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51-11160 / 12,9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손민한 등 골든글러브 후보 발표

    ... 이변을 연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포수는 진갑용(삼성), 홍성흔(두산), 박경완(SK) 3자 대결로, 유격수는 손시헌(두산) 김민재(한화) 양강 대결로 압축됐다. 포수의 경우 도루저지율은 44%를 기록한 박경완이, 타율은 0.288을 올린 진갑용이 두각을 나타냈다. 각각 타율 0.276-0.277, 실책 14개-15개, 수비율 0.977-0.974를 기록, 백중세를 보인 손시헌과 김민재의 황금장갑 쟁탈전도 흥미를 불러 일으킨다. 1루수 ...

    연합뉴스 | 2005.11.30 00:00

  • thumbnail
    이승엽 '잔류냐 이적이냐'

    ... 주포지션이 1루라고 볼 때 새 둥지로 거론될 만한 팀은 한신 정도다. 한신은 시즌 직후 3년만에 FA 영입을 선언하며 공격적인 투자를 선언했다. 한신은 올 시즌 외국인 선수 앤디 시츠가 1루를 맡았다. 성적은 137경기에 나서 타율 0.289, 85타점 19홈런. 162안타를 기록하는 등 지난 히로시마와 한신에서 3년간 평균 150안타 이상을 때린 검증된 선수다. 하지만 파워는 훨씬 적은 경기(117게임)에서 30홈런을 쏘아올린 이승엽에게 뒤진다. 또 ...

    연합뉴스 | 2005.11.28 00:00

  • 조지마, 3년 1천650만달러에 시애틀 입단

    ... 조지마는 일본인 포수로는 처음으로 미국 무대를 밟게 됐고 `야구 천재' 스즈키 이치로(32)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공.수.주 3박자를 갖춘 조지마는 지난 94년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전신인 다이에에 입단, 올 시즌 24홈런 등 타율 0.309, 57타점을 기록하며 7년 연속 퍼시픽리그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던 명포수. 한편 시애틀은 강한 어깨에 빼어난 투수 리드 실력까지 겸비한 조지마를 장기 계약으로 영입함에 따라 2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 부진에서 ...

    연합뉴스 | 2005.11.22 00:00

  • [보험이야기] 당신도 혹시 거리의 무법자?

    ... 우리나라의 경우 정지선 준수율은 대폭 상승했으나 안전띠 착용률은 15.0%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4년 7월부터 강력하게 추진한 '정지선 지키기 캠페인과 단속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아직까지 우리나라의 교통안전이 단속 등 타율적 규제를 통해 유지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당신은 어떤 운전자인가. 20%에 이르는 상습적인 법규 위반자가 우리 나라의 교통안전을 위협하고 궁극적으로 다수의 선량한 운전자를 감염시키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평소에 타의가 ...

    한국경제 | 2005.11.20 00:00 | 이성태

  • 마쓰이, 4년 5천만 달러 '대박' 초읽기

    ... 경우 웨이버 공시돼 다른 구단과 협상할 수 있고 내년 5월16일까지는 양키스와 계약할 수 없다. 지난 2002년 양키스로부터 3년간 2천100만 달러를 받고 미국 프로야구에 진출한 마쓰이는 3년간 전 경기에 출장, 3년 통산 타율 0.297, 70홈런, 330타점을 기록하며 양키스의 중심타자로 활약해 왔다. 올해는 주로 4번 타자로 나서 타율 0.305, 23홈런 116타점을 올렸다. 마쓰이는 양키스 잔류 조건으로 '타격천재' 스즈키 이치로(시애틀 매리너스)가 ...

    연합뉴스 | 2005.11.15 00:00

  • [아시아시리즈] 무섭게 성장한 중국 야구

    ... 보여줬다. 중국 야구는 메이저리그 감독 출신 제임스 레페브레(63)가 사령탑을 맡은 3년전부터 가파른 성장기류를 타기 시작했다. 1965년부터 1972년까지 8년간 LA 다저스에서 내야수로 활약한 레페브레 감독은 데뷔 첫해 타율 0.250, 12홈런 69타점으로 내셔널리그 신인왕을 차지한 스타급 선수였다. 1973년부터 1976년까지는 롯데 마린스의 전신인 롯데 오리온스에서 뛰기도 했다. 이어 1989년~1991년 시애틀, 1992~1993년 시카고 컵스, ...

    연합뉴스 | 2005.11.11 00:00

  • 미국 프로야구 탬파베이, 발델리에 3천200만달러

    ... 표현했다. 탬파베이는 올 시즌 초반 크로퍼드와 6년간 3천250만달러의 계약을 맺고 장기간 붙잡아 두는 데 성공했다. 호타준족인 발델리는 비록 무릎 부상과 팔꿈치 수술의 여파로 올 시즌을 통째로 날렸지만 데뷔 첫해였던 2003년 타율 0.289, 11홈런, 78타점을 올려 잠재력을 인정받은 선수. 탬파베이는 발델리가 꾸준한 재활로 정상 컨디션에 올라왔다는 판단하에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탬파베이는 올 시즌 67승95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꼴찌에 그쳤지만 ...

    연합뉴스 | 2005.11.11 00:00

  • 메이저리거 최희섭 귀국

    ... 서재응(28.뉴욕 메츠) 결혼식 참석 등을 제외하곤 서울과 고향 광주를 오가며 개인훈련에 열중할 계획이다. 최희섭은 지난 6월 3연타석 홈런을 포함, 4경기에서 7홈런을 때리는 장타력을 뽐내기도 했지만 붙박이 1루수 자리를 확보하지 못했다. 시즌 기록은 타율 0.253에 15홈런 42타점. 최희섭은 최근 로스앤젤레스에 머물며 왕년의 강타자 레지 스미스와 레온 리로부터 타격지도를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이만수 코치, "이승엽 메이저리그에서도 통한다"

    ... 이승엽은 롯데와 2년 계약이 끝나는 올해 일본 잔류에 무게를 두고 이적 등 진로를 모색하고 있다. 미국 진출의 꿈은 아직 접지 않았다. 이만수 코치는 아시아신기록(56홈런)을 세운 뒤 일본 진출 2년째인 올해 30홈런 등 타율 0.260, 82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을 높이 평가했다. "코치로서 우리 팀의 월드시리즈 일등공신 일본인 2루수 이구치 다다히토와 비교하라면 이승엽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일본 야구는 정밀하고 약점을 파고 드는 스타일인 ...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다저스 최희섭, 10일 귀국..훈련에 전념

    ... 29일 미국 하와이에서 열릴 박찬호(32.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결혼식에는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최희섭은 지난 6월 3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경기에서 7개의 홈런을 때리는 장타력을 뽐냈으나 붙박이 1루수로 자리잡지 못하고 15홈런 등 타율 0.253, 42타점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최근에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머물며 왕년의 강타자로 다저스 타격코치로 활동했던 레지 스미스와 레온 리 전 시카고 컵스 코치로부터 타격지도를 받았다. 서재응은 오는 20일 또는 21일 ...

    연합뉴스 | 2005.11.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