전체뉴스 1-10 / 20,0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옐런 미 재무 "금리 다소 올라야할수도"…다른 행사서 수습

    ... 비롯한 몇몇 경제학자들은 과도한 재정 지출이 "반갑지 않은"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행정부가 금리 정책에 대한 언급을 삼가는 것이 수십년의 관행이었기 때문이다. 옐런 장관의 인터뷰가 보도된 이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 급락한 13,633.50에 ...

    한국경제TV | 2021.05.05 08:21

  • thumbnail
    옐런 미 재무 "경제 과열되지 않게 금리 다소 올라야할수도"(종합)

    ... 비롯한 몇몇 경제학자들은 과도한 재정 지출이 "반갑지 않은"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행정부가 금리 정책에 대한 언급을 삼가는 것이 수십년의 관행이었기 때문이다. 옐런 장관의 인터뷰가 보도된 이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 급락한 13,633.50에 ...

    한국경제 | 2021.05.05 07:52 | YONHAP

  • thumbnail
    옐런 미 재무 "경제 과열되지 않게 금리 다소 올라야할수도"

    ... 경제학자들은 과도한 재정 지출이 "반갑지 않은"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발언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이후 백악관과 행정부에서 금리 정책에 대한 언급을 삼가는 것이 수십년의 관행이었기 때문이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러 번 금리 인하를 노골적으로 압박한 바 있다. 옐런 장관의 금리 인상 시사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

    한국경제 | 2021.05.05 05:44 | YONHAP

  • thumbnail
    힐러리 "취임 100일 바이든에 'A'…나는 짠 사람"

    "마침내 성숙한 대통령…TV 볼 때 걱정 없어" 아프간 철군에는 "큰 후과 있을 수 있다" 우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취임 100일을 넘어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A' 학점을 줬다. 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전날 CNN 방송에 출연, 바이든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A를 주겠다. 나는 점수가 짠 사람"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훌륭한 성과를 냈다. 품격있는 ...

    한국경제 | 2021.05.04 08:5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고양이 집사' 된다…'퍼스트캣' 백악관 입성 준비(종합)

    영부인 NBC 방송서 공개…'퍼스트독'은 동거 훈련 카터·클린턴·부시에 합류…미국 첫 '집사 대통령'은 링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고양이 집사' 대열에 합류한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최근 NBC 뉴스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의 새로운 고양이가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질 바이든 여사는 고양이의 이름이나 백악관 도착 시기 등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그(he), 아니 그녀(she)가 기다리고 ...

    한국경제 | 2021.05.03 09:4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대북정책 구체적 방법론은…각 세운 북한 호응이 관건

    ... 방향으로 움직일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차 북미정상회담 전날인 2018년 6월 11일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도 '북한과 핵협상에서 최선의 모델은?'이라고 자문한 뒤 '이란'이라고 썼다. 설리번 보좌관도 힐러리 클린턴 대선캠프의 외교 총책이던 2016년 5월 "북한에 대해 이란에 했던 것과 비슷한 전략을 구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작년 9월에는 장기적으로 북한 비핵화가 목적이지만, 단기적으로는 북한의 핵확산을 감소시키는 데 외교적 노력을 집중할 ...

    한국경제 | 2021.05.02 11:0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식도, 오바마식도 아니다…'바이든식' 대북접근 차별화

    ...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재임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략적 인내로 통칭되는 대북압박에 중점을 뒀다. 대북제재를 견디다 못한 북한이 전향적 태도를 보일 때까지는 외교적 관여를 미뤄두는 전략으로, 공식 명칭은 아니었지만 힐러리 클린턴 당시 국무장관 등 핵심 고위인사들도 공식석상에서 거론하는 용어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압박만 고수한 것은 아니다. 2012년 북한과 핵실험 및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을 대가로 식량지원을 하는 2·29 합의를 도출하는 등 일정한 성과를 ...

    한국경제 | 2021.05.01 08:30 | YONHAP

  • thumbnail
    미국, 1분기 성장률 발표 임박…`골디락스` 기대 커진 이유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토대로 경제정책을 추진했던 1960년대와 1990년대 미국 경제는 전례 없는 호황을 구가했다. 토빈 교수가 케네디 정부에 정책 자문했던 1961년 이후 106개월 동안 확장 국면이 지속됐다. 1990년대에는 예일대 교수들이 다시 클린턴 정부와 손을 잡으면서 확장 국면이 2001년 3월까지 120개월 동안 지속됐다. 옐런 재무장관이 경제 콘트롤 타워를 맡은 지 100일이 지나면서 미국 경기 회복세는 그 어느 국가보다 빠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7월 4월 독립 기념일을 ...

    한국경제TV | 2021.04.26 09:17

  • thumbnail
    [바이든 100일] 국정 지지도 59%…백신 풀고 돈 풀어 위기 잡았다

    ...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앞두고 15일 내놓은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59%였다. 취임 100일을 즈음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39%,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61%였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55%,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49%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꽤 좋은 성적을 거둔 셈이다. 특히 전임인 트럼프 전 대통령과 상당한 격차를 벌렸다. 바이든 행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제조 및 배포 관리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응답자 72%가 '잘했다'와 ...

    한국경제 | 2021.04.25 07:0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지뢰밭 헤쳐온 100일…코로나 잡고 경제 반등 '합격점'

    ... 대한 평가는 긍정적이다. 지난 4~11일 퓨리서치센터 조사에서 바이든의 지지율은 59%였다. 이전 대통령들의 '임기 첫해 4월 국정 지지율'이 트럼프 39%, 버락 오바마 61%, 조지 W. 부시 55%, 빌 클린턴 49%, 조지 H. W. 부시 58%, 로널드 레이건 67%였음과 비교해 평균 이상이다. 미국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바이든 대통령이 공화당의 정신을 잃게 했다. 공화당은 바이든을 멈출 힘이 거의 없다"고 평가할 ...

    한국경제 | 2021.04.25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