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라크 북부 유전 시설 공격받아…경찰 1명 사망

    현지 소식통 "IS가 공격" 이라크 북부 유전 시설이 폭발물 공격을 받아 경찰 3명이 사상했다고 AFP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라크 석유부는 이날 낸 성명에서 "북서부 키르쿠크 지역 폭발로 인해 유전 시설 2곳이 파괴됐다"고 밝혔다. 현지 보안 소식통은 "이슬람국가(IS) 무리가 유전을 공격했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 1명이 다치고 2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아직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5.05 20:25 | YONHAP

  • thumbnail
    이슬람국가, 이라크 유전지대 공격 배후 주장

    ... 이슬람국가(IS)가 지난 17일 발생한 이라크 북부 유전 지대에 대한 공격의 책임을 자처하고 나섰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다. IS는 자체 선전 매체인 나셰르 뉴스의 텔레그램 채널에 올린 성명에서 자신들이 이라크 북서부 키르쿠크에 있는 바이하산 유전의 유정 두 곳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라크 석유부는 지난 17일 성명을 내고 바이하산 유전이 폭발물 공격을 받았으나 공격으로 인한 화재나 피해, 또 원유 생산 중단 등의 영향은 없었다고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21.04.19 10:11 | YONHAP

  • thumbnail
    미, 이라크 군기지 피격에 강경 대응 천명…배후로 이란 조준

    ... 케네스 메켄지 미 중부사령부 사령관도 상원 청문회에서 이란이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인 카타이브 헤즈볼라가 과거에 이런 공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언급했다. 카타이브 헤즈볼라는 작년 12월 27일 미국 민간인 1명이 사망한 이라크 키르쿠크 미군 기지 공격을 감행해 미국과 이란이 전쟁 위기로까지 치닫게 한 원인을 제공한 단체다. 당시 미국이 이 단체의 기지 5곳을 폭격해 25명이 사망하자 카타이브 헤즈볼라는 12월 31일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 난입했고, 올해 ...

    한국경제 | 2020.03.13 03:17 | YONHAP

  • thumbnail
    미국인 죽은 이라크 미군기지에 또 박격포 떨어져

    13일(현지시간) 오후 8시45분께 이라크 중북부 키르쿠크의 K1 군기지의 개활지에 박격포 1발이 떨어졌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이라크군이 밝혔다. AFP통신은 이라크군이 이 기지에서 5㎞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발사대와 발사되지 않은 박격포탄 11발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K1 군기지는 미군과 이라크 경찰이 주둔하는 곳으로, 지난해 12월 27일 이곳을 겨냥해 로켓포 30여발이 발사돼 통역으로 일하는 미국 시민권자 1명이 사망했다. 이 사건은 ...

    한국경제 | 2020.02.14 05:36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시아파민병대 지도자들, 최근 이란서 회동

    ... 기간 전면으로 나서지 못하는 동안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가 독자적으로 대미 무장활동을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번 회동에 시아파 민병대를 직접 지원하는 혁명수비대가 참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달 27일 이라크 키르쿠크의 미군 주둔 기지에 로켓포 공격이 벌어져 미국인 1명이 숨지자 미군은 카타이브 헤즈볼라를 공격 주체로 지목하고 이틀 뒤 이 무장조직의 군 시설을 폭격, 25명이 사망했다. 이에 시아파 민병대는 31일과 이달 1일 반미 시위를 조직, ...

    한국경제 | 2020.01.20 17:3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솔레이마니 살해' 작년 6월 조건부로 이미 승인"

    ...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BC는 5명의 전·현직 당국자를 인용해 솔레이마니 살해를 위한 어떤 작전도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승인한다는 조건을 붙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란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인 솔레이마니는 지난달 27일 이라크 키르쿠크 미군기지에서 로켓포 공격으로 미국인 1명이 숨진 사건이 발생한 후인 지난 3일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국의 공습을 받아 사망했다. 솔레이마니 제거에 관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승인이 이뤄진 작년 6월은 이란이 자국의 영공을 침해했다며 ...

    한국경제 | 2020.01.14 01:21 | YONHAP

  • thumbnail
    미국·이란 전면전 기피 속 이라크 민병대 돌출행동 탓 살얼음판

    ... 이라크 정규군의 한 축인 시아파 민병대를 통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온 인물이다. 레바논과 예멘에서의 민병대와 마찬가지로 이라크에서 이란을 대리하는 무장세력으로 행세해온 이들 민병대의 한 분파는 지난달 27일 이라크 북부 키르쿠크 근처의 미군 기지에 포격을 가했고, 이날 공격으로 미국 용역업자 1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이 미국인의 사망은 미국이 솔레이마니 사령관 등을 상대로 한 드론 표적 공습을 결정하는 주된 근거 가운데 하나가 됐다. 이라크의 친이란 민병대가 ...

    한국경제 | 2020.01.10 10:22 | YONHAP

  • thumbnail
    `美·이란 갈등 단초` 미국인 사망자는 33살 이라크계 통역사

    ... 상기했다. 최근 수년간 하미드는 이라크 군기지에서 아랍어 통역사로 일했다. 아내와 2세, 8세 아들 2명을 둔 하미드는 생활공간을 아이들 사진으로 꾸며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 당국에 따르면 하미드는 지난달 27일 이라크 북부 키르쿠크 도시 근처에 있는 미군 기지에서 이란의 후원을 받는 시아파 민병대가 쏜 로켓포탄에 피격돼 사망했다. 당시 공격으로 몇몇 연합군 병사들도 다쳤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 민병대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지시했고, 이는 새해 전야 ...

    한국경제TV | 2020.01.08 17:03

  • thumbnail
    '美·이란전 위기 단초' 미국인 사망자는 33살 이라크계 통역사

    ... 고조 상황에 그의 죽음을 상기했다. 최근 수년간 하미드는 이라크 군기지에서 아랍어 통역사로 일했다. 하미드의 동료는 그가 생활공간을 아이들 사진으로 꾸몄다고 말했다. 미 당국에 따르면 하미드는 지난달 27일 이라크 북부 키르쿠크 도시 근처에 있는 미군 기지에서 이란의 후원을 받는 시아파 민병대가 쏜 로켓포탄에 피격돼 사망했다. 당시 공격으로 몇몇 연합군 병사들도 다쳤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 민병대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지시했고, 이는 새해 전야 ...

    한국경제 | 2020.01.08 16:39 | YONHAP

  • [종합]전운 감도는 미국 VS 이란…높아진 중동 긴장감

    ... 장성은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을 언급하며 미국과의 일전을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비치고 있다. 미국의 뿌리깊은 불신에서 시작된 이란과의 갈등은 지난달 미군 기지가 공격받은 사건을 계기로 군사적 충돌로 비화됐다. 지난달 27일 이라크 키르쿠크 미군 주둔 기지가 로켓포 공격을 받아 미국인 1명이 숨졌다. 미국은 로켓포 공격의 배후로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와 이란혁명수비대를 지목하고 이들 군사시설 5곳을 전투기로 폭격했다. 미군의 폭격으로 25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치자 ...

    한국경제 | 2020.01.06 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