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91-10700 / 11,6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적극적인 타자로 변신

    ... 의외로 비춰질 수도 있다. 최희섭은 지난 시즌 80경기 202타석에서 44안타를 쳤지만 볼넷 37개를 고르고삼진도 71개를 당하는 등 풀카운트까지 승부를 미루는 일이 많았다. 타석에서 인내심을 발휘한 덕분에 0.218의 낮은 타율에도 0.350의 비교적 높은출루율을 올릴 수는 있었지만 필요할 때 결정적인 한방을 날려주지는 못했던 셈. 지난 시즌을 마치고 남해야구캠프에서 개인훈련을 실시한 최희섭도 당시 비디오분석을 통해 이점을 뼈저리게 느끼고 소극적인 타격을 탈피하는 ...

    연합뉴스 | 2004.03.04 00:00

  • 이승엽, 최고 적수 마쓰자카를 넘어라

    ... 못했다. 지난해 센트럴리그 신인왕 기사누키 히로시(24.요미우리)의 빠른 직구에 농락당했고 2003년 퍼시픽리그 3관왕(다승.승률.방어율) 사이토 가즈미(26)를 상대로 일본무대 첫 안타를 뽑았음에도 2경기 성적은 고작 6타수 1안타(타율 0.167)에 그쳤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일본야구 적응 속도는 탄력이 붙겠지만 이승엽의 기를 꺾겠다고 벼르는 투수들이 늘어서 있어 앞으로의 승부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그 중 대표적인 투수는 4년 전 2000시드니올림 때 이승엽에게 ...

    연합뉴스 | 2004.03.01 00:00

  • 이승엽, 日 데뷔전서 호된 신고식

    ... 다투는 후쿠우라 가즈야(29)도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3만여명의 관중이 스탠드를 가득 메운 가운데 니혼TV로 전국에 중계된 이날 경기에서 지명도를 끌어올릴 수 있었던 이승엽은 팀 자체 홍백전 3경기에서 보여줬던홈런 3개 등 타율 0.500(16타수 8안타)의 쾌조의 타격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오히려 상대 투수들의 직구에 방망이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았고 투수들과의 두뇌싸움에서도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1회초 호리 고우치가 유격수 에러로 1루로 출루, 2사 ...

    연합뉴스 | 2004.02.28 00:00

  • 이승엽, 日데뷔전 4번 지명타자 선발출장

    ... 9시10분 경기장인 일본 가고시카 가모이케구장에 도착한 이승엽은 통역을 맡고 있는 이동훈씨를 통해 니시무라 노리후미 수석코치로부터 선발출장 사실을 통보받았다. 이승엽의 4번 지명타자 선발 기용은 앞서 열린 자체 홍백전 3경기에서 3홈런 등타율 0.500(16타수 8안타), 12타점으로 장타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전 1루수 자리를 다투는 후쿠우라 가즈야(29)는 1루수 겸 3번 타자로 낙점됐다. 하지만 이승엽은 경기 후반에는 1루수로 교체 출장, 수비에 나설 ...

    연합뉴스 | 2004.02.28 00:00

  • 이승엽, 1루수 주전 경쟁 본격화

    ... 우수투수상을 받았던 촉망받는 에이스 겸 4번 타자였다가 97년 삼성 입단 후 당시 박승호 코치의 말을 듣고 타자로 전향했던 것과도 닮았다. 2군을 전전하던 후쿠우라는 97년 1군으로 승격된 뒤 이듬해(98년) 129경기에 출장, 타율 0.284, 57타점의 성적을 올리며 주전 자리를 꿰찼고 2001년에는 타율 0.346의 고감도 타격감을 뽐내며 퍼시픽리그 타격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후쿠우라는 지난 시즌에도 21홈런 등 타율 0.303로 3년 연속 3할 ...

    연합뉴스 | 2004.02.27 00:00

  • 이승엽 훈련캠프 마감..28일 일본 데뷔전

    ...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타격에 중점을 두고 팀이 위기에 처했을 때 안타와 타점 하나로 분위기를 바꿀 수 있도록 찬스에서 잘 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규시즌 목표도 입단 당시 언급했던 타율 0.290과 홈런 30개는 변함이 없으나 타점은 종전 80타점에서 100타점으로 높여 잡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28일 개막전에는 요미우리의 주력 타자들이 빠져 55홈런 주인공 터피 로즈와의 홈런포 대결은 보기 어려울 전망이며 ...

    연합뉴스 | 2004.02.27 00:00

  • 이승엽, 프리배팅서 부챗살 홈런타구 10개

    ... 합동 홍백전에 참가하지 않고 가모이케구장에서 남은 선수들과 훈련일정을 소화한 이승엽은 프리배팅에서 타구 66개 중 좌월.중월 각 4개와 우월 2개 등 총 10개의 홈런 타구를 기록했다. 앞서 열린 홍백전 3경기에서 홈런 3개 등 타율 0.500(16타수 8안타), 12타점을올렸던 이승엽은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 28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 대한 기대를 부풀렸다. 이승엽은 27일에는 팀 훈련 후 스프링캠프 결산 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4.02.26 00:00

  • 이승엽, 日 데뷔전서 거인군단 거포들과 대결

    ... 점쳐지는 이승엽은 재팬시리즈 20회 우승에 빛나는 최고의 명문구단 요미우리를 상대로 좋은 활약을 펼쳐 밸런타인 감독 등 코칭스태프와 한국팬들의 기대에 부응한다는 각오다. 앞선 팀 자체 홍백전 3경기에서 보여줬던 홈런 3개 등 타율 0.500(16타수 8안타)12타점의 고감도 타격감과 장타력을 살려 특유의 선구안으로 요미우리 투수진의 유인구에 속지 않는다면 일본 데뷔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할 수 있다. 우선 지난해 56호 홈런으로 아시아홈런신기록을 세우는 ...

    연합뉴스 | 2004.02.26 00:00

  • 프로야구 FA 유지현, LG와 1년 4억3천만원 계약

    ... 1년에 연봉 2억3천만원, 사이닝보너스와플러스옵션 각 1억원 등 총 4억3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계약 마감시한(31일)을 이틀 남겨뒀던 유지현은 막판 협상 타결로 올해도 쌍둥이군단에서 뛰게 됐다. 그러나 LG는 타점과 타율 등에서 일정 기준을 채울 경우 적용하는 플러스옵션의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당초 구단에 2년 계약기간에 총 10억원을 요구했던 유지현은 1년 계약을 고수한구단의 의견을 수용하는 대신 플러스옵션을 챙겼다. 유지현은 지난 시즌 타율...

    연합뉴스 | 2004.01.30 00:00

  • 포수 로드리게스, 최하위 팀 이적 전망

    ... 10차례 올스타에 뽑혔던 로드리게스는 12년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다 지난해플로리다와 1년간 1천만달러에 계약, 내셔널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챔피언 결정전에서 최우수선수로 뽑히는 등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지난해 타율 0.313에 홈런 16개, 85타점을 올린 로드리게스를 두고 그간 볼티모어와 시애틀 등도 군침을 흘렸었다. 한편 디트로이트는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119패(43승)를 기록, 메이저리그 최다패 기록(120패)을 세울 뻔 했지만 막판 ...

    연합뉴스 | 2004.0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