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31-11140 / 11,4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두산-현대 "방망이로 끝낸다" .. 12일 프로야구 PO 1차전

    ... '거포군단' 앞에선 안정감이 떨어진다. 따라서 이번 승부는 방망이 대결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현대의 경우 올 시즌 두산을 상대로 24개의 홈런을 날렸다. 특히 박경완 심정수 박재홍 이숭용 등 중심타선은 두산을 상대로 3할 이상의 타율과 함께 홈런 15개를 거둬들였다. 두산도 올시즌 현대를 상대로 24개의 홈런을 날렸다. 두산은 상하위 타선에 걸쳐 고루 강한 것이 특징이다. 톱타자 정수근을 시작으로 홈런 6개를 날린 우즈와 김동주,친정팀을 향해 매서운 방망이를 ...

    한국경제 | 2001.10.11 17:24

  • [프로야구] 전준호-정수근, 최고 톱타자 대결

    ... 또 올시즌 중요 경기마다 공격의 포문을 여는 선두타자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타격과 출루율, 득점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 7월6일 삼성전에서 프로야구 통산 10번째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전준호는 400타수 130안타(타율 0.325)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출루율(0.426) 부문 5위에 오를 정도로 공격의 첨병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 정수근 역시 정규리그에서 467타수 143안타(타율 0.306)로 득점부문 공동 4위(95득점)에 올랐고 한화와의 ...

    연합뉴스 | 2001.10.11 10:40

  • [프로야구] 박진만-홍원기, 승부의 `열쇠'

    ... 양팀의 대결에서 하위타선에 배치된 이들의 방망이는 팀 공격력을 배가시킬 수 있는 변수이기 때문. 실제로 올시즌 정규시즌에서 `거포 군단' 현대의 8번이나 9번에 배치됐던 박진만은 공격에서도 한 몫 톡톡히 했다. 올시즌 정확하게 타율 3할을 기록, 데뷔 이후 처음으로 3할 타율을 기록하며 타격에 눈을 뜬 박진만은 홈런도 22개나 때려내며 중심 타자 못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홍원기도 만만치 않다. 정규시즌에서 불규칙하게 출장하면서도 중요한 순간에 한 방을 날려 ...

    연합뉴스 | 2001.10.10 10:26

  • 미프로야구 맥과이어, 1차전 출장 불투명

    ... 1차전에 최근 슬럼프에 빠져있는 맥과이어를 출전시킬지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올시즌 73개의 홈런을 날린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 이전까지만 해도 한시즌 최다 홈런(70개)의 주인공이었던 맥과이어는 올해 잔부상에 시달리며 홈런 29개와타율 0.187로 부진했으며 시즌 막판에는 은퇴설까지 흘러나왔었다. 하지만 라루사 감독은 "상대팀 투수에게는 여전히 공포의 대상인 맥과이어가 중요할 때 팀을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는 지는 잘 알고 있다"고 밝혀 막판에 맥과이어를 ...

    연합뉴스 | 2001.10.09 10:25

  • [프로야구] 현대-두산, 방망이로 맞대결

    ... 올라있지만 두산과의 대결에서는 마운드에서 별 재미를 보지 못했다. 올시즌 두산과의 대결에서 다른 구단과 비교해 가장 나쁜 5.85의 팀방어율을 기록한 현대는 하지만 홈런 숫자도 타구단에 비해 가장 많은 24개를 날리는 등 평균팀타율(0.268)보다 훨씬 높은 0.282의 타율로 두산 마운드를 두들겼다. 특히 박경완(0.346, 홈런 4개), 심정수(0.300, 홈런 5개), 박재홍(0.307, 홈런4개), 이숭용(0.333, 홈런 2개) 등 중심타선이 두산에 ...

    연합뉴스 | 2001.10.09 10:17

  •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10일 개막

    ... 랜디 존슨이 걸출한 1,2 선발로 포진하고 있어 매트 모리스 혼자 버티는 세인트루이스 보다는 훨씬 무게감이 있다. 여기에 주전 마무리 김병현을 중심으로 한 불펜진도 전반적으로 세인트루이스에앞서있다. 타선에서는 시즌 57홈런에 타율 0.325를 기록한 루이스 곤잘레스가 이끄는 애리조나와 마크 맥과이어에 신인 앨버트 푸욜스까지 가세한 세인트루이스가 백중세라는평가다. ▲애틀랜타-휴스턴 '창과 방패'의 대결로 요약된다. 애틀랜타는 그레그 매덕스와 톰 글래빈을 ...

    연합뉴스 | 2001.10.09 08:04

  • `타격의 달인' 그윈도 은퇴

    ... 9회말 대타로 나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야구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로부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지난 82년 데뷔 이후 20년간 샌디에이고에서만 뛴 그윈은 자타가 공인하는 메이저리그 최고의 교타자였다. 그윈은 데뷔 첫해(타율 0.289)를 제외한 19시즌 내내 3할대의 타율로 개인통산 0.338의 타율을 올리는 대기록을 작성했고 지난 99년 9월17일 밀워키전에서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22번째로 3천안타를 달성했다. 또 수비와 주루에서도 탁월한 기량을 과시, ...

    연합뉴스 | 2001.10.08 11:29

  • 신기록속 메이저리그 종료..10일부터 디비전시리즈

    ... 장식했다. 내셔널리그에서 개인기록이 두드러졌다면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이치로를 앞세운시애틀 매리너스가 시즌내내 화제를 몰고 다녔다. 이치로는 일본프로야구에서 7년연속 타격왕을 차지했던 명성답게 빅리그 데뷔첫해 242안타를 몰아치며 타율 0.350을 기록, 1911년 조 잭슨이 세운 신인 최다안타(233개) 기록을 90년만에 뛰어넘어 수위타자를 차지, 신인왕 타이틀을 예약했다. 또 시애틀은 116승46패의 놀라운 성적으로 승률 0.716을 마크, 1906년 시카고컵스가 ...

    연합뉴스 | 2001.10.08 09:12

  • 철인 칼 립켄,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 선정되기도 했다. 통산 18차례나 올스타로 선정된 립켄은 4차례나 올스타 MVP로 뽑혔고 유격수 부분에서 345홈런을 날려 포지션 최다홈런 홀더이기도 하다. 98년 스스로 연속경기 출장기록을 중단한 뒤 잦은 부상에 시달리다 올시즌 타율이 0.239, 14홈런, 68타점에 그치자 명예로운 은퇴를 결심하게 됐다. 립켄은 당초 1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은퇴식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테러사태로 인해 시즌이 중단돼 미뤄졌었다. 이날 경기의 입장권은 라디오 경매 등을 통해 ...

    연합뉴스 | 2001.10.07 11:39

  • 메이저리그 최다홈런 타이 본즈

    ... 본즈의 재능을 물려받은 본즈는 85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1순위로 지명된 뒤 이듬해 화려한 메이저리그 경력의 첫 발을 내딛었다. 본즈의 재능이 본격적으로 빛을 발하기 시작한 것은 90년. 당시 데뷔 5년만에 처음으로 3할 타율(0.301)을 기록한 본즈는 홈런 33개, 타점 114개, 도루 53개라는 뛰어난 성적으로 팀을 내셔널리그(NL) 동부지구 정상으로 이끌었고 동시에 최우수선수(MVP)에도 올랐다. 92년에도 MVP로 선정된 본즈는 93년 샌프란시스코로 ...

    연합뉴스 | 2001.10.05 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