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41-10650 / 11,1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롯데, 호세 영입 않기로

    ...를 통해 손해배상을 청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지난달 롯데와 총 22만달러(계약보너스 4만달러 포함)에 재계약했던 호세는 롯데의 시드니 전지훈련에 무단 불참한 채 최근 메이저리그 몬트리올 엑스포스와도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 호세는 지난해 36홈런을 포함해 타율 0.335와 102타점으로 맹활약했지만 시즌막판 빈볼 시비로 삼성 투수 배영수를 폭행하는 등 번번이 문제를 일으켰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월드투데이] 日 금융위기와 통화增發

    ...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도 재정적자폭을 줄이기 위해 올해 채권발행규모를 GDP의 약 6%인 30조엔으로 억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물론 어떤 방식으로든 일본의 금융권개혁은 필요하다. 자발적 선택이냐 금융시스템 붕괴위기에 따른 타율적 선택이냐의 문제만 남아있는 셈이다. 일본 은행권의 부실채권 규모는 공식적으론 GDP의 30%정도인 1백50조엔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실제로 부실규모가 1백80조엔은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증시약세가 지속될 경우 부실규모가 ...

    한국경제 | 2002.02.26 17:20

  • 프로야구 롯데 호세 이중계약 파문

    ... 있는 롯데 전지훈련에 무단 불참하고 있다. 롯데측은 한국야구위원회와 협의,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이중계약 사실을 통보하고 계속 팀 훈련에 복귀하지 않으면 호세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36홈런을 포함해 타율 0.335와 102타점으로 맹활약했지만 시즌 막판 빈볼 시비로 삼성 투수 배영수를 폭행하는 물의를 일으켰던 호세가 롯데와 몬트리올중 어느 구단을 선택할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

    연합뉴스 | 2002.02.22 00:00

  • 추신수, 미프로야구 시애틀 '유망주'

    ... 스포츠전문 케이블방송 ESPN은 10일(한국시간) 시애틀의 마이너리그 분석기사에서 추신수를 `내년이나 그 이후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있는 선수(will help someday)'로 분류하고 팀내 마이너리그 최고 외야수로 지목했다. 이 매체는 "추신수가 마이너리그 데뷔 첫해인 지난해 51경기에서 타율 0.302와 출루율 0.420에 12도루를 기록하며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02.10 00:00

  • [설-고향길] TV프로 : (케이블) (10일) '미스터 베이스볼'

    미스터 베이스볼(드라마넷 채널36,오후10시)=미국의 명문 프로야구단 뉴욕양키스의 간판타자 잭 앨리엇. 그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노쇠현상을 보이며 저조한 타율을 기록한다. 이에 구단은 잭을 일본 프로야구팀인 주니치 드래곤으로 이적시킨다. 당혹감을 느낀 잭은 이의를 제기하지만 이미 결정된 뒤다. 잭은 어쩔 수 없이 일본행 비행기를 탄다. 공항에 내린 잭은 성대한 환영을 받는다. 하지만 자유분방한 미국 생활에 젖어있던 잭은 일본 프로야구계에 ...

    한국경제 | 2002.02.07 19:15

  • 우리나라 초등생 사회성.자율성 발달 늦어

    ... 교과목에 대한 흥미도도 저학년때보다 떨어졌다. 또래 관계에서는 저학년일수록 또래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었으나 싸우는 빈도는 저학년보다 고학년으로 갈수록 많았다. 교육개발원 이재분 박사는 "우리 초등생들은 고학년으로 갈수록 타율적인 학습경향이 두드러져 자율적인 학습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며, 도덕적 판단력은 있는데 행동이 뒤따라주지 않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실천위주의 도덕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o...

    연합뉴스 | 2002.02.05 00:00

  • 이종범 4억3천만원 '연봉 킹' .. 국내스포츠사상 최고액

    ... 프로스포츠 연봉왕 자리에 올랐다. 삼성 라이온즈의 간판타자 이승엽은 미국 애리조나 현지에서 신필렬 사장과 면담을 갖고 연봉 4억1천만원에 재계약했다. 이같은 연봉액은 지난해의 3억원보다 37%(1억1천만원) 많은 액수다. 4년간의 일본프로야구 생활을 접고 지난해 하반기 기아에 합류한 이종범은 복귀 후 총 45경기에 출장,11홈런을 포함해 1백88타수 64안타(타율 0.340) 37타점을 기록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2.01 17:25

  • 이종범 연봉킹 등극 ... 4억3천만원에 재계약

    ... 말하며 그 만큼의 대가를 필요로 할뿐이다"라는 말로 소감을 대신했다. 4년간의 일본프로야구 생활을 접고 지난해 후반기 새로 창단한 기아에 합류한 이종범은 복귀 후 총 45경기에 출장, 11홈런을 포함해 188타수 64안타(타율 0.340)37타점을 기록하며 해태 전성기 시절에 못지않은 기량을 과시해 올해 연봉킹을 예고했다. 특히 이종범은 `구름 관중'을 몰고 다니며 관중 수입의 증대는 물론 침체된 국내 프로야구에 활기를 불어넣어 구단으로부터 최고 대우 ...

    연합뉴스 | 2002.02.01 00:00

  • 최희섭. 유제국, 빅리그 '즉시 전력감'

    ... 마이너리그 유망주분석기사에서 1루수 최희섭과 우완투수 유제국을 올해 빅리그 투입이 예상되는 즉시전력감(will help soon) 6명에 포함시켰다. 이 방송은 "손 부상을 입은 최희섭은 지난해 총 266타석에서 13홈런과 타율 0.229의 부진한 성적에 그쳤으나 장래는 희망적"이라고 분석했으며 유제국에 대해서는"시속 153㎞의 강속구를 던져 스카우트들이 모두 탐을 내고 있다"고 썼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02.01 00:00

  • 유지현, 프로야구 연봉 조정 사상 첫 승리

    ... 선수가 이겼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오후 2시 야구회관에서 연봉조정위원회를 열고 LG트윈스의 유격수 유지현의 올시즌 연봉을 지난 해보다 2천만원 인상된 2억2천만원으로 결정했다. 지난 시즌 129경기에 출장해 타율 0.283, 9홈런, 53타점을 기록한 유지현은 유격수로 활동하는 등 높은 공헌도로 팀내 연봉고과에서 1위를 차지해 2천만원 인상을 요구했으나 구단은 1천만원 삭감을 제시했다. 이로써 유지현은 지난 82년 이후 KBO의 연봉 조정신청에서 ...

    연합뉴스 | 2002.01.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