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81-10690 / 11,6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올 시즌 첫 홈런

    ... 치고 나간뒤 타석에들어서 몸쪽으로 파고드는 직구를 그대로 끌어당겼고 팀은 단숨에 승부를 뒤집은뒤윌 코르데로 등의 홈런이 이어지면서 9-3으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시범경기 성적도 1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전날 0.166이었던 타율을 0.200으로 끌어올린 최희섭은 7회 수비때 래리 수튼과 교체됐다. 최희섭은 "나를 믿고 4번 타자로 올린 감독에게 고맙다"면서 "바뀐 스윙폼이 조금씩 몸에 익어가면서 타격감이 상승세에 있다"고 밝혔다고 에이전트인 이치훈씨가전했다. ...

    연합뉴스 | 2004.03.10 00:00

  • 이승엽, 우즈ㆍ페르난데스와 거포 대결

    ... 늘어서 마지막 대결은 이승엽의 승리로 끝났다. 우즈는 지난해 일본프로야구에서 데뷔 첫해 40홈런으로 센트럴리그 공동 홈런왕에 올랐고 페르난데스도 32개의 대포를 쏘아올려 나름대로 성공을 거뒀다. 이에 따라 올해 목표를 30홈런과 타율 0.290 이상으로 정한 이승엽이 이들이 보는 앞에서 쾌조의 장타력을 선보인다면 자신감을 얻어 일본에서 승승장구할 수 있는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지난 5일 오릭스 블루웨이브 경기에서 마수걸이 홈런으로 짜릿한 손맛을 되찾은만큼 ...

    연합뉴스 | 2004.03.10 00:00

  • 한국인 투타대결서 최희섭 완패

    ... 2루에서 상대 3번째로 등판한 마이크 저드를 상대로좌중간을 가르는 깔끔한 2루타를 때려 타점을 뽑았고 후속타로 홈인하며 득점에도성공, 팀의 8-1 승리에 일조했다. 최희섭은 4번째 시범경기인 이날까지 12타수 2안타로 전날 0.111였던 타율을 0.166으로 끌어올린뒤 7회 수비때 래리 수튼과 교체됐다. 최희섭은 경기후 "김선우와 송승준의 볼이 위력적이었지만 나도 열심히 할 것인만큼 (앞으로) 선의의 경쟁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팀의 5선발 자리를 노리는 ...

    연합뉴스 | 2004.03.09 00:00

  • 프로야구 시범경기 주말 개막

    ... 보강한 롯데와 기아. 3년 연속 최하위에 머물며 부산 홈팬의 비난을 샀던 롯데는 지난 해 11월 두산출신의 외야수 정수근과 한화 출신의 투수 이상목을 파격적인 조건으로 FA계약을 했다. 정수근은 지난 해 부상으로 부진했지만 통산 타율 0.280에 373도루를 기록, 공.수.주 3박자를 모두 갖춘 최고의 1번타자로 평가받고 있고 지난 해 15승으로 다승부문 2위에 오른 이상목 또한 올 시즌 10승 이상을 올려 줄 것으로 기대돼 롯데의전력 상승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

    연합뉴스 | 2004.03.09 00:00

  • 한국인 투타대결서 최희섭 완패

    ... 3번째로 등판한 마이크 저드를 상대로좌중간을 갈라 펜스를 맞히는 깔끔한 2루타를 때려 타점을 뽑았고 후속타로 홈인하며 득점, 팀의 8-1 승리에 일조했다. 최희섭은 4번째 시범경기인 이날까지 12타수 2안타로 전날 0.111였던 타율을 0.166으로 끌어올린뒤 7회 수비때 래리 수튼과 교체됐다. 최희섭은 경기후 "김선우와 송승준의 볼이 위력적이었고 좋은 승부를 벌였다"면서 "나도 열심히 할 것인 만큼 (앞으로) 선의의 경쟁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말했다. ...

    연합뉴스 | 2004.03.09 00:00

  • 최희섭, 방망이 침묵으로 무안타

    ...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 선발 1루수 및 6번타자로 나와 3타수 무안타에 삼진 1개를 당했다. 이로써 최희섭은 시범경기 3경기 동안 9타수 1안타로 타율 0.111의 부진을 이어갔다. 2회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선 최희섭은 9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결국 삼진아웃을 당하면서 시작이 불안했다. 2-1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도 유인구를 잘 골라내며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으나 ...

    연합뉴스 | 2004.03.08 00:00

  • 구대성 4이닝 1실점 호투 .. 이승엽 3연속 삼진

    ... 3루타 등 4타수 2안타의 매서운 타격감을 자랑했던이승엽은 이날 주니치 드래곤즈와의 경기에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출장, 3타석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로써 이승엽은 4경기 연속 이어왔던 안타행진이 중단됐고 시범 6경기 타율도종전 3할대(0.333)에서 2할대(0.278)로 곤두박질쳤다. 이승엽은 2회초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올라 지난해 12승6패(방어율 3.06)를 기록했던 상대 선발 히라이 마사후미에게 삼진으로 물러났고 4회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도 ...

    연합뉴스 | 2004.03.07 00:00

  • 日 첫 홈런 이승엽, 성공신화 예고

    ... 56홈런으로 아시아신기록을 세운 뒤 메이저리그 꿈을 접고 과감하게 일본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지만 한국보다 한 수 위로 평가되는 일본 무대는 이승엽에게 그리 호락호락치 않았다. 팀 자체 홍백전 3경기에서 3홈런 등 12타수 8안타(타율 0.500) 12타점의 고감도 타격감을 뽐냈던 이승엽이 막상 시범경기가 시작되자 방망이를 무겁게 돌리며 애를 태워야 했던 것. 일본 데뷔전이었던 최고의 인기구단 요미우리 자이언츠(2월28일)와의 경기때는 직구에도 어이없이 2개의 ...

    연합뉴스 | 2004.03.05 00:00

  • 이승엽, 日무대 첫 홈런포 ‥ 시범경기 블루웨이브전

    ... 우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지난해 56홈런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고 일본에 진출한후 시범 네경기, 11번째 타석 만에 만들어낸 홈런이다. 이승엽은 이날 홈런 1개 등 3타수1안타, 1도루, 1타점, 2득점을 올려 시범 네경기 타율을 0.273(11타수 3안타)으로 끌어올리며 타격감이 정상궤도로 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한편 롯데는 13개의 안타를 몰아치며 공격의 응집력까지 보여 구대성(35) 소속팀 오릭스에 12-2 대승을 거뒀다. 이승엽은 ...

    한국경제 | 2004.03.05 00:00

  • 이승엽, 2타점 2루타 폭발

    ... 2-3에서 상대선발 마에카와 가스히코의 공을 받아쳐 우익선상을 흐르는 2타점 2루타를 만들어냈다. 지난달 29일 다이에 호크스전에서 첫 안타를 신고했던 이승엽은 이날 2타수 1안타 2타점을 올려 3차례의 시범경기에서 8타수 2안타(타율 0.250), 2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이날 1루수 겸 3번 타자로 출장한 라이벌 후쿠우라 가즈야가 3타수 무안타1타점에 그쳐 이승엽은 1루수 주전경쟁에서 한발 앞서 나갈수 있게 됐다. 롯데는 1회초 하루 도츠오와 호리 고우치의 연속 ...

    연합뉴스 | 2004.03.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