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791-10800 / 11,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억원이상 1주택 양도세 위헌 소지"

    ... 및 금융기관 정리와 대기업 빅딜, 공기업 매각 등일련의 구조조정은 국민경제 상 절실한 필요가 있었다 해도 위헌적인 조치였다고 꼬집었다. 구조조정에 관한 근거법의 제.개정 없이 대통령과 집권 세력의 정책 의지에 의해 해당기업의 타율적 참여의 형식을 빌려 진행됐다는 점에서 시장경제적 법치주의와 기업활동 자유, 사유재산권 보장, 경제적 영역의 평등권을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지난해 말 삼성전자에 대한 주주대표 소송에서 제1심 법원이 삼성전자이사진에 977억원의 ...

    연합뉴스 | 2002.10.29 00:00

  • [프로야구] 최상덕-케펜, 'PO 3차전을 잡아라'

    ... 구겨진 토종 에이스로서의 자존심을 만회할 기회를 잡은 최상덕은 포스트시즌에서 펄펄 날고 있는 LG의 최동수와 권용관을 정규시즌 3타수 무안타와 4타수 무안타로 잠재운 게 강점이다. 그러나 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 9타수 2안타(타율 0.222)에 그친 이병규에게는 정규시즌 5타수 4안타로 두들겨 맞았고 박용택, 마르티네스에게도 각각 0.333의피안타율을 기록하는 등 LG의 중심타선에는 약한 면모를 보였다. LG 선발 케펜 역시 올 시즌 힘든 시간을 보냈다. 5월초 ...

    연합뉴스 | 2002.10.28 00:00

  • 양준혁, 부진으로 연봉 1억 반납

    ... 설정했던 옵션을 채우지 못해 1억원을 팀에 반납해야 한다. 지난해 12월 역대 FA 최고액(계약금 10억원/연봉 3억3천만원)으로 4년간 삼성과사인한 양준혁은 당시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하면 5천만원을 반납하고 ▲90경기 미만출장 ▲타율 0.270 미만 ▲60타점 미만 중 한 가지라도 미달되는 경우에도 1억원을추가로 삭감한다는 마이너스 옵션 사항을 삽입했었다. 올시즌 132경기, 437타석(규정타석 412)에 나선 양준혁은 타율 0.276, 50타점을기록, 대부분 ...

    연합뉴스 | 2002.10.24 00:00

  • [프로야구] 기아-LG, 마운드가 승부 관건

    ... 중간계투진을 가동하지 않고도 이미 마무리 실험을 성공적으로 거친 김진우를 곧바로 소방수로 투입한다는 전략이다. 타선에는 톱타자 이종범과 올 해 도루왕(50도루)을 차지한 김종국이 최고의 기동력으로 막강 상위타선을 이루고 있고 수위타자(타율 0.343)에 오르며 절정의 타격감을 선보인 장성호가 3번 타자로 나서 공격력이 LG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장성호와 함께 중심타선을 이룬 홍세완과 펨버튼의 장타력이 떨어지는 것이 아쉽지만 하위타선의 김상훈과 정성훈이 상위타선으로 잇는 ...

    연합뉴스 | 2002.10.23 00:00

  • 盧 '교육정책 비전' 제시

    ... 제시했다. 형평성은 저소득층 장애인 여성 농어촌주민 학습부진아 학업중단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를, 자유는 규제 최소화를 각각 의미한다고 노 후보는 설명했다. 노 후보는 또 "학벌에서 실력으로, 획일성에서 다양성으로, 타율에서 자율로 가는 교육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2008년까지 초등학교 25명, 고등학교 30명까지 학급당 학생수 단계적 감축 ▲특수목적고 대폭 확대 ▲만 5세아 기간학제 편입과교육비 전액 지원을 통한 무상교육 실현 등을 공약했다. ...

    연합뉴스 | 2002.10.23 00:00

  • <프로야구> 현대-LG, 대포-소총 방망이 대결

    ... 승부가 갈릴 전망이다. 올 해 정규리그에서 9승1무9패의 호각세를 이룬 양 팀은 선발진에 강력한 `원투펀치'가 없고 든든한 중간계투와 마무리를 보유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공격에서는 팀 컬러가 확연하게 대비된다. 팀 타율이 나란히 0.261로 균형을 이뤘지만 현대는 토종 거포들을 앞세운 `대포군단'의 위용을 보인 반면 LG는 결정적인 한방에 약하지만 안타를 집중적으로 쏟아붓는 `소총부대'의 면모를 과시했기 때문이다. 정규리그 3위 현대는 전통적인 ...

    연합뉴스 | 2002.10.20 00:00

  • [프로야구결산]삼성 최강 고수...두산 몰락

    ... 펼쳤던 삼성은 9월13일 1위에 오른 이후 한때 15연승의 상승세를 타며 선두를 고수했다. 삼성의 2시즌 연속 정규리그 1위에는 8개 구단 최고를 자랑하는 방망이와 안정된 마운드의 균형이 원동력 역할을 했다. 삼성은 팀 타율(0.284)과 팀 홈런(187개)에서 1위를 했고 팀 방어율(3.93)은 2위를 차지해 투타의 완벽한 균형을 이뤘다. 이승엽, 마해영, 브리또 등의 한방으로 수월하게 득점했고 임창용, 엘비라, 노장진 등이 마운드에서 상대 타자들의 ...

    연합뉴스 | 2002.10.20 00:00

  • 로드리게스, ML 선수협 선정 `올해의 선수'

    ...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고 18일발표했다. 올 해 메이저리그 최다인 57홈런과 142타점을 기록한 로드리게스는 아메리칸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로 2년 연속 선정되는 영예도 함께 안았다. 올 시즌 내셔널리그에서 수위타자(타율 0.370)와 홈런 2위(46홈런)에 오른 본즈는 리그 최고의 타자로 뽑혔고 리그 최다세이브(55세이브) 기록을 세운 마무리투수존 스몰츠(애틀랜타)는 지역사회에 공헌한 공로로 마빈 밀러상을 받았다. 이밖에 양 리그에서 나란히 ...

    연합뉴스 | 2002.10.18 00:00

  • 美프로야구 월드시리즈 20일 개막

    ... 션와이스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애너하임이 믿는 구석은 루상에 주자가 나가면 어떻게든 진루시키는 공격적인 타격을 앞세워 볼넷과 삼진을 최소화하고 출루한 주자들을 홈으로 불러들이는`주자를 움직이는 타격'이다. 이로써 올해 팀타율 1위(0.282)를 차지한 애너하임은 올해 명문구단 뉴욕 양키스보다 무려 366개가 적은 805개의 삼진을 기록했고 볼넷도 아메리칸리그에서 네번째로 적은 462개만을 올렸다. 게다가 맞상대 샌프란시스코가 선발진 가운데 제이슨 슈미트를 ...

    연합뉴스 | 2002.10.17 00:00

  • [프로야구] 김응용감독, '삼성, 한국시리즈 恨 푼다'

    ... 프로야구 원년부터 `영원한 우승후보'였지만 그동안 7차례의 한국시리즈에서 전패의 수모를 겪었다. 올해도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단연 한국시리즈 우승이 예상됐다. 홈런왕 이승엽과 마해영, 김한수 등이 이끄는 삼성 타선은 정규리그동안 팀 타율 0.285로 1위, 임창용, 엘비라를 앞세운 마운드는 팀 방어율 3.89로 두산(3.83)에이어 2위를 차지할 만큼 투.타에 걸쳐 안정감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삼성 선수들이 한국시리즈 무대에만 오르면 집단 슬럼프에 빠진다는 ...

    연합뉴스 | 2002.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