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31-11140 / 13,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손민한 10승 쾌투…KIA, 삼성 제압

    ... SK와 간격을 3.5게임 차로 좁혔다. 반면 SK는 롯데 마운드에 눌려 산발 4안타의 빈타에 허덕여 최근 3연패에 빠졌다. 수위타자 이대호(롯데)는 이날 4타수 3안타 1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홈런 공동 1위(22개)와 타격 1위(타율 0.347), 타점 1위(78개) 등 3개 부문 1위를 지켜 지난 1984년 이만수(당시 삼성) 이후 22년 만의 타격 트리플크라운(홈런.타점.타율) 달성 기대를 부풀렸다. KIA는 선발 세스 그레이싱어의 호투와 이현곤의 결승 ...

    연합뉴스 | 2006.09.07 00:00

  • 추신수, 5타수 3안타…이틀 연속 멀티히트

    ... 타자로 선발출장해 5타수 3안타, 2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경기당 2개 이상의 안타를 때리는 '멀티히트' 행진을 2경기 연속 이어간 추신수는 시즌 3번째로 한 경기에서 안타 3개를 쏟아냈다. 시즌 9번째 2루타를 기록했고 타율을 0.275에서 0.290(107타수 31안타)까지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팀이 1-0으로 앞선 6회 초 2사 1루에서 메이저리그 다승 공동 선두(16승)를 달리던 우완 로이 할러데이가 3구째 던진 낮은 볼을 밀어쳐 좌익수 쪽 2루타를 ...

    연합뉴스 | 2006.09.06 00:00

  • thumbnail
    추신수 '불방망이' … 3안타 폭발

    ... 선발 출장해 5타수 3안타,2득점,1도루를 기록했다. 경기당 2개 이상의 안타를 때리는 '멀티 히트' 행진을 두 경기 연속 이어간 추신수는 시즌 세 번째로 한 경기에서 안타 3개를 쏟아냈다. 시즌 아홉번째 2루타를 기록했고 타율을 0.275에서 0.290(107타수 31안타)까지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팀이 1-0으로 앞선 6회 초 2사 1루에서 메이저리그 다승 공동 선두(16승)를 달리던 우완 로이 할러데이가 3구째 던진 낮은 볼을 밀어쳐 좌익수쪽 2루타를 ...

    한국경제 | 2006.09.06 00:00 | 김경수

  • '주사 투혼' 이승엽, 나홀로 2타점

    ... 추가했다. 이어 1-3으로 뒤진 6회 1사 2,3루에서는 유격수 쪽 내야 안타로 타점을 보탰다. 왼 무릎이 아프지만 전력을 다해 1루로 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승엽은 6회 말 수비부터 사이토 다카유키로 교체됐다. 이승엽의 타율은 0.318에서 0.319로 약간 올랐다. 한신은 선발 후쿠하라 시노부의 완투쇼에 힘입어 요미우리를 5-2로 격파했다. 요미우리는 히로시마에 밀려 다시 5등으로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

    연합뉴스 | 2006.09.05 00:00

  • 추신수, 3타수 무안타 2삼진

    ... 선두타자로 나와 텍사스 선발 투수 케빈 밀우드를 상대해 스탠딩 삼진으로 돌아섰다. 1-0으로 앞선 5회 주자 없는 2사에서는 2루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1-5로 뒤진 8회 무사 1루에서도 밀우드에게 스탠딩 삼진을 당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종전 0.271에서 0.263(99타수 26안타)으로 떨어졌고 연속경기 안타행진도 2경기에서 끝났다. 클리블랜드는 텍사스에 2-5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6.09.04 00:00

  • 메이저리거 추신수, 아쉬운 대표팀 탈락

    ... 추신수는 지난 8월14일 발표된 국가대표 예비엔트리 31명 명단에 포함되면서 태극마크에 대한 기대로 마음이 한껏 부풀어 있었다. 그는 지난 7월27일 시애틀에서 클리블랜드 이적한 뒤 메이저리그에서 연일 맹타를 휘두르며 현재까지 타율 0.284(88타수 25안타), 홈런 2개, 17타점으로 활약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 김재박 대표팀 감독도 "메이저리그에서 최근 잘하고 있어 뽑았고 선발 과정에서 이견이 없었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5년 넘는 마이너리그 설움을 딛고 ...

    연합뉴스 | 2006.09.04 00:00

  • 이승엽, 4타수 무안타 2삼진

    ... 1사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 땅볼에 그쳤다. 1-0으로 앞선 6회 주자 없는 1사에서도 1루 땅볼로 물러났다. 2-6으로 뒤진 8회 주자 없는 2사에서 맞은 마지막 타석에서도 바뀐 투수 우완 오카모토 신야에게 스탠딩 삼진으로 돌아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승엽의 시즌 타율은 0.321에서 0.318(453타수 144안타)로 떨어졌다. 요미우리는 주니치에 2-6으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6.09.02 00:00

  • 이승엽, 3타수 무안타 … 6경기째 홈런 침묵

    ...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홈경기에서 구로다의 볼 배합에 말려 3타수 무안타에 머물렀다. 2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이승엽은 좌익수 뜬공(5회)과 1루 땅볼(7회)로 8월의 마지막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0.321로 약간 떨어졌다. 지난 24일 요코하마전에서 시즌 37호 대포를 쏘아 올린 뒤 6경기째 홈런 소식이 끊겼다. 이승엽은 8월 한 달 동안 홈런 6개를 추가하는데 그쳤다. 구로다는 시속 150Km대 빠른 볼과 포크볼을 ...

    연합뉴스 | 2006.08.31 00:00

  • 일본 언론 "이승엽, 요미우리 탈퇴해 메이저리그 갈 것"

    ... 이승엽에 대해 호의적인 평가로 돌아섰기에 요미우리가 줄다리기 끝에 미국 측에 밀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올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홈런(5개) 타점(10개) 1위에 오른 뒤 요미우리에서도 센트럴리그 홈런(37개) 1위, 타율(0.320) 2위를 달리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어 메이저리그 스카우트가 열띤 영입 경쟁을 펼치고 있다는 것. 지난 6일에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13일과 15일에는 각각 피츠버그와 시카고 컵스가 차례로 스카우트를 보내 ...

    연합뉴스 | 2006.08.29 00:00

  • 이승엽, 6경기 만에 멀티 히트….홈런은 침묵

    ... 자이언츠)이 6경기 만에 멀티 히트(2안타 이상)를 작성하며 시즌 88타점째를 올렸다. 이승엽은 29일 구마모토현 후지사키다이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카프와 홈경기에서 3타수2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하며 시즌 타율을 0.322(444타수143안타)로 약간 올렸다. 지난 22일 요코하마전(4타수3안타) 이후 6경기 만의 2안타 경기다. 그러나 기대했던 홈런은 지난 24일 요코하마전에서 시즌 37호를 쏘아 올린 뒤 네 경기째 침묵했다. 2회 ...

    연합뉴스 | 2006.08.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