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81-11190 / 13,0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 프로야구 탬파베이, 발델리에 3천200만달러

    ... 표현했다. 탬파베이는 올 시즌 초반 크로퍼드와 6년간 3천250만달러의 계약을 맺고 장기간 붙잡아 두는 데 성공했다. 호타준족인 발델리는 비록 무릎 부상과 팔꿈치 수술의 여파로 올 시즌을 통째로 날렸지만 데뷔 첫해였던 2003년 타율 0.289, 11홈런, 78타점을 올려 잠재력을 인정받은 선수. 탬파베이는 발델리가 꾸준한 재활로 정상 컨디션에 올라왔다는 판단하에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탬파베이는 올 시즌 67승95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꼴찌에 그쳤지만 ...

    연합뉴스 | 2005.11.11 00:00

  • [아시아시리즈] 무섭게 성장한 중국 야구

    ... 보여줬다. 중국 야구는 메이저리그 감독 출신 제임스 레페브레(63)가 사령탑을 맡은 3년전부터 가파른 성장기류를 타기 시작했다. 1965년부터 1972년까지 8년간 LA 다저스에서 내야수로 활약한 레페브레 감독은 데뷔 첫해 타율 0.250, 12홈런 69타점으로 내셔널리그 신인왕을 차지한 스타급 선수였다. 1973년부터 1976년까지는 롯데 마린스의 전신인 롯데 오리온스에서 뛰기도 했다. 이어 1989년~1991년 시애틀, 1992~1993년 시카고 컵스, ...

    연합뉴스 | 2005.11.11 00:00

  • 이만수 코치, "이승엽 메이저리그에서도 통한다"

    ... 이승엽은 롯데와 2년 계약이 끝나는 올해 일본 잔류에 무게를 두고 이적 등 진로를 모색하고 있다. 미국 진출의 꿈은 아직 접지 않았다. 이만수 코치는 아시아신기록(56홈런)을 세운 뒤 일본 진출 2년째인 올해 30홈런 등 타율 0.260, 82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을 높이 평가했다. "코치로서 우리 팀의 월드시리즈 일등공신 일본인 2루수 이구치 다다히토와 비교하라면 이승엽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일본 야구는 정밀하고 약점을 파고 드는 스타일인 ...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메이저리거 최희섭 귀국

    ... 서재응(28.뉴욕 메츠) 결혼식 참석 등을 제외하곤 서울과 고향 광주를 오가며 개인훈련에 열중할 계획이다. 최희섭은 지난 6월 3연타석 홈런을 포함, 4경기에서 7홈런을 때리는 장타력을 뽐내기도 했지만 붙박이 1루수 자리를 확보하지 못했다. 시즌 기록은 타율 0.253에 15홈런 42타점. 최희섭은 최근 로스앤젤레스에 머물며 왕년의 강타자 레지 스미스와 레온 리로부터 타격지도를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다저스 최희섭, 10일 귀국..훈련에 전념

    ... 29일 미국 하와이에서 열릴 박찬호(32.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결혼식에는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최희섭은 지난 6월 3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경기에서 7개의 홈런을 때리는 장타력을 뽐냈으나 붙박이 1루수로 자리잡지 못하고 15홈런 등 타율 0.253, 42타점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최근에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머물며 왕년의 강타자로 다저스 타격코치로 활동했던 레지 스미스와 레온 리 전 시카고 컵스 코치로부터 타격지도를 받았다. 서재응은 오는 20일 또는 21일 ...

    연합뉴스 | 2005.11.09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이승엽 "국제 무대는 내 차지"

    ... 라이온즈를 상대로 맹타를 휘두를 채비다. 이승엽은 프로 데뷔 후 1999년 서울에서 벌어진 아시아선수권 드림팀 Ⅱ에 뽑히면서 국제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해 2003년 삿포로 아시아선수권대회까지 총 23게임에 출장했다. 국제대회 성적은 타율 0.268(82타수 22안타) 1홈런, 20타점, 사사구 11개, 삼진 24개. '전매 특허'인 홈런은 2개에 불과했으나 그에 버금가는 2루타는 7개나 터뜨렸다. 이승엽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예선과 3~4위전 등 두 번이나 맞닥뜨린 ...

    연합뉴스 | 2005.11.08 00:00

  • [프로야구] 이종범, 2년 최대 18억원에 재계약

    ... 옵션 1억원(미공개) 등 최대 18억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연봉은 올해 4억 3천만원에서 7천만원 올랐고 옵션은 올해 이종범의 성적 정도면 충분히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 시즌 430타수 134안타, 타율 0.312, 6홈런 36타점, 28도루를 기록한 이종범은 기아의 대표적 프랜차이즈 스타로 1993년 데뷔, 빠른 발과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 화려한 수비와 정확한 타격을 선보이며 한국 프로야구 최고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해외진출 ...

    연합뉴스 | 2005.11.07 00:00

  • 감사원장 "역사적 임무 마친 공기업 퇴출"

    ... 감사원장은 "역사적 임무를 마친 공기업은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전 원장은 3일 오후 감사원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공공부문은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역사적 기능과 임무를 마친 공기업은 타율(퇴출)보다 자율적으로 (혁신)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언급은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따라 공기업의 퇴출사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예고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전 원장은 "민간부문에서는 경쟁과 혈투를 벌이고 있는데 ...

    연합뉴스 | 2005.11.04 00:00

  • 마쓰이, 이치로 넘는 일본인 최고 대우 요구

    ... 집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최근 다른 선수들의 몸값 상승도 마쓰이를 자극하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LA 다저스와 5년간 5천500만 달러(550억원)에 계약한 J.D.드루의 경우 계약전 3년간 평균 성적이 127경기 타율 0.283, 21홈런, 63타점에 불과했다. 반면 마쓰이는 3년간 전 경기에 출장, 타율 0.297, 23홈런, 110타점으로 드루보다 훨씬 나은 성적을 올렸다. 마쓰이측은 팀 공헌도에 있어 연봉 1천100만 달러는 결코 무리한 ...

    연합뉴스 | 2005.11.02 00:00

  • 저메인 다이, 월드시리즈 MVP

    ... 중전 적시타로 3루 주자 윌리 해리스를 불러 들였다. 3번 타자로 나선 다이는 이날 결승타 포함, 4타수 3안타로 화이트삭스의 공격을 이끌었다. 이날 팀이 터뜨린 8안타 중 3개가 그의 몫이었다. 그는 월드시리즈 4경기 동안 타율 0.438(16타수 7안타) 1홈런 3타점으로 팀내 타자 가운데 최고의 활약을 보였고 88년 만에 팀을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공로를 인정 받아 MVP로 선정됐다. 지난해 말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

    연합뉴스 | 2005.10.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