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01-11110 / 13,2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승엽, 내년에도 요미우리 4번타자

    ... "지금은 요미우리에 남고 싶은 기분이 강하다. 팀이 우승하고 내 손으로 하라 감독을 헹가래치고 싶다"며 재계약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승엽은 올 시즌 막판 타이론 우즈(주니치)에게 추월당해 센트럴리그 홈런왕을 내줬지만 41홈런,타율 0.323,108타점,101득점의 좋은 성적을 냈다. 한편 지난 13일 왼쪽 무릎수술을 받았던 이승엽은 이날 실밥을 뽑았으며 재활을 거쳐 오는 12월부터 정상적인 배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6.10.23 00:00 | 김경수

  • 이승엽, 요미우리 잔류 확정…구단 발표

    ... 싶은 기분이 강하다. 우승하고 나서 메이저리그에 가고 싶다. 내 손으로 하라 감독을 헹가래치고 싶다"며 재계약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승엽은 시즌 막판 타이론 우즈(주니치)에게 추월당해 센트럴리그 홈런왕을 내줬지만 41홈런, 타율 0.323, 108타점, 101득점의 좋은 성적으로 4번 타자 몫을 100% 수행했다. 시즌 도중 요미우리가 이승엽을 잡기 위해 3년 간 10억엔(한화 80억원 상당)의 몸값을 제시할 것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온 만큼 거액의 몸값으로 ...

    연합뉴스 | 2006.10.23 00:00

  • [프로야구] 심정수.임창용, 삼성의 비밀 병기?

    ... 받는 임창용(30)과 심정수(31)가 21일부터 벌어지는 한국시리즈에서 비밀병기로 몸값을 해낼 수 있을까. 청백전 성적을 보면 이들에게 기대를 걸어도 될 것 같다. 심정수는 18일까지 청백전 5경기를 치른 결과 19타수9안타(타율 0.474)에 홈런 1개를 때리고 6타점을 올리는 등 박종호(타율 0.444)와 함께 팀 내 타자 가운데 가장 좋은 페이스를 보였다. 임창용도 3경기에서 4이닝을 던져 무실점으로 투구, 셋업맨으로 불펜에서 힘을 보탤 수 있음을 입증했다. ...

    연합뉴스 | 2006.10.20 00:00

  • [프로야구] 현대의 화려한 부활…아쉬운 3위

    ... 후 어깨 수술을 받고 올 해 내내 재활에 매달리며 개점휴업을 해 `투수왕국'의 명성에 상처가 생겼다. 그럼에도 대졸신인 장원삼과 이현승 등의 가세로 마운드가 보강됐고 정교한 타격감을 자랑하는 이택근의 공격에서 맹활약하며 팀 타율 1위(0.270)의 화끈한 타선을 이끌었다. 또 중고신인 내야수 유한준의 성장과 재계약에 성공한 용병 에이스 마이클 캘러웨이의 굴곡 없는 활약, 진흙 속의 진주였던 박준수의 특급 소방수로의 진화, 지장(智將) 김재박 감독의 빼어난 ...

    연합뉴스 | 2006.10.17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김태균, 승부 가른 회심의 3점포

    ... 투수 신철인의 글러브에 그대로 빨려들어가 아쉽게 물러났지만 4타수3안타로 폭발적인 타격감을 과시한 김태균은 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의 부진(17타수1안타)을 한꺼번에 씻겠다는 듯 맹타를 휘둘렀다. 준플레이오프에서 9타수 4안타(타율 0.444)에 홈런 없이 1타점에 그쳤던 김태균은 지난 14일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회 우중간을 넘기는 선제 투런포로 승리에 징검다리를 놓는 등 현대와 4경기에서는 17타수 5안타(타율 0.294), 2홈런, 6타점으로 팀 내 타자 ...

    연합뉴스 | 2006.10.17 00:00

  • [프로야구] 볼카운트 0-3의 '참을 수 없는 유혹'

    ... 벌어진 현대-한화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다. 현대는 1회 2사 2루의 절호의 기회를 맞았고 타석에는 지명타자 강귀태가 들어섰다. 그는 이날 한화 선발 송진우에게 올해 8타수3안타, 1홈런으로 강해 서튼(타율 0.200)을 제치고 4번의 중책을 맡았다. 하지만 그는 볼 카운트 0-3에서 힘없이 방망이를 돌린 끝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2차전과 3차전에서 모두 선취점을 한화에 빼앗기며 결국 1점차로 무릎을 ...

    연합뉴스 | 2006.10.17 00:00

  • 이승엽, 요미우리 잔류 쪽으로 `가닥'

    ... 연봉 1억6천만엔과 계약금 5천만엔 등 총 2억1천만엔에 1년 계약을 했던 이승엽은 최근 하라 다쓰노리 감독의 잔류 요청을 받고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며 재계약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지 언론도 요미우리가 올 시즌 41개의 홈런 등 타율 0.323, 108타점, 101득점으로 4번 타자 몫을 100% 수행한 이승엽을 잡으려고 3년 간 10억엔(한화 80억원 상당)의 몸값을 제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올 시즌을 마감한 이승엽은 13일 왼쪽 무릎 수술을 받고 재활에 ...

    연합뉴스 | 2006.10.12 00:00

  • 이승엽, 열도의 ★이 되다 ‥ 41홈런 타율 0.323로 리그 2위

    ... 요미우리에 잔류할지,자신의 꿈인 메이저리그 무대를 다시 한번 두드릴지 아직 알 수 없지만 이승엽은 남은 기간 재활에 몰두하면서 진로 문제를 신중하게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승엽은 팀이 치른 145경기 중 143경기에 출장해 타율 0.323(524타수 169안타),41홈런,108타점,101득점을 올리고 시즌을 접었다. 타격과 홈런은 리그 2위,타점은 4위를 기록했다. 득점은 4위,장타율은 3위에 오르는 등 공격 전반에서 실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요미우리에서 ...

    한국경제 | 2006.10.10 00:00 | 한은구

  • 클리블랜드 추신수, 10일 금의환향

    ... 그는 좌투수 및 변화구 공략에 대한 타격 연습을 중점적으로 실시하고 내년 1월10일께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01년부터 몸담았던 시애틀 매리너스를 떠나 트레이드로 '기회의 땅' 클리블랜드에 정착한 추신수는 우투수가 나올 때만 선발 출장하는 '플래툰시스템'에도 불구, 올 시즌 49경기에서 타율 0.280(157타수44안타), 홈런 3개, 22타점의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nojae@yna.co.kr

    연합뉴스 | 2006.10.10 00:00

  • 이승엽, 4타수 무안타로 시즌 피날레

    ... 센트럴리그 다승 1위(16승), 탈삼진 2위(183개), 방어율 3위(2.51)인 상대 우완투수 가와카미 겐신을 맞아 마지막 홈런 사냥에 나섰지만 안타도 생산하지 못했다. 이로써 이승엽은 팀이 치른 145경기 중 143경기에 출장해 타율 0.323(524타수169안타), 홈런 41개, 108타점, 101득점을 올리고 한 해를 마무리했다. 요미우리는 15일 야쿠르트와 시즌 최종전이 남아 있으나 이승엽은 수술로 결장한다. 타격과 홈런은 리그 2위, 타점은 4위를 ...

    연합뉴스 | 2006.10.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