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41-11150 / 13,0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기아, 용병 2명과 계약

    ... 20만달러를 받고 기아 유니폼을 입은 우완 서브넥은 메이저리그 경력은 없지만 지난 해 세계야구월드컵에 미국 대표팀 일원으로 참가했고 그 해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프레스노에서 127경기에 출장, 19개의 홈런을 때리며 타율 0.312를 기록했다. 서브넥은 오는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에 위치한 팀 스프링캠프로 이동하고 그레이싱어는 다음 달 1일 캠프에 합류한다. (서울=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이승엽-우즈, 2라운드 홈런 경쟁

    ... 2004년 45홈런을 쏘아올리며 2년 연속 센트럴리그 홈런왕에 올랐고 지난해 2년간 110억원(추정)의 잭팟을 터뜨리며 주니치로 이적했다. 우즈는 2005년에도 38홈런으로 리그 홈런 3위에 오르며 간판 용병으로 자리매김했다. 고타율(0.306)과 함께 103타점(리그 4위)을 올려 몸값을 확실히 해냈다는 평가다. 일본 통산 홈런은 123개. 반면 2004년 퍼시픽리그 지바 롯데 마린스에 진출한 이승엽은 첫 해 일본 야구 적응에 실패, 1,2군을 오가는 ...

    연합뉴스 | 2006.01.16 00:00

  • 프로야구 손민한, 4억원에 연봉계약

    ... MVP 등 타이틀 3개를 석권했다. 롯데의 간판타자 이대호도 이날 지난 해 연봉보다 6천만원이 오른 1억3천만원에 계약했다. 이대호는 지난 시즌 126경기에 출장해 21홈런을 치고 80타점을 올렸다. 2년 연속 20홈런 이상에 타율 0.266을 기록했다. 내야수 박기혁과 투수 이용훈도 각각 2천700만원과 2천100만원이 오른 7천800만원과 6천500만원에 사인했다. 롯데는 이로써 재계약 대상자 45명 가운데 박지철과 심영철을 제외한 43명과 계약을 마쳤다. ...

    연합뉴스 | 2006.01.13 00:00

  • 최희섭, "서재응 선배와 한팀에서 뛰게 돼 기쁘다"

    ... 열린 서재응 결혼식에 참석해 축하를 보내는 등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둘은 지난 해까지 서로 다른 팀에서 뛰는 바람에 타석과 마운드에서 맞대결이 불가피했고 최희섭은 선배 서재응을 상대로 홈런 한방을 터뜨리는 등 타율 0.333(12타수 4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한편 최희섭은 거물급 자유계약선수(FA) 1루수 노마 가르시아파라의 팀 합류로 올 시즌 백업 요원으로 활약하거나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어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덕수정보고와 ...

    연합뉴스 | 2006.01.05 00:00

  • 이승엽 '심정수 맞먹는 헤라클레스 됐다'

    ... 허리에 무리가 가는 게 사실. 그러나 이승엽은 최근 허리 상태를 점검한 결과 20대의 허리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훈련에 큰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체를 역삼각형의 근육질 몸매로 완전히 바꾼 이승엽은 3할 타율과 30홈런을 달성하는데 필수적인 하체 단련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이승엽은 오전 11시부터 한 시간 반 정도 웨이트트레이닝을 하고 오후에는 오 관장이 마련해 준 연습장에서 삼성의 에이스 배영수와 10~20분 정도 캐치볼로 감을 ...

    연합뉴스 | 2006.01.04 00:00

  • 김성근 "이승엽, 이병규 타법 배워야 산다"

    ... 오른쪽 어깨를 안쪽으로 움츠리며 들어간다. 상대 투수에게 자세가 읽히는 것이다. 그러나 좌익수쪽, 우익수쪽으로 골고루 타구를 보내기 위해서는 어깨가 열리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코치는 이승엽이 소프트뱅크를 상대로 타율(0.154)이 낮았던 이유로 소프트뱅크 포수 조지마 겐지의 노련한 볼배합을 예로 들었다. "몸쪽이 약점으로 노출됐는데 조지마는 이를 끈질기게 물고 늘어진다. 끝까지 몸쪽으로 요구하다 홈런을 한방 얻어맞기도 했으나 투수의 컨트롤이 좋지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프로야구] 삼성, 백업요원도 억대 연봉

    ... 김재걸과 1억1천만원에 재계약했다. 이미 삼성은 지난 21일 주전 3루수인 조동찬이 데뷔 4년 만에 1억원을 받으면서 주전 야수들 모두 억대 연봉을 기록했다. 올해 1억 5천만원을 받은 박한이가 아직 도장을 찍지 않았지만 올 시즌 타율 0.295, 9홈런 59타점으로 나름의 활약을 보였고 우승 프리미엄을 고려할 때 인상 요인은 충분하다. 여기에 백업 외야수인 김대익이 지난달 연봉 1억원, 계약금 6천만원 플러스/마이너스 옵션 3천만원 등 2년간 최대 3억 2천만원에 ...

    연합뉴스 | 2005.12.27 00:00

  • 이승엽 "타율 3할 맹훈련 돌입"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 1년 잔류를 확정지은 이승엽(29)이 19일부터 3할 타율에 도전하기 위해 본격적인 기술 훈련에 나섰다. 훈련은 오전에는 대구 영남대에서 타격 및 캐치볼 훈련, 오후에는 대구 세진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을 치르는 방식이다. 18일 미국 하와이 우승 축하여행에서 돌아온 이승엽은 곧 헬스클럽을 찾아 몸 만들기에 들어갔다. 훈련을 돕고 있는 오창훈 세진헬스클럽 대표는 "상체근육이 탄탄할 정도로 훈련을 열심히 했다. ...

    연합뉴스 | 2005.12.20 00:00

  • 이승엽, 퍼시픽리그 타자 연봉 최상위권 눈 앞

    ... 2억8천만엔으로 뒤를 이었다. 세이부의 와다 가즈히로가 2억5천만엔으로 8위, 호세 페르난데스와 이승엽이 2억엔으로 공동 9위였다. 하지만 시즌 후 약간의 변동이 생겼다. 조지마와 바티스타가 일본을 떠나 메이저리그로 옮겼다. 타율 0.248, 6홈런에 그친 다니는 1천만엔 깎인 2억8천만엔에 사인했다. 와다와 오가사와라는 각각 2억7천만엔, 3억8천만엔에 재계약했다. 페르난데스도 세이부를 떠나 라쿠텐에 연봉 2억엔에 계약했다. 대신 요미우리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

    연합뉴스 | 2005.12.19 00:00

  • FA 3루수 밀러 다저스행...최희섭 압박

    ...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밀러 쟁탈전에서 다저스에 고개를 숙였다. 밀러가 다저스의 3루를 꿰차면서 내야진의 연쇄이동은 불가피해졌으며 1루수 최희섭(26)의 입지도 더욱 좁아졌다. 밀러는 올해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150경기에 출장, 타율 0.295, 10홈런 62타점을 기록했다. 스위치히터인 그는 10년 빅리그 통산 타율 0.292, 출루율 0.373, 82홈런 478타점을 올린 꾸준한 타자다. 그래디 리틀 다저스 신임 감독이 보스턴 감독 시절 중용했던 선수로 2003년 ...

    연합뉴스 | 2005.12.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