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01-11310 / 12,2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심재학, 기아로 트레이드

    ... 심재학까지 데려와 타선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특히 장성호 외에는 중심타선이 마해영, 박재홍, 홍세완 등 오른손 타자 일색이던 약점과 외야진 보강 과제도 이번 트레이드로 한꺼번에 해결했다는 평가다. 비록 심재학이 올 시즌 타율 0.236, 5홈런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지만 통산 113홈런, 491타점을 올릴 정도로 장타력을 갖추고 있어 기아의 기대가 크다. 충암고-고려대를 거치면서 아마추어 최고의 왼손타자로 불리던 심재학은 지난 95년 LG에 1차지명으로 ...

    연합뉴스 | 2003.12.10 00:00

  • 2003프로야구 골든글러브 11일 시상식

    ... 취재기자단 345명의 투표 결과를 공개하고 모두 10명의 수상자를 발표한다. 황금장갑을 놓고 가장 치열한 경합이 벌어지는 곳은 포수와 외야수 부문. 포수 부문은 통산 6회 수상을 자랑하는 김동수(현대)가 올시즌 생애 처음으로 3할 타율(0.308)을 달성해 4년만에 탈환을 노리는 가운데 진갑용(삼성), 박경완(SK),등도 만만찮은 실력을 뽐내 쉽게 결과를 점칠 수 없다. 지난해 수상자 진갑용은 타율 0.290, 21홈런을 쳐내는 공격력을 과시했고, 박경완은 젊은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한화.현대, 송지만-권준헌 맞트레이드

    프로야구 한화와 현대는 5일 외야수 송지만(30)과 투수 권준헌(32)을 1대1로 맞트레이드했다. 현대 유니폼으로 갈아 입는 송지만은 올 시즌 부상 때문에 74경기에 출전, 타율0.253, 9홈런으로 부진했지만 지난 해에는 타율 0.291, 38홈런을 기록하는 등 장타력을 갖춰 심정수, 이숭용과 함께 현대의 최강 클린업 트리오를 구성할 전망이다. 한화는 올 시즌 8승4패9세이브, 방어율 3.19를 기록한 권준헌을 데려와 불펜을보강하게 됐다. ...

    연합뉴스 | 2003.12.05 00:00

  • 프로야구 마해영, 기아 입단식

    ... 기아 구단에서 입단식을 가졌다. 지난 달 24일 4년간 총액 28억원에 계약한 마해영은 입단식에서 기아의 정재공단장으로부터 배번 49번이 새겨진 유니폼과 김성한 감독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았다. 새로 둥지를 튼 팀 선수들과도 상견례를 한 마해영은 "내년에는 타율 3할, 30홈런, 100타점 돌파가 목표"라며 "기아가 페넌트레이스 1위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3.12.01 00:00

  • 이승엽 ML행, 최대변수는 섹슨

    ... 또는 섹슨 영입이 모두 실패할 경우 이승엽을 대안으로 삼을 것으로 보이는데,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뛰던 리가 26일 시카고 컵스의 최희섭과 트레이드되면서 결국 LA는 섹슨 영입에 총력을 기울일 수 밖에 없게 됐다. 섹슨은 올 시즌 타율 0.272에 45홈런, 124타점을 올린 강타자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비롯한 많은 팀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선수. 에이스 커트 실링을 보스턴 레드삭스로 트레이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애리조나는 밀워키로부터 섹슨을 받아들여 ...

    연합뉴스 | 2003.11.27 00:00

  • 최희섭, 컵스에서 플로리다로 이적

    ... 이뤄지지 않았던 점으로 미뤄볼때 내년 시즌 주전으로 뛸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트레이드와 관련한 최희섭의 연봉 계약과 옵션 등 구체적인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특히 맞트레이드된 리가 올 시즌 155게임에서 홈런 31개, 92타점(타율 0.271)을 올린 슬러거로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일조했던 점을 감안하면 말린스가 최희섭의 가능성을 높이 산 것으로 풀이된다. 최희섭은 메이저리거로 첫 시즌을 맞아 지난 4월 홈런 5개와 14타점, 타율 0.241로 내셔널리그 월간 ...

    연합뉴스 | 2003.11.26 00:00

  • 시카고 -> 플로리다 .. 최희섭 '깜짝 이적'

    ... 이뤄지지 않았던 점으로 미뤄 볼때 내년 시즌 주전으로 뛸 가능성이 높다. 이번 트레이드와 관련한 최희섭의 연봉 계약과 옵션 등 구체적인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트레이드된 리가 올 시즌 1백55게임에서 홈런 31개,92타점(타율 0.271)을 올린 슬러거로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일조했던 점을 감안하면 말린스가 최희섭의 잠재력을 높이 산 것으로 풀이된다. 최희섭은 지난 시즌 연봉 30만5천달러에다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보너스 10만달러 등 총 40만5천달러를 ...

    한국경제 | 2003.11.26 00:00

  • 최희섭, 컵스에서 플로리다로 이적

    ... 않았던 점으로 미뤄 볼때 내년 시즌 주전으로 뛸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트레이드와 관련한 최희섭의 연봉 계약과 옵션 등 구체적인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특히 트레이드된 리가 올 시즌 155게임에서 홈런 31개, 92타점(타율 0.271)을 올린 슬러거로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일조했던 점을 감안하면 말린스가 최희섭의 가능성을 높이 산 것으로 풀이된다. 최희섭은 메이저리거로 첫 시즌을 맞아 지난 4월 홈런 5개와 14타점으로 내셔널리그 월간 신인상을 받으며 ...

    연합뉴스 | 2003.11.26 00:00

  • 이승엽, 골든글러브 7연속 수상 도전

    ... 올린 투수 부문에서는 다승.승률 2관왕 정민태(현대)가 앞서 있는 가운데 방어율 타이틀을 차지한 팀 동료 바워스, 탈삼진왕 이승호(LG) 등이도전하는 형국이다. 포수 부문에서는 통산 6회 수상자 김동수(현대)가 올 시즌 첫 3할 타율을 달성하며 4년만에 탈환을 노리고 있지만, 지난해 수상자 진갑용(삼성)과 박경완(SK), 조인성(LG) 등도 만만찮아 가장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유격수 부문에서는 3번째 황금장갑을 노리는 박진만(현대)과 100타점을 ...

    연합뉴스 | 2003.11.25 00:00

  • 마해영, 28억원에 기아 입단

    ... 11억원에 연봉 4억원, 플러스 및 마이너스 옵션으로 1억원씩 4년간 계약했다고 기아가 밝혔다. 프로 9년차인 마해영은 부산고-고려대를 거쳐 지난 95년 롯데에 입단한 후 2001년 삼성으로 옮겼으며 올 시즌 132경기에서 502타수 146안타(타율 0.291), 38홈런,123타점을 올렸다. 마해영은 "내 가치를 인정해준 기아에 감사하고 FA 계약을 빨리 마쳐 홀가분하다"면서 "내년 시즌 팀 우승을 위해 온 힘을 쏟아부을 것을 팬들에게 약속한다"고말했다. 기아는 마해영을 ...

    연합뉴스 | 2003.11.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