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51-11160 / 11,4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삼성, 알짜 타이틀 석권 `도전'

    ... 첫 다승왕 등극에 성큼 다가서 있다. 특히 임창용은 최근 위력적인 공을 뿌리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데다 이승엽, 마르티네스, 마해영 등으로 대표되는 중심타자들의 타력 지원까지 받고 있다. 또 신인왕에는 385타수 109안타(타율 0.283) 12홈런, 59타점을 기록중인 박한이가 도전장을 내고 김주찬(롯데), 김태균(한화)과 경쟁하고 있는데 박은 시즌내내 주전선수로 기용돼 꾸준한 활약을 펼친 점과 팀 성적을 감안할 때 가장 유리한 고지를점한 상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9.17 14:26

  • [프로야구] SK, 팀 성적 `꼴찌'에 용병농사 `최고'

    ... 확정지었고 다승부문에서도 12승으로 임선동(현대)과 공동 5위에 올랐다. 올 시즌 SK 유니폼을 입은 에레라의 활약도 눈부시다. 한때 타격 선두를 달렸던 에레라는 찬스때마다 영양가 만점의 안타를 때리며 380타수 130안타로 타율 0.342, 63타점을 기록중이다. 에레라는 지난 12일 롯데전 3연전 첫 경기에서는 2점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공격을 주도하기도 했다. 지난해 타격순위 2위에 올라 타격실력을 인정받은 브리또도 ...

    연합뉴스 | 2001.09.14 13:59

  • [프로야구] 양준혁, 3년만의 타격왕 보인다

    ... 최근 한껏 물이 오른 방망이를 자랑하고 있어 양준혁이 데뷔 첫 해인 93년과 96년, 98년에 이어 4번째 타격왕 타이틀을 거머쥘 가능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달 당시 0.355로 선두를 달리던 심재학에 2푼 가까이 뒤진 타율 0.336로 5위였던 양준혁이 이달 들어 5할이 넘는 고타율(0.514, 37타수 19안타)로 단숨에 선두로 올라선 것. 한국 프로야구 최초로 9년 연속 3할 타율을 노리고 있는 양준혁에게 이번 시즌은 어느 해보다 굴곡이 많았다. ...

    연합뉴스 | 2001.09.13 11:32

  • [프로야구] 호세.우즈, 용병 자존심 싸움

    ... 호세보다 남은 경기수가 2경기 더 많고 98년에는 9월 몰아치기로 이승엽을 제치며 홈런왕에 오른 경험이 있어 홈런왕 역전을 노리고 있다. 타점에서는 홈런과 달리 우즈가 104점으로 99점인 2위 호세를 제치고 1위를 지키고 있지만 타율과 장타율에서는 호세가 우즈보다 앞서 있다. 호세는 타율 0.344로 4위, 장타율 0.708로 1위고 우즈는 타율 0.295로 20위, 장타율 0.596으로 3위에 그치고 있다. 결국 이처럼 팽팽한 호세와 우즈의 자존심 싸움은 ...

    연합뉴스 | 2001.09.12 11:21

  • [프로야구] 용병 VS 토종, 공격부문 타이틀 `혈전'

    ... 공격부문 타이틀 경쟁이 다른 용병과 토종들의 막판 추격으로 최후 승자를 섣불리 점칠 수 없을 정도의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 파워배팅과 함께 정교한 타격을 갖춘 용병의 대표주자 호세는 홈런(35개)과 출루율(0.509), 장타율(0.714)에서 여전히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올 시즌 타격 `트리플크라운'(타율, 홈런, 타점)에 도전하는 호세는 그러나 상대투수들의 집중견제로 방망이를 휘두를 기회가 적고 최근 부진까지 겹쳐 타점(99타점)과 타율(0.347)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9.11 13:38

  • 김병현, 1이닝 무실점..시즌 5승

    ... 2패를 당했던 김병현은 6-6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무사 1,2루의 위기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필 네빈을 외야플라이로 솎아낸 김병현은 마크 콧세이를 볼넷으로 출루시켜 1사 만루가 됐다. 그러나 김은 대타로 등장한 현역 최고타율을 자랑하는 토니 그윈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해 홈에서 주자를 아웃시킨 뒤 벤 데이비스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애리조나는 10회말 매트 윌리엄스가 끝내기 2점홈런을 터뜨려 8-6으로 승리했다. 김병현의 역투를 ...

    연합뉴스 | 2001.09.09 10:21

  • 배리 본즈, 한 시즌 최다홈런 기록 깰까

    ... 이달 들어 4경기에서 3번이나 담장을 넘기는 등 홈런포를 본격 가동하고 있어 남은 21경기에서 몰아치기를 이어간다면 메이저리그 최고의 슬러거 자리에 오를 수 있다. 또 본즈가 새로운 홈런기록 작성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고 시즌 타율이 0.312로 안정된 타격 페이스를 보이는 점도 기록경신 가능성을 밝게 하는 요인들. 이와 함께 본즈의 앞뒤 타석에 강타자인 리치 오릴리아와 제프 켄트가 버티고있어 상대투수가 본즈와 정면승부해야 하는 부담을 안아야 한다. 또 `투수들의 ...

    연합뉴스 | 2001.09.07 12:56

  • 다저스 간판타자 그린, 27일 샌프란시스코전 결장

    ... 간판타자 숀 그린이 유대교 명절인 `속죄의 날(Yom Kippur)'을 지키기 위해 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결장한다. 42홈런으로 내셔널리그 홈런부문 4위에 올라 있고 109타점을 기록중인 그린(타율 0.294)은 최근 짐 트레이시 감독에게 27일 하루 출장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27일 샌프란시스코전은 다저스가 올 시즌 홈구장에서 벌이는 마지막 경기로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경기다. ...

    연합뉴스 | 2001.09.06 10:22

  • [프로야구] `윈윈' 트레이드 눈에 띄네

    ... 심정수(현대). 지난해 현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한 몫한 심재학은 지난 2월 두산으로 옮긴 뒤4번 타자로 확실하게 자리를 굳히며 이적의 설움을 물 오른 방망이로 달래고 있다. 심재학은 영양가 만점의 방망이로 팀 해결사 역할까지 해내며 타율 0.348로 1위 에레라(SK.타율 0.349)에게 근소한 차로 뒤진채 양준혁(LG)과 공동 2위에 랭크돼 있지만 여전히 올 시즌 유력한 타격왕 후보다. 팬들의 눈물속에 두산을 떠났던 심정수도 활약이 눈부시기는 마찬가지. 지난 ...

    연합뉴스 | 2001.09.06 10:20

  • 프로야구- 기아 4연승...열흘만에 4위 복귀

    ... 올려 시즌 중반 삼성에서 퇴출된 리베라(27세이브포인트)에 2포인트차로 다가섰다. 수원구장에서는 에이스 임선동을 투입한 현대가 한화를 8-2로 물리쳤고 1위 삼성은 두산을 11-6으로 꺾었다. 심재학은 팀의 패배속에도 시즌 타율을 0.354로 끌어올려 에레라(0.352, SK)를 제치고 타율 1위에 복귀했다. ●잠실(LG 1-0 롯데) 양팀은 팽팽한 투수전 끝에 올시즌 처음 1-0 경기를 연출했다. LG가 6안타, 롯데는 4안타에 그친 가운데 유일한 ...

    연합뉴스 | 2001.09.04 2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