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701-10710 / 11,6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기아 장성호, 2억5천만원에 계약

    프로야구 기아의 중심타자 장성호(26)가 29일 올해보다 25% 인상된 2억5천만원에 내년 시즌 연봉 재계약을 맺었다. 장성호는 올해 이종범과 함께 팀에서 가장 높은 타율 0.315(21홈런.105타점)을 기록하며 6년 연속 3할대 타율을 유지, 중심 타자로서 역할을 했다. 장성호는 "인상액이 생각했던 것보다는 미흡하지만 내년에는 팀을 한국시리즈정상에 올려 대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셰필드, 양키스행...스토브리그 가열

    ... 3천900만달러 가운데 1천350만달러는 계약 기간을 채운 뒤 준다는 지불유예조건과 4년째가 되는 2007년 양키스가 연봉 1천300만달러에 계약 연장을 할 수 있다는 팀 옵션이 추가됐다. 셰필드는 올 시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타율 0.330, 39홈런, 132타점의 뛰어난 타격 성적을 올린 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려 일찌감치 양키스의 스카우트 표적이 돼 왔다. 라이벌 보스턴 레드삭스가 커트 실링, 키스 폴크 등 정상급 투수들을 보강하고있는 가운데 양키스도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이승엽, 롯데 마린스 정식 입단

    ... 이승엽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제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 시작하는 만큼 한국의최고 타자라는 생각은 버리고 9년전 갓 프로야구 선수가 됐을 때처럼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엽은 내년 시즌 목표에 대해 "홈런 30개에 타율 2할9푼이 목표"라며 "이제롯데 선수가 됐으니 한국에서 했던 플레이를 잊고 롯데 선수라는 것을 항상 마음에심어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승엽은 "롯데가 지난 30년간 우승을 못했던 것으로 듣고 있다"며 "크게는 보탬이 되지 못할지는 ...

    연합뉴스 | 2003.12.16 00:00

  • 이승엽 "日 딛고 메이저리그 다시 도전"

    ... 생각인지. ▲다시 도전할 것이다. 다만 올해같은 대우와 조건을 또 제시받는다면 그때는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스스로 생각하는 일본 무대에서의 성공 기준은. ▲우선 가서 일본 야구에 대해 비디오를 보면서 생각하겠다. 지금 생각으로는 타율 2할9푼에다 30홈런이면 첫 시즌치고는 만족할만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뜻대로 되는 것은 아니고 많이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 --미국 에이전트가 지금 결정 알고 있는지. ▲공식적으로는 모르고 대강 ...

    연합뉴스 | 2003.12.11 00:00

  • 심재학, 기아로 트레이드

    ... 심재학까지 데려와 타선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특히 장성호 외에는 중심타선이 마해영, 박재홍, 홍세완 등 오른손 타자 일색이던 약점과 외야진 보강 과제도 이번 트레이드로 한꺼번에 해결했다는 평가다. 비록 심재학이 올 시즌 타율 0.236, 5홈런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지만 통산 113홈런, 491타점을 올릴 정도로 장타력을 갖추고 있어 기아의 기대가 크다. 충암고-고려대를 거치면서 아마추어 최고의 왼손타자로 불리던 심재학은 지난 95년 LG에 1차지명으로 ...

    연합뉴스 | 2003.12.10 00:00

  • 두산 이적 문동환, 하루만에 한화로 트레이드

    ... 그쳤고, 올 시즌은 단 한경기도 출장하지 못해 롯데의 보호선수 20인 명단에서 제외됐다. 채상병도 연세대를 졸업한 뒤 계약금 2억원을 받고 한화에 입단할 정도로 기대를 모았으나 지난해 29경기, 올해 25경기만 출장해 2년간 타율 0.102로 부진했다. 두산은 포수 영입을 원하는 김경문 감독의 요청에 따라 이번 트레이드를 추진했고, 한화도 이상목(롯데)의 이적으로 약화된 선발 투수진을 보강하겠다는 목표를 이뤘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

    연합뉴스 | 2003.12.10 00:00

  •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11일 시상식

    ... 포지션별 최고 스타를 선정하는 '2003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이승엽(삼성)이 최다 연속 골든글러브 수상의 기록을 수립할 전망이다. 포수 부문에선 통산 6회 수상을 자랑하는 김동수(현대)가 올시즌 생애 처음으로 3할 타율(0.308)을 달성해 4년만에 탈환을 노리고 있고 진갑용(삼성),박경완(SK)등도 만만찮은 실력을 뽐내 쉽게 결과를 점칠 수 없는 상태다. 3명의 수상자를 뽑는 외야수 부문도 타율·홈런·타점 모두 2위를 휩쓴 강타자 심정수(현대)와 ...

    한국경제 | 2003.12.10 00:00

  • 2003프로야구 골든글러브 11일 시상식

    ... 취재기자단 345명의 투표 결과를 공개하고 모두 10명의 수상자를 발표한다. 황금장갑을 놓고 가장 치열한 경합이 벌어지는 곳은 포수와 외야수 부문. 포수 부문은 통산 6회 수상을 자랑하는 김동수(현대)가 올시즌 생애 처음으로 3할 타율(0.308)을 달성해 4년만에 탈환을 노리는 가운데 진갑용(삼성), 박경완(SK),등도 만만찮은 실력을 뽐내 쉽게 결과를 점칠 수 없다. 지난해 수상자 진갑용은 타율 0.290, 21홈런을 쳐내는 공격력을 과시했고, 박경완은 젊은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한화.현대, 송지만-권준헌 맞트레이드

    프로야구 한화와 현대는 5일 외야수 송지만(30)과 투수 권준헌(32)을 1대1로 맞트레이드했다. 현대 유니폼으로 갈아 입는 송지만은 올 시즌 부상 때문에 74경기에 출전, 타율0.253, 9홈런으로 부진했지만 지난 해에는 타율 0.291, 38홈런을 기록하는 등 장타력을 갖춰 심정수, 이숭용과 함께 현대의 최강 클린업 트리오를 구성할 전망이다. 한화는 올 시즌 8승4패9세이브, 방어율 3.19를 기록한 권준헌을 데려와 불펜을보강하게 됐다. ...

    연합뉴스 | 2003.12.05 00:00

  • 프로야구 마해영, 기아 입단식

    ... 기아 구단에서 입단식을 가졌다. 지난 달 24일 4년간 총액 28억원에 계약한 마해영은 입단식에서 기아의 정재공단장으로부터 배번 49번이 새겨진 유니폼과 김성한 감독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았다. 새로 둥지를 튼 팀 선수들과도 상견례를 한 마해영은 "내년에는 타율 3할, 30홈런, 100타점 돌파가 목표"라며 "기아가 페넌트레이스 1위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3.1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