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861-10870 / 11,1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하위타선 반란'..박진만 홈런6개 공동선두

    ... 있다. 지난 22일 열린 롯데전에서는 3대 3 상황에서 결승홈런을 뽑아내는 등 최근 팀의 3연승을 주도하고 있다. LG 타선을 이끌고 있는 선수는 8번타자로 나선 포수 조인성이다. 12경기에서 17개의 안타를 기록했다. 현재 타율(0.354)과 홈런(3개)순위에서 LG선수 중 가장 높다. 이 때문에 8번이라는 타순에도 불구하고 상대 투수들에게는 가장 부담스런 상대로 인식되고 있다. 매각 위기에 처한 해태의 9번타자 김상훈도 어수선해진 팀 타선에 활력소가 되고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심재학 '굴러온 복덩이'..두산 상승세 '일등공신'

    ... 그대로 황금기를 맞고 있다. 19일 열린 삼성과의 3차전에서 심재학은 5호 홈런을 쏘아올리며 홈런 순위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타점(17타점)도 2위그룹(14타점)과의 차이를 벌리며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출루율 3위,타율(0.400)은 4위를 달리고 있다. 경기에서 그가 끼치는 팀 공헌도는 매우 크다. 지난 15일 롯데와의 3차전에서는 2대 2로 맞서던 1회 좌월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17일 삼성전에서는 5대 5로 팽팽하던 11회말 ...

    한국경제 | 2001.04.21 00:00

  • 김종석 방망이 불붙었다

    ... 한화는 김종석의 활약으로 16일 현재 단독 2위까지 올라섰다. 김종석은 프로야구 입문 13년차인 올해 들어서 전례 없는 고감도 타격을 선보이며 시즌 초반 한화의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현재까지 37타수 17안타 0.459의 타율로 타격 선두다. 안타(17) 득점(13) 장타율(0.839) 출루율(0.512) 타점(12) 등 5개 부문에서 2위를 마크하고 있다. 타격랭킹 1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6년 동안의 무명 설움을 깨끗이 씻어버렸다. 김종석은 그동안 ...

    한국경제 | 2001.04.17 00:00

  • [김지영의 '주식 사고 팔기'] 3할타율로 수익내기

    LA다저스의 박찬호 선수가 개막전에서 첫 승을 올리면서 대망의 20승을 향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박 선수는 직구 위주의 단조로운 패턴에서 벗어나서 다양한 변화구를 활용하여 타자들을 손쉽게 요리했다. 박 선수는 밀워키 타자들에게 직구를 던지다가 안타를 얻어맞자 변화구 위주로 피칭을 바꾸었다. 그 결과 7이닝 무실점의 개막전 첫 승이라는 결실을 얻을 수 있었다. 이는 현대 야구의 과학적인 데이터 분석이 없었더라면 시도하기 어려운 피칭 ...

    한국경제 | 2001.04.09 00:00

  • [증시산책] 3할대 타자

    ... ''내조형''의 대명사다. 감독이 수위타자를 더 신임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증시가 격랑에서 헤어날 조짐을 보이자 투자자들의 간도 커지고 있다. 홈런왕을 노리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무림의 고수가 내뱉는 코멘트는 다르다. " 야구를 위해 몸과 마음을 일로 매진하는 선수들도 3할대 타율이 ''목표''입니다. 그 이상은 욕심일 뿐입니다" 홈런왕보다는 타격왕이 장수하는 비결을 투자자들도 되새겨 봐야한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다산칼럼] 구조조정의 본질 .. 이계민 <본사 논설위원>

    ... 감내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책의지다. 자율에 맡기다 보면 구조조정이 더뎌질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정부가 직접 나서기 보다 시장기능을 살리고, 유인책을 강화하는 자세를 고수하는게 현명하다. 타율에 의한 질서 개편은 언젠가 와해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더욱 그렇다. 다만 자율개혁의 추진에 앞서 정부는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보다 분명하게 제시해야 한다. 이는 정책 일관성 유지의 최대 관건이기도 하다. ...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최희섭 ML 3경기 연속 안타..밀워키전 1안타

    ... 연속실점으로 이미지를 구겼다. 최희섭은 이날 애리조나주 메디베일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경기 후반 교체출장해 1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카고는 11대 2로 패했다. 최는 올 시범경기에서 9타수 4안타로 타율 0.444를 기록 중이다. 반면 이상훈은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서 9대6으로 앞선 9회말 마무리 투수로 등판했으나 1이닝 동안 실책에 1안타와 볼넷 2개로 2실점(1자책)했다. 이상훈은 그러나 ...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최희섭, 美 프로야구 시범 3경기 연속 안타

    ... 경기 후반 교체 출장해 1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6회말 수비부터 경쟁자인 훌리오 슐레타 대신해 1루수로 투입된 최희섭은 9회초선두타자로 타석에 등장,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안타를 뽑았다. 최희섭은 올 시범경기에서 9타수 4안타로 타율 0.444을 기록중이다. 반면 이상훈은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서 9 6으로 앞선 9회말 마무리 투수로 등판했으나 1이닝동안 실책속에 1안타와 볼넷2개로 2실점(1자책)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3.08 00:00

  • [사설] (28일자) 빨라지는 은행합병 움직임

    ... 보이고 있는 것도 이해가 된다. 그러나 한빛은행이 중심이 된 지주회사의 역할에 대해 구구한 논란이 있는데다 지난해 전격적으로 발표된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의 합병과정에서 불거진 불협화음을 감안할때 시한에 쫓긴 나머지 은행합병이 타율적으로 추진돼서는 결코 안될 것이다. 시중은행이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통한 독자생존을 고집할 경우 정부가 무리하게 합병을 강요해서는 안될 것이며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장자율에 따른 금융구조조정을 추진해야 마땅하다고 본다.

    한국경제 | 2001.02.28 00:00

  • [대예감] '새해 나의 운세는'

    ... 손자를 마침내 보겠다. 55년생 소인배를 멀리하고 타인의 시비에 말려들지 말라. 구설수 있다. 67년생 미뤄지던 거래와 교섭이 한여름쯤 성사될 듯. 79년생 어려웠던 일은 다 지나가고 앞날에 거침이 없는 격. *원숭이띠 =타율은 형편없이 낮지만 적시에 장타 한 방을 날리니 뭇 사람이 실력을 인정해 준다. 능력이상의 대우와 성과가 예상되는 좋은 운세다. 44년생 현금은 늘 부족하지만 부동산 등에서 이익을 볼 운이다. 56년생 기부나 자선행사에 적극적으로 ...

    한국경제 | 2001.01.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