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91-11200 / 11,4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日기업 '이치로 特需' 희색

    ...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이치로 선수의 맹활약이 비즈니스에서도 대박을 터뜨리면서 일본 기업들에 함박웃음을 안겨주고 있다. 타자 출신 일본인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치로는 데뷔 첫해인 올시즌부터 타율 1위(지난 22일 현재)를 달리며 본바닥 야구팬들을 경악시키고 있다. 이치로의 활약은 연일 일본 매스컴의 스포츠 톱뉴스를 장식하고 있으며 그의 얼굴과 이름을 갖다 댄 비즈니스는 모조리 돈방석을 보장받고 있다. 스포츠용품 메이커 ...

    한국경제 | 2001.06.28 13:44

  • 본즈.이치로 ML 인기 '싹쓸이' .. 올스타투표 양대리그 1위

    ... 5주째 1위다. 본즈는 27일 현재 홈런 39개를 기록하며 무서운 홈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페이스를 유지하면 지난 98년 70개를 쏘아올리며 시즌 최다 홈런을 기록했던 마크 맥과이어(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능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치로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0.352),타점(1백17타점),도루(25도루)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면서 팀의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1위 질주를 주도하고 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27 17:44

  • [2001 프로야구] 현대 흔들림없는 마운드

    ''흔들림이 없다'' ''투수 왕국'' 현대의 명성이 시즌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빛을 발하고 있다. 최하위를 다투는 팀 타율과는 반대로 시즌 초반부터 팀 방어율 1위를 굳게 지키고 있다. 현대의 저력은 삐걱거릴만 하면 나타나는 마운드의 수호신들로부터 나온다. 현대가 선두권을 질주하는 가장 큰 원동력이기도 하다. 시즌 초반 현대의 수호신은 누가 뭐래도 테일러였다. 지난해 공동 다승왕 김수경과 임선동이 부진과 부상에 허덕일 때 6연승을 이어가며 ...

    한국경제 | 2001.06.27 17:43

  • 영화감독협회, 영협 탈퇴 결의

    ... 조직한 자생단체들은60년대 초 군사정권에 의해 영협으로 귀속된 이후 관변단체로서의 기능과 폐습에 안주해오면서 영화의 창작주체로서 영화예술의 발전과 영화문화의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면서 "자율과 다양성이란 시대변화에 따라 타율과 종속과 규제의 부끄러운 역사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영협을 탈퇴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감독협회는 "영협은 개혁적 정책의 추진을 거부하거나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해왔으며 급기야 대종상 사태를 통해 관객 대중 및 영화인들로부터 얼마나 ...

    연합뉴스 | 2001.06.27 15:31

  • 이치로, 5주째 AL 올스타투표 1위 질주

    ... 레드삭스)와 후안 곤살레스(78만6천544표.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각각 부문 2, 3위에 올라있다. 올스타투표는 처음으로 투표권의 일부를 나눠 가진 일본을 비롯 미국, 푸에르토리코, 캐나다, 멕시코, 베네수엘라, 도미니카공화국 등 7개국에서 이뤄지며 최종 결과는 7월3일 발표된다. 한편 이치로는 타율(0.352), 타점(117타점), 도루(25도루) 부문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 (뉴욕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1.06.27 10:56

  • 공교육 위기극복 국민대토론회

    ... "한국현대교육사에서 지시와 명령,간섭 일변도로 흘러온 교육부의 관료주의적 정책은 학교와 교사의 자율성 말살을 초래했으며 정책에 있어서도 일관성을 상실, 공교육의 위기를 초래했다"며 "이런 현실에서 일선 학교와 교사는 개혁의 대상이자 타율적 존재로 전락했다"라고 지적했다. 김창학 언북중 교사는 "교사들이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외면당하는데는 교사 자신들의 전문성 미흡과 노력부족, 일부교사의 도덕성 상실이 일조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며 "교원의 처우개선및 사회적 예우 ...

    연합뉴스 | 2001.06.26 10:30

  • [2001 프로야구] 타격 신기록 '봇물' 예고

    ... 때보다도 뜨거운 타격전을 보여주고 있다. 국내 프로야구의 간판급 투수들이 해외로 빠져나간데다 현재 각 팀의 에이스마저 부상과 부진에 시달리면서 ''타고 투저'' 현상이 여느 때보다 극심하다. 이에 따라 홈런을 포함해 안타 등 팀타율과 개인 타율 부문의 기록들이 깨질 전망이다. 올 시즌 새로 쓰여질 것으로 기대되는 기록은 우선 시즌 최다 만루홈런. 올 시즌 만루홈런은 총 21개가 기록됐다. 세 번째로 많았던 지난 98년과 벌써 동수를 이뤘다. 이 페이스라면 ...

    한국경제 | 2001.06.25 16:27

  • 찬호, 본즈 잡고 올스타 간다 .. 26일 샌프란시스코전 9승 재도전

    ... 24일 세인트루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39호 홈런을 뿜어낸 본즈는 지난 98년 마크 맥과이어가 수립했던 한 시즌 최다홈런인 70홈런을 올해 깨뜨릴 것으로 기대될 만큼 최상의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박찬호를 상대로 한 본즈의 통산 타율은 32타수 9안타(0.281)로 보통이지만 9안타 가운데 홈런이 5개로 메이저리그 타자 중 가장 많은 홈런을 빼앗았다. 또 삼진이 4개에 불과하고 볼넷을 9개나 고를 만큼 박찬호에게는 껄끄러운 상대다. 박찬호와 대결을 펼칠 마크 가드너(39)는 ...

    한국경제 | 2001.06.24 15:18

  • 박찬호, 26일 배리 본즈와 맞대결

    ... 터뜨린 본즈는 지난 98년마크 맥과이어가 수립했던 한 시즌 최다홈런인 70홈런을 올 해 깨뜨릴 것으로 기대될 만큼 최상의 페이스를 유지중이다. 본즈는 또 박찬호에게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박찬호를 상대로 본즈의 통산 타율은 32타수 9안타 타율 0.281로 그저 그렇지만 9안타 중 홈런이 5개나 차지해 메이저리그 타자 중 가장 많은 홈런을 뽑았다. 또 본즈는 삼진이 4개에 불과하고 볼넷을 9개나 고를 만큼 박찬호로서는 껄끄러운 상대다. 올시즌 ...

    연합뉴스 | 2001.06.24 13:53

  • 이치로, 아메리칸리그 타격 선두

    미국프로야구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스즈키 이치로(시애틀)가 아메리칸리그에서 타격 1위로 올라섰다. 이치로는 22일(한국시간) 오클랜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오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5타수3안타로 타율 0.356을 기록, 전날까지 선두였던 매니 라미레스(보스턴)를 2위로 밀어내고 선두로 치고 나왔다. 라미레스는 이날 5타수 1안타에 그쳐 타율이 0.351로 떨어졌다. 이치로는 도루 2개도 보태 올 시즌 25개의 도루를 기록, 전날까지 함께 ...

    연합뉴스 | 2001.06.22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