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71-10680 / 11,1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이승엽-이종범, `연봉킹' 대결

    ... 일본프로야구에서 국내 무대로 돌아오면서 프로 스포츠 사상 최고액을받은 이종범은 복귀 후 공.수.주에서 기대 이상의 맹활약을 펼치며 선두타자와 3루수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해내 전성기때 실력이 녹슬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이종범은 시즌 타율이 0.340으로 개인 최고타율을 기록했던 지난 94년(0.393)에이어 2번째로 높았고 경기때마다 `구름관중'을 몰고다녀 관중수입 증가에도 엄청난공을 세웠다. 기아도 팀의 정신적 지주이면서 공격의 물꼬를 트는 이종범의 가치에 ...

    연합뉴스 | 2001.12.26 16:09

  • 박찬호-이치로, 한.일 자존심 대결

    ... 계약, 메이저리그 투수 연봉순위 5위로 뛰어오르며 자신의 진가를 입증했다. 올시즌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이치로 역시 공.수.주 3박자를 갖춘 시애틀의 `간판 타자'다. 이치로는 올시즌 157경기에 출장, 692타수 242안타(타율 0.350)에 69타점, 56도루의 맹활약을 펼쳐 리그 타격과 도루, 최다안타 3관왕에 올랐다. 또 리그 신인왕과 최우수선수(MVP)에 올라 지난 75년 프레드 린에 이어 메이저리그 사상 2번째로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쥐는 ...

    연합뉴스 | 2001.12.23 13:42

  • 박찬호 입단식에 거물 선수들 동석

    ... 검증되지 않았음을 간접 지적해 눈길. 이 신문은 박찬호가 지난 2년간 내셔널리그에서 탈삼진 435개로 월드시리즈 우승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랜디 존슨(710개)과 커트 실링(461개)에 이어 3위를 차지했지만 평균 피안타율은 0.215로 존슨보다 높다며 박찬호를 고운 시선으로보지 않았다. 0...입단 회견장에는 휴무일인 토요일인데도 텍사스 유력신문과 주요 방송, 한인 언론, 한국특파원 수십명이 몰려 박찬호에 대해 커다란 관심을 나타냈다. 댈러스 ...

    연합뉴스 | 2001.12.23 12:03

  • [박찬호, 텍사스와 입단 합의] '打高投低' .. 텍사스 어떤 팀인가

    ... 새롭게 뛰게 될 텍사스 레인저스는 텍사스주 알링턴시에 연고를 두고 있으며 막강 화력을 자랑하는 팀이다. 올시즌 73승89패(승률 0.451)로 아메리칸리그(AL) 서부지구 4개팀 중 꼴찌를 했지만 팀 홈런(2백46개)과 팀 타율(0.275)은 각각 1위와 3위에 랭크될 정도다. 지난해 시즌 종료 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뛰던 알렉스 로드리게스를 메이저리그 사상최고액인 10년간 2억5천2백만달러(평균연봉 2천5백20만달러)를 주고 데려왔다. 타선에는 올시즌 ...

    한국경제 | 2001.12.21 17:14

  • 양준혁, FA최고액 받고 삼성行 .. 4년간 23억2천만원

    ... 김기태(당시 삼성)와 홍현우(LG)가 받았던 18억원을 제치고 역대 FA 최고액 선수가 됐다. 양준혁은 또 국내 선수로서는 처음으로 플러스,마이너스 옵션을 동시에 적용했다. 이에 따라 양준혁은 한시즌 1백경기 이상 출장,시즌 타율 0.305이상,시즌 80타점 이상 등을 모두 충족할 경우 1억원씩을 추가 보너스로 받게 된다. 반면 규정타석에 미달될 경우에는 매년 5천만원씩 반납하고 한시즌 90경기 미만 출장,타율 0.270미만,시즌 60타점 미만 등 세 ...

    한국경제 | 2001.12.21 17:12

  • 양준혁, 23억원에 삼성 복귀

    ... 삼성)와 홍현우(LG)가 받았던 18억원을 가볍게 뛰어 넘어 역대 FA 최고액 선수가 된 양준혁은 국내에서는 최초로 플러스와 마이너스옵션까지 체결, 다년계약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이날 양준혁은 ▲한시즌 100경기 이상 출장 ▲시즌 타율 0.305이상 ▲시즌 80타점 이상 등을 모두 충족할 경우 1억원씩을 추가 보너스로 받기로 했다. 반면 규정타석에 미달될 경우에는 매년 5천만원씩 반납하고 ▲한 시즌 90경기 미만 출장 ▲타율 0.270 미만 ▲시즌 60타점 미만 ...

    연합뉴스 | 2001.12.21 16:13

  • 양준혁, 23억원에 삼성 복귀

    ... 삼성)와 홍현우(LG)가 받았던 18억원을 가볍게 뛰어 넘어 역대 FA 최고액 선수가 된 양준혁은 국내에서는 최초로 플러스와 마이너스옵션까지 체결, 다년계약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이날 양준혁은 ▲한시즌 100경기 이상 출장 ▲시즌 타율 0.305이상 ▲시즌 80타점 이상 등을 모두 충족할 경우 1억원씩을 추가 보너스로 받기로 했다. 반면 규정타석에 미달될 경우에는 매년 5천만원씩 반납하고 ▲한시즌 90경기 미만 출장 ▲타율 0.270 미만 ▲시즌 60타점 미만 ...

    연합뉴스 | 2001.12.21 15:57

  • [박찬호, 아메리칸리그에서 새출발]

    ... 고지대에 위치해 있어 홈런이 많이 나오고 외야도 넓어 2,3루타 등 장타도 숱하게 터져나온다. 텍사스의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올해 유격수 사상 가장 많은 52개의 홈런을 때렸지만 홈구장 때문에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을 정도다. 피안타율에 비해 홈런 허용 빈도가 높은 편인 박찬호로서는 장타를 피하기 위해신중한 투구가 요구되지만 자신의 메이저리그 통산 방어율(3.80)이 내년 시즌 4점대이상으로 훌쩍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알링턴은 또 한여름 ...

    연합뉴스 | 2001.12.21 14:36

  • [텍사스 레인저스 어떤 팀인가]

    ... 텍사스주 알링턴시에 연고를 두고 있으며 알렉스 로드리게스(26)로 대표되는 막강 '화력'을 자랑하는 팀이다. 올시즌 73승89패(승률 0.451)로 아메리칸리그(AL) 서부지구 4개팀 중 꼴찌를 했지만 팀 홈런(246개)과 팀 타율(0.275)은 각각 리그 1위와 3위에 랭크될 정도로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지난해 시즌 종료 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뛰던 로드리게스를 메이저리그 사상 최고액인 10년간 총 연봉 2억5천200만달러(평균연봉 2천520만달러)를 주고 ...

    연합뉴스 | 2001.12.21 13:16

  • 양준혁, 삼성 입단협상 '진통'

    ... 공식 면담을 갖고 4년간 계약금 10억원, 연봉 4억, 플러스옵션 2억원 등 총 28억원을 요구했으나 김 단장은 계약금 10억원에 연봉 3억 등 최대 22억원을 고수, 상당한 의견차를 보였다. 특히 삼성측은 양준혁이 시즌 타율 0.280 미만일 때는 제시금액(22억원)에서 1억원씩을 감액한다는 4억원의 마이너스옵션 단서조항을 내걸어 양측의 총액수가 최대 10억원까지 날 수 있어 앞으로 입단 협상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양준혁은 김 단장이 중국 방문을 ...

    연합뉴스 | 2001.12.17 1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