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61-10670 / 11,1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2타수 무안타로 메이저리그 마감

    ... 18일간의 일정을 모두 소화하고 귀국한다. 이승엽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의 호호캄구장에서 열린 시애틀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하고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로써 이승엽은 7경기에서 11타수 3안타로 타율 0.273, 2홈런, 5타점으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를 마감했다. 이날 6회초 수비부터 기용된 이승엽은 7회초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뒤 9회에는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관심을 모았던 시애틀의 스즈키 이치로와 최희섭(23.시카고 ...

    연합뉴스 | 2002.03.08 00:00

  • 이승엽 "미국무대 자신있다" .. 8일 시애틀과 경기

    ... 미국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이승엽(26·삼성)이 미국 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확인했다. 8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를 끝으로 귀국할 예정인 이승엽은 7일까지의 시범경기에서 9타수 3안타로 타율 0.333,5타점을 기록했다. 이승엽이 터뜨린 3안타는 홈런 2개와 2루타 1개로 '한국의 홈런왕'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파워뿐만 아니라 밀어치고 끌어치는 테크닉까지 선보였다. 또 이승엽은 경기 중반 이후 대타 또는 대수비요원으로 ...

    한국경제 | 2002.03.07 17:30

  • 이승엽, 미국 진출 가능성 확인

    ... 소속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참가한 이승엽(26.삼성)이 미국 무대에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8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를 끝으로 귀국할 예정인 이승엽은 7일까지의 시범경기에서 9타수 3안타로 타율 0.333, 5타점을 기록했다. 이승엽이 터뜨린 3안타는 홈런 두 방과 2루타 1개로 '한국의 홈런왕'이라는 칭호에 걸맞은 파워와 밀어치고 끌어치는 테크닉까지 선보였다. 또한 초청선수였던 이승엽은 경기 중반 이후 대타 또는 대수비요원으로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프로야구] 올시즌 재도약 노리는 선수들

    ... 프로에 데뷔했던 김기태는 99년 삼성으로 트레이드된 뒤 지난해 겨울에는 4년간 총 18억원에 FA계약을 하는 대박을 터뜨렸지만 1루수 이승엽, 지명타자 마해영과 포지션이 겹치고 김응용 감독과도 마찰을 빚어 고작 44경기에 출장, 타율 0.176이라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김기태는 거포 부재로 애태웠던 SK에서 4번 타자를 꿰찰 것이 확실시됨에 따라 홈런왕(94년)의 명성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2000년 시즌 18승으로 공동 다승왕을 차지하며 소속 팀 현대의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워너 브라더스, 강타자 새미 소사 영화 제작

    ... 최근 워너 브라더스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영화의 자세한 줄거리와 계약액 등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부 장면은 소사가 직접 출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9년 시카고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한 소사는 지난해 타율 0.328과 160타점, 146득점을 기록했고 64홈런을 쏘아올려 메이저리그 사상 처음으로 3시즌에서 60홈런 이상을 날린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산토도밍고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03.06 00:00

  • 프로야구 롯데, 호세 영입 않기로

    ...를 통해 손해배상을 청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지난달 롯데와 총 22만달러(계약보너스 4만달러 포함)에 재계약했던 호세는 롯데의 시드니 전지훈련에 무단 불참한 채 최근 메이저리그 몬트리올 엑스포스와도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 호세는 지난해 36홈런을 포함해 타율 0.335와 102타점으로 맹활약했지만 시즌막판 빈볼 시비로 삼성 투수 배영수를 폭행하는 등 번번이 문제를 일으켰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월드투데이] 日 금융위기와 통화增發

    ...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도 재정적자폭을 줄이기 위해 올해 채권발행규모를 GDP의 약 6%인 30조엔으로 억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물론 어떤 방식으로든 일본의 금융권개혁은 필요하다. 자발적 선택이냐 금융시스템 붕괴위기에 따른 타율적 선택이냐의 문제만 남아있는 셈이다. 일본 은행권의 부실채권 규모는 공식적으론 GDP의 30%정도인 1백50조엔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실제로 부실규모가 1백80조엔은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증시약세가 지속될 경우 부실규모가 ...

    한국경제 | 2002.02.26 17:20

  • 프로야구 롯데 호세 이중계약 파문

    ... 있는 롯데 전지훈련에 무단 불참하고 있다. 롯데측은 한국야구위원회와 협의,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이중계약 사실을 통보하고 계속 팀 훈련에 복귀하지 않으면 호세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36홈런을 포함해 타율 0.335와 102타점으로 맹활약했지만 시즌 막판 빈볼 시비로 삼성 투수 배영수를 폭행하는 물의를 일으켰던 호세가 롯데와 몬트리올중 어느 구단을 선택할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

    연합뉴스 | 2002.02.22 00:00

  • 추신수, 미프로야구 시애틀 '유망주'

    ... 스포츠전문 케이블방송 ESPN은 10일(한국시간) 시애틀의 마이너리그 분석기사에서 추신수를 `내년이나 그 이후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있는 선수(will help someday)'로 분류하고 팀내 마이너리그 최고 외야수로 지목했다. 이 매체는 "추신수가 마이너리그 데뷔 첫해인 지난해 51경기에서 타율 0.302와 출루율 0.420에 12도루를 기록하며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02.10 00:00

  • [설-고향길] TV프로 : (케이블) (10일) '미스터 베이스볼'

    미스터 베이스볼(드라마넷 채널36,오후10시)=미국의 명문 프로야구단 뉴욕양키스의 간판타자 잭 앨리엇. 그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노쇠현상을 보이며 저조한 타율을 기록한다. 이에 구단은 잭을 일본 프로야구팀인 주니치 드래곤으로 이적시킨다. 당혹감을 느낀 잭은 이의를 제기하지만 이미 결정된 뒤다. 잭은 어쩔 수 없이 일본행 비행기를 탄다. 공항에 내린 잭은 성대한 환영을 받는다. 하지만 자유분방한 미국 생활에 젖어있던 잭은 일본 프로야구계에 ...

    한국경제 | 2002.02.07 1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