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81-10690 / 12,2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방망이 침묵..4타수 무안타

    ...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정규시즌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에 6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해 4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최희섭은 이로써 연속경기 안타행진이 6경기에서 끝났고 시즌 타율은 0.262에서 0.256으로 떨어졌다. 최희섭은 1회 2사 만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고 1-2로 뒤진 3회 1사 1, 3루의 좋은 기회에서도 2루 땅볼로 병살타를 때리고 말았다. 최희섭은 5회 선두타자로 ...

    연합뉴스 | 2005.06.17 00:00

  • 최희섭, 홈런행진 4경기서 끝..3타수1안타

    ... 끝내기포를 포함한 2방의 홈런부터 시작해 12일 솔로 아치, 13일 3연타석 홈런, 15일 캔자스시티전 솔로포까지 이어온 연속경기 홈런행진을 4경기에서 마감했다. 최희섭은 이날 6번 타자 겸 1루수로 나와 3타수 1안타를 기록, 시즌 타율을 0.262(종전 0.261)로 조금 끌어올렸다. 최희섭은 4회 2사 1루에서 맞은 두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투수 호세 리마의 낮은 초구를 받아쳐 우전안타를 뽑아냈다. 최희섭은 앞선 2회 첫 타석에서는 2루 땅볼로 물러났고 1-3으로 ...

    연합뉴스 | 2005.06.16 00:00

  • 최희섭 원정 9연전서 플래튼 족쇄 벗나

    ... 감독에게 1루에 대한 플래툰 시스템 문제는 해결이 결코 쉽지 않은 문제다. 우선 최희섭과 1루를 양분하고 있는 올메도 사인스가 문제다. 사인스는 왼손 투수 전문 1루수로 출장하며 올 시즌 14일(한국시간) 현재 104타수 33안타, 타율 0.307이 높은 타율에 29타점을 올리고 있다. 타율은 물론 타점에서 팀내 2위로 28타점의 최희섭보다도 낫다. 희생시키기엔 사인스의 성적이 너무 좋다. 사인스를 3루수로 기용, 최희섭과 함께 기용하는 방법도 있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5.06.15 00:00

  • 박찬호, 안방에서 6연승 도전

    ... 높다. 올시즌 홈구장에서는 6경기 선발 등판에 4승1패에 방어율도 수준급인 3.93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똑같이 6경기에 나선 원정에서는 비록 2승무패에도 불구하고 방어율이 7.1이나 돼 예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피안타율도 홈구장에서는 0.255에 불과하지만 원정에서는 0.315로 뭇매를 맞았다. 특히 생애 통산 100승을 거둔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나 간간히 패전을 면한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서는 2경기 9⅔이닝 동안 무려 19안타를 허용하고 ...

    연합뉴스 | 2005.06.15 00:00

  • 최희섭 또 넘겼다 ‥ 4경기 연속 홈런…시즌 13호

    ...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시즌 13호 홈런이다. 지난 11일 미네소타전에서 끝내기 홈런을 포함해 2방,12일 솔로아치,13일 3연타석 홈런을기록했던 최희섭은 이로써 4경기 연속 아치를 그려 거포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최희섭의 타율은 0.261(종전 0.263)로 거의 변동이 없었고 시즌 타점을 29개로 늘렸다. 특히 최희섭은 최근 7개의 안타를 모두 홈런으로 연결하며 간판타자 제프 켄트(13개)와 팀내 홈런더비 공동 선두를 이뤄 짐 트레이시 감독 등 코칭스태프를 ...

    한국경제 | 2005.06.15 00:00 | 한은구

  • [프로야구] 날개 꺾인 `부산갈매기' 비상할까

    ... 떠올리면 이해하기 어려운 행보다. 충격의 9연패 기간의 성적표를 보면 집단 슬럼프의 이유를 조금이나마 알 수 있다. 지난 5일 현대전부터 14일 두산전까지 9경기에서 총 18득점을 기록, 게임당 평균 2점 밖에 뽑지 못했고 팀 타율도 2할에도 못미치는 0.180의 빈약한 공격력을 보였다. 삼성과 선두 경쟁을 벌였던 지난 4월30일 팀 타율이 0.283까지 뛰어오를 정도로 매서운 화력을 뽐냈던 타선이 9연패 기간 물방망이로 전락한 것. 중심타선의 타격 부진은 ...

    연합뉴스 | 2005.06.15 00:00

  • 장종훈, 20년 그라운드 굿바이

    ... 92년에는 최우수선수(MVP)의 영광도 차지한 장종훈은 골든글러브도 5차례나 수상하며 90년대 중반까지 프로야구의 간판스타로 군림했다. 특히 장종훈은 개인통산 최다인 1천949경기에 출장해 6천290타수 1천771안타로 통산 타율 0.282, 340홈런, 1천145타점을 기록, 홈런과 타점, 득점, 경기, 타수 등 각종 부문에서 통산 1위에 올라 있는 '살아있는 기록'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러나 2000년 이후 체력적인 열세를 드러내며 하향곡선을 그린 ...

    연합뉴스 | 2005.06.15 00:00

  • 최희섭,숀 그린에 밀려 '이주일의 선수상' 좌절

    ...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선정하는 내셔널리그 '이 주일의 선수상' 후보에는 올랐으나 숀 그린에 밀려 상을 받지는 못했다. 그린은 공교롭게도 지난 겨울 최희섭에게 밀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이적한 강타자. 지난 주 29타수 12안타, 타율 0.414에 12타점과 9득점을 올려 홈런 6개에 타율 0.350, 타점 8개를 기록한 최희섭과 나머지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이 주일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비록 많은 연봉과 최희섭 때문에 쫓겨나듯 다저스를 떠난 그린이지만 지난주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미네소타 헌터,"나도 최희섭의 팬"

    ... 일"이라고 말했다. 헌터는 "최희섭만 막았으면 우리가 두 경기는 이겼을 것"이라고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헌터는 정확한 타격과 신기에 가까운 수비로 이름난 메이저리그 정상급 선수. 올 시즌도 2할7푼8리의 타율에 홈런 10개, 타점 39개로 팀의 주전 중견수로 활약하고 있다. LA 지역신문 'LA 데일리뉴스'는 최희섭을 플래툰 시스템으로 기용하는 짐 트레이시 다저스 감독의 말을 전했다. 트레이시 감독은 "지금 아메리칸리그든 내셔널리그든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이승엽, 4경기 연속 안타 행진

    ... 스왈로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좌익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2타수 1안타 1득점 2볼넷으로 제 몫을 다했다. 지난 주말 2경기 연속 홈런포를 터트렸던 이승엽은 이로써 지난 9일 요미우리전 이후 4경기 연속 안타를 뽑아내며 타율을 0.298(종전0.295)까지 끌어올렸다. 이승엽은 2회 무사 1,2루에서 상대 투수 가톰슨을 상대로 7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를 만들어 후속타로 2점을 뽑는데 힘을 보탰고 3회 2사 2,3루에서는 고의 ...

    연합뉴스 | 2005.06.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