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831-10840 / 11,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이승엽, 공격부문 최다왕관 도전

    ... 7개 부문에서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는 이승엽이 지난 94년 이종범(당시 해태)과 99년 자신이 세웠던 공격부문 최다 1위기록(5 개부문) 돌파에 나선 것. 이승엽은 19일 현재 홈런(34개)과 타점(93점), 득점(78점), 장타율(0.697) 등 4개 부문에서 1위에 올라있다. 이 가운데 타점은 2위 심정수(현대.78점)를 여유있게 앞서 선두를 지키고 있어 현재로서는 '떼어논 당상'이나 다름없어 보이고 장타율도 심정수(현대 0.645)를 앞도, 넉넉한 1위를 ...

    연합뉴스 | 2002.08.20 00:00

  • [프로야구] 김진우, 신인 첫 10승

    ... 6안타 2실점으로 막아 4-2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이로써 10승7패를 기록한 김진우는 올시즌 130탈삼진으로 이 부문 1위를 굳게 지키며 신인왕 타이틀에 한걸음 다가섰다. 6회 결승 홈런을 날린 장성호는 5타수 2안타로 시즌 타율을 0.350으로 끌어올려이날 5타수 1안타에 그쳐 타율이 0.349로 떨어진 이영우(한화)를 제치고 타격 1위에복귀했다. 7,8위끼리 맞붙은 사직구장에서는 한화가 롯데를 5-1로 제쳤다. 한화 선발 정민철은 8⅓이닝을 4안타 1실점, ...

    연합뉴스 | 2002.08.20 00:00

  • [프로야구] 기아, 4연패 탈출

    ... 기아는 4회 장성호의 우전안타에 이은 펨버튼의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고 6회 1사 1, 3루에서 홍세완의 투수 땅볼때 3루 주자 장성호가 홈을 밟아 결승점을 올렸다. 이날 4타수 2안타 2득점으로 맹활약한 장성호는 시즌 타율 0.3504로 이영우(한화.0.3498)를 제치고 타격 1위로 나섰다. 하지만 부상 후 회복 기미를 보였던 이종범은 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7회까지 단 1개의 안타도 뽑지 못하던 SK는 리오스의 노히트노런 행진을 깨는 이호준의 ...

    연합뉴스 | 2002.08.17 00:00

  • [프로야구] 기아, 종이 호랑이 신세

    ... 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 강력한 신인왕 후보인 김진우 역시 15일 두산전에서 선발로 나서 3이닝동안 5안타로 5실점하며 조기 강판당해 팀의 6-8 패배의 결정적인 빌미를 제공한 것도 뼈아프다. 게다가 4경기 평균 타율이 0.234로 시즌 평균(0.270)을 크게 밑돌고 있고 장성호, 펨퍼튼 등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방망이가 침묵을 지키고 있다. 다만 지난달 30일 롯데전에서 상대 투수의 투구에 얼굴을 맞은 이종범이 16일경기에서 도루 1개를 ...

    연합뉴스 | 2002.08.16 00:00

  • [프로야구] 다시 불붙은 개인 타이틀 경쟁

    전국 각지에 쏟아진 집중 호우로 경기가 열리지 못해 잠시 주춤했던 개인 타이틀 경쟁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먼저 치열한 포격전이 재개된 곳은 타율과 홈런왕 부문. 기아의 장성호는 15일 5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두르며 타율 0.351을 기록해 같은 날 3타수 1안타에 그친 한화의 이영우(0.349)를 제치고 타격 선두에 복귀, 유례없는 대혼전을 거듭 했다. 또 송지만(한화)은 이날 홈런포를 16일만에 재가동하며 심정수(현대.31개)와 함께 ...

    연합뉴스 | 2002.08.16 00:00

  • [프로야구] 송지만 31호 아치...정민철 6연패 탈출

    ... 롯데전에서 상대 투수의 투구에 얼굴을 맞은 뒤 처음 출장한 이종범은 보호대가 부착된 특수 헬멧을 쓰고 나왔지만 3타수 무안타에 수비 불안까지 겹쳐 6회말 수비에서 교체됐다. 하지만 기아의 장성호는 5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두르며 타율 0.351을 기록, 이날 3타수 1안타에 그친 한화의 이영우(0.349)를 제치고 타격 선두에 복귀했다. SK도 문학에서 김기태의 3점 홈런을 포함한 장단 16안타를 집중시켜 지난 4일이후 처음 그라운드에 선 롯데에 10-7로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프로야구] 고별경기 서용빈, 'CU@2005'

    ... 맞춰 송구된 공을 한번의 실수없이 땅볼아웃으로 연결시키는 안정된 수비실력을 보여줬다. 단국대 시절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서용빈은 지난 94년 LG에 입단, 1루수로활약하면서 신인 최초로 골든글러브를 수상했고 그해 타격 4위(타율 0.318)와 최다안타 2위(157안타)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96년과 98년에도 3할대 타율을 유지하며 중심타자로 활약했던 서용빈은 98년 교통사고로 턱뼈가 깨져 병역면제 판정을 받았지만 군 면제를 위해 병무청 직원에게뇌물을 건넨 ...

    연합뉴스 | 2002.08.14 00:00

  • [프로야구] LG, `4강 진출 꿈은 이루어진다'

    ... 무장한 타자들도 팀 상승세의 또 다른 공로자. 이중 최근 4연승을 질주중인 팀 공격의 핵은 `겁없는 신인' 박용택과 부상에서복귀한 `꾀돌이' 유지현이 주목된다. 데뷔 첫해 중심타자를 꿰찬 신인 박용택은 연일 불방망이를 휘둘러 타격 7위(타율 0.312)에 오르며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부상했다. 또 1월 오른쪽 팔꿈치 뼛조각 제거수술을 받고 5월말 그라운드에 다시 선 톱타자 유지현도 최근 5경기에서 타율 0.391의 고감도 타격감으로 팀 공격을 주도했다. 올 해초 8개 ...

    연합뉴스 | 2002.08.11 00:00

  • 올 해 메이저리그 MVP는 누구

    ... 3개 뒤진 2위지만 1개만 추가하면 행크 아론(755개), 베이브 루스(714개), 윌리 메이스(660개)에이어 역대 4번째로 통산 600홈런을 달성하는 것이 호재다. 또 장타력에 정교한 타격감까지 겸비, 리그 타격 2위(타율 0.356)와 출루율(0.566), 장타율(0.801) 각 1위, 득점 2위(81득점) 등 공격부문을 주도하고 있어 지난해에 이어 2연패, 통산 5번째 MVP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본즈의 독주속에 투수들의 타이틀 ...

    연합뉴스 | 2002.08.09 00:00

  • [프로야구] 돌아온 해결사 유지현, 4강 진출 선봉

    ... 박재홍의 안타성 타구를 안정감있게 잡아냈다. 또 이날 도루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틈만 나면 2루를 훔쳐 다른 타자들의 절반정도인 48경기에서 13도루를 기록, 부문 공동 7위에 오르는 기동력을 뽐내고 있다. 프로에 데뷔한 지난 94년 타율 0.305와 51도루의 눈부신 활약을 펼쳤던 유지현은 이후 매 시즌 3할대 안팎의 타율과 흠 잡을데 없는 수비를 보여줬고 지난 해 타율 0.283과 21도루의 괜찮은 성적으로 올 해 2억2천만원의 고액 연봉자가 됐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2.08.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