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5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타율 0.414' 강백호 "운 좋았다…전광판 기념 사진 찍어"

    두산전 3타수 3안타, KBO리그 유일하게 4할 타율 유지 kt wiz의 간판타자 강백호(22)의 방망이는 도무지 식을 줄을 모른다. 2021시즌 KBO리그 유일한 4할 타자 강백호는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에서 3타수 3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하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전날까지 타율 0.401이었던 강백호의 타율은 0.414(140타수 58안타)까지 치솟았다. KBO리그 타율 2위 박건우(0.362)를 ...

    한국경제 | 2021.05.18 22:31 | YONHAP

  • thumbnail
    kt, 두산에 한 점 차 신승…데스파이네 6이닝 무실점

    ... 조수행은 빠른 발로 2루에 안착하는 듯했지만, 손이 2루에서 떨어지면서 아웃됐다. 김재윤은 이후 김인태에게 볼넷, 강승호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해 2사 1, 2루 위기에 놓였지만, 김재호를 삼진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강백호는 3타수 3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KBO리그의 유일한 '4할 타자'인 강백호의 타율은 0.414까지 치솟았다. 두산은 선발 투수 워커 로켓이 6이닝 7피안타 9탈삼진 1볼넷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

    한국경제 | 2021.05.18 21:34 | YONHAP

  • thumbnail
    '시즌 13호포' 오타니, 이틀 연속 대포…MLB 홈런 단독 선두

    ... 올리며 시즌 홈런 수를 13개로 늘렸다. 오타니는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미치 헤니거(시애틀 매리너스), 에런 저지(뉴욕 양키스·이상 12홈런)를 제치고 메이저리그 전체 홈런 1위로 도약했다. 오타니는 3타수 1안타(1홈런) 3타점 2볼넷 활약으로 팀의 7-4 승리를 이끌었다. 에인절스는 4연패 뒤 2연승을 달렸다. 올해 본격적인 '투타 겸업'에 나선 오타니는 20일 클리블랜드전에서 8일 만에 선발 등판에 나설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1.05.18 15:31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달아나는 1타점 적시타…MLB 데뷔시즌 두자릿수 타점

    ... 시즌에 두 자릿수 타점을 달성했다. 김하성은 앞선 1회말 2사 1루에서 중견수 직선타, 4회말 무사 1, 2루에서 유격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8회말 선두타자 볼넷을 얻어냈으나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김하성은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 활약 속에 시즌 타율 0.195를 기록했다. 수비에선 1회초 1사 후 코너 조의 평범한 땅볼 타구를 놓치며 시즌 4번째 실책을 기록했지만, 다행히 실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샌디에이고는 콜로라도를 7-0으로 ...

    한국경제 | 2021.05.18 14:3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19일 보스턴전 등판…한 달 만에 설욕 노려

    ... 개인 통산 3차례 맞붙어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4.24로 고전했다. 올해에도 4월 21일 한 차례 대결해 올 시즌 개인 최다인 8안타를 허용했다. 산더르 보하르츠는 당시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과 2루타를 한 개씩을 치며 3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렸다. 류현진은 크리스천 아로요(3타수 2안타)와 보비 달벡(3타수 2안타)에게도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허용했다. 당시 3타수 1안타를 친 J.D. 마르티네스도 요주의 대상이다. 보스턴 선발은 ...

    한국경제 | 2021.05.18 12:20 | YONHAP

  • thumbnail
    역대 메이저 최장 코스에서 '워너메이커 트로피' 주인공 가린다

    ...와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등이 우승 후보로 지목된다. 매킬로이가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것은 같은 코스에서 열린 2012년 PGA 챔피언십에서 무려 8타 차로 경력 덕분이다. 8타 차 우승은 올해로 103회째인 이 대회 사상 최다 타수 차 우승 기록이다. 매킬로이는 이달 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도 우승하는 등 최근 상승세가 돋보인다. 투어 최고의 장타자로 꼽히는 디섐보는 역대 메이저 대회 사상 가장 긴 코스에서 열리는 올해 PGA 챔피언십 ...

    한국경제 | 2021.05.18 10:20 | YONHAP

  • thumbnail
    삼성 라이온즈 이끄는 MZ세대…원태인·이승민·이승현

    ... 이승민도 정교한 제구력으로 제 몫을 다한다.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인 이들은 공통점이 있다. 자기주장이 강하고 당돌하다는 것이다. 원태인은 지난 13일 kt wiz 전에서 상대 팀 간판이자 절친한 선배인 강백호를 3타수 무안타로 묶은 뒤 "백호 형의 타율을 4할대에서 3할대로 끌어내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어느 상황에서든 자신감이 차고 넘친다. 신인 투수 이승현도 남다르다. 그는 대선배인 포수 강민호의 사인대로만 공을 던지지 않는다. 강민호는 ...

    한국경제 | 2021.05.18 09:53 | YONHAP

  • thumbnail
    드라마 집필한 강민호 "고우석 빠른 공, 맞히려고만 했는데…"

    ... 강민호는 0-1로 패색이 짙던 9회초 2사 1, 3루에서 승부를 뒤집는 우중간 적시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팀의 3-1 역전승을 만들었다. 상대 팀 마무리 투수 고우석의 강속구를 걷어내 짜릿한 드라마를 연출했다. 그는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는데, 안타 1개가 결승타였다. 수비에서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그는 이날 선발 출전한 2년 차 젊은 좌완 투수 이승민과 4이닝 1실점을 합작했다. 이어 등판한 고졸 신인 투수 이승현, 장필준, 심창민, 최지광, ...

    한국경제 | 2021.05.17 22:24 | YONHAP

  • thumbnail
    '9회 역전' 삼성, LG 꺾고 1위 수성…두산은 SSG 제압(종합)

    ...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아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삼성은 후속 타자 이원석이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3-1로 도망갔다. 삼성은 9회말 마지막 수비에서 오승환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드라마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민호는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는데, 안타 한 개가 결승타였다. LG 선발 켈리는 7이닝 동안 92개의 공을 던지며 2피안타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의 완벽한 모습을 보였지만, 불펜 방화로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다.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5위 ...

    한국경제 | 2021.05.17 21:55 | YONHAP

  • thumbnail
    삼성, LG 꺾고 1위 수성…강민호, 9회 2사에서 역전 결승타

    ...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아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삼성은 후속 타자 이원석이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3-1로 도망갔다. 삼성은 9회말 마지막 수비에서 오승환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드라마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민호는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는데, 안타 한 개가 결승타였다. LG 선발 켈리는 7이닝 동안 92개의 공을 던지며 2피안타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의 완벽한 모습을 보였지만, 불펜 방화로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21: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