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21-11330 / 12,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ML 강타자 모 본, 은퇴 선언

    ... 은퇴를 선언했다. 본은 26일(한국시간) 보스턴 글로브지와의 인터뷰에서 "내 현역 생활을 끝났다. 내 부상을 치료할 의료진을 구하지 못했다"며 선수 생활을 마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91년 보스턴 레드삭스에 입단했던 본은 애너하임 에인절스와 메츠를 거친 2003년까지 개인 통산 타율 0.293, 328홈런을 기록했지만 왼쪽 무릎에 발병한 관절염 때문에 지난 시즌 1경기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4.01.27 00:00

  • 현대 심정수, 연봉 6억원에 사인

    ... 기록했다. 94년 두산의 전신인 OB에서 1천200만원의 연봉을 받고 프로에 데뷔한 심정수는2001년 현대로 이적했고 지난 해에는 삼성의 이승엽(현 일본 롯데 마린스)과 불꽃튀는 홈런 레이스를 펼치며 53개의 아치를 그렸다. 또 타율 0.335, 142타점을 기록하는 맹타를 휘둘러 현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제몫을 다했다. 심정수는 이날 계약 체결 뒤 올해 모두 2천만원을 적립해 시즌 종료 후 수원지역 초등학교 야구부 지원 성금으로 내겠다고 밝혔다. 현대는 심정수와 ...

    연합뉴스 | 2004.01.26 00:00

  • '아시아 홈런킹' 이승엽, 일본행 장도

    ... 소감을 밝힌 후 "빨리 적응해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2년은 미국 메이저리그로 가기 위한 내 인생의 전환점이 될것"이라면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승엽은 앞서 홈런 30개, 2할9푼의 타율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힌바있다. 한편 이승엽의 부인 이송정씨는 한국에서 집을 처분하는 등 주변을 정리하며 일본 생활 준비를 마친 후 이달말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영종도=연합뉴스) 양태삼.강건택기자 tsyang@yonhapnews ...

    연합뉴스 | 2004.01.25 00:00

  • 민주 '호남 물갈이' 급류

    ... 없다"고 말했다. 호남 일부 중진들이 거부하고 있는 여론조사 방식을 동원해 강제 물갈이에 나설것이라는 얘기다. 당 지도부는 조 대표 대구 출마 선언이후 호남 여론이 중진들의물갈이로 모아지고 있어 자발적 용퇴가 없을 경우 여론에 의한 타율적 물갈이가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당내에서는 `서울 남부 벨트'론도 나오고 있다. 서울 강서와 양천, 서초구를 호남 중진들이 출마해 바람을 일으킨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호남 중진들은 당내의 물갈이 기류를 애써 무시하거나, ...

    연합뉴스 | 2004.01.20 00:00

  • 프로야구 삼성, 빅리그 왼손타자 영입

    ... 메웠다. 삼성은 9일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에서 뛴 외야수 트로이 오리어리(35.미국)와 연봉 20만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93년 밀워키 브루어스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한 오리어리는 95년 보스턴레드삭스에서 타율 0.308을 기록하며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자리를 굳혔다. 2001년까지 보스턴의 주전 외야수로 활약한 오리어리는 99년 시즌에는 타율 0.280, 28홈런, 103타점을 때려내며 전성기를 누렸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11시즌 ...

    연합뉴스 | 2004.01.09 00:00

  • [특별기고] (4) "과학기술을 국정중심에 놓아야 2만弗 된다"

    ... 우리는 목표는 세웠으나 현실안주형 목표를 세웠지 세계 최고ㆍ최초의 목표를 세운 것이 아니었다. 기술개발은 다른 부문과 다르다는 생각이 팽배해 품질, 원가, 타이밍 등 연구생산성, 기술완성도는 등한시했다. 외부에서 주도하는 타율적 혁신이 아니라 내부에서 스스로 행하는 자율적 혁신이 앞서야 한다. 2004년은 원숭이의 해다. '손오공'은 자기 재주만 믿고 경솔히 행해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결국 부처님에게 잡혀 갇히는 신세가 됐다. 그러나 크게 깨달은 ...

    한국경제 | 2004.01.07 00:00

  • 정치권 '불출마 도미노' 요동

    ... 임기를 끝으로 정계를 은퇴할 것"이라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민주당의 C, L 의원 등 중진들도 추가로 불출마 대열에 합류하는 방안을 적극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열린우리당 일각에서도 비리 연루 의원들에 대한 공천배제 등 타율적인 불출마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각당의 이같은 불출마 움직임은 여론의 호응속에 급속도로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커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현역의원 공천 물갈이속에 정치권의 전면적인 세대교체가 예상돼 주목된다. 4선인 한나라당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프로야구] 연봉 킹 누가될까

    ... 이승엽의 지난 시즌 연봉 6억3천만원보다 높은 계약액을 바라고 있다. 하지만 현대는 고액 연봉 선수들이 시리즈 우승에 공헌했지만 대폭적인 연봉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이밖에 심정수는 출루율 1위(0.478)와 장타율 1위(0.720), 홈런 2위(53개), 타점 2위(142점), 타율 2위(0.335) 등 놀라운 성적을 기록한 것을 밑천삼아 최고연봉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심정수는 지난 시즌 연봉이 3억1천만원이어서 단숨에 큰 폭으로 오르기에는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프로야구 기아 이종범, 4억8천만원에 재계약

    ... 이종범(34)이 소속팀 기아 타이거즈와 연봉 4억8천만원에 재계약을 맺었다. 기아는 6일 이종범과 연봉 협상을 갖고 지난 시즌 4억5천만원보다 6.67% 인상된4억8천만원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524타수, 165안타, 타율 0.315, 61타점을 올렸고 특히 최고령으로 20홈런-20도루 클럽(홈런 20개, 도루 50개)에 가입한 이종범은 팀의 정신적 지주 역할도 톡톡히 해내면서 당초 연봉 5억원 이상이 유력했지만 개인적인 실리보다는 대의를 선택했다.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프로야구] 한화, 김태균과 1억500만원에 재계약

    0...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는 3루수 김태균(22)과 지난 시즌(연봉 3천500만원)에서 200% 인상된 1억500만원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타율 0.319, 31홈런, 95타점, 153안타, 출루율 0.424, 장타율 0.572를 올려 차세대 거포로 기대를 모은 김태균은 프로 데뷔 4년만에 억대 연봉자 반열에 올라서게 됐다. 한화는 또 롯데에서 이적한 문동환과 지난 시즌과 같은 6천500만원에 계약했고조현수와는 30% 인상된 2천600만원에 ...

    연합뉴스 | 2004.0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