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41-11350 / 12,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병현, '밤비노 저주는 내가 푼다'

    ... 월드시리즈를 제패한 명문 오클랜드는 지난 2000년부터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올랐으면서도 매번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했지만 이번에는 정규시즌에서 4승3패로 앞선 보스턴을 만나 리그 챔피언십 진출을 노리고 있다. 올시즌 팀 장타율(0.491) 역대 기록을 갈아치운 보스턴은 팀 타율(0.289)과 득점(961점)에서 메이저리그 1위에 오른 막강한 화력을 앞세우고 오클랜드는 팀 방어율 3.60으로 리그 1위를 차지한 탄탄한 투수진을 앞세운다. '창과 방패의 대결'이 ...

    연합뉴스 | 2003.09.30 00:00

  • [프로야구] 현대, 잇몸과 뒷심의 우승

    ... 선수들의 선전의 덕분. 현대가 10억원의 웃돈을 주고 영입한 정성훈은 한때 타격 선두를 질주하며 교환상대였던 박재홍보다 훨씬 낫다는 평가를 받았고, 한때 은퇴까지 고려했던 김동수는주전 포수 역할 뿐만 아니라 올해 생애 첫 3할대의 타율에 올라서는 노익장을 과시했다. 또 마운드에서는 지난해 구원왕이었던 조용준이 시즌 중 부상으로 2군으로 내려간 사이 권준헌이 마무리 중책을 잘 소화해냈다.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뛰다 올해 국내로 복귀한 정민태도 현대우승에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프로야구] 현대, 정규리그 우승 달성

    ... 좌전안타로 1점씩 더 뽑아 3-0으로 우세를 잡았다. 현대 전준호는 7회 2점 쐐기포를 작렬, 우승을 매듭짓는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홈런 더비 2위인 심정수(53호)는 홈런을 더하지 못했지만 일단 타점(142점) 1위,타율(0.335) 2위 자리로 이번 시즌을 마감했다. 현대는 2위팀과 3-4위팀간 대결의 승자와 한국 시리즈 우승을 놓고 다툰다. 한편 5위 SK는 사직구장에서 롯데를 5-2로 물리치며 승수를 더해 4위자리를 둘러싼 한화와의 경쟁에서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최희섭,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 출전

    ... 최희섭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7회 랜들 사이먼의 대주자로 1루에 나간 뒤 득점하지 못했고 9회 타석에서는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이로써 최희섭은 79경기에서 타율 0.218(202타수 44안타.8홈런), 28타점, 31득점을 기록하고 올 시즌을 마감했다. 시카고는 이날 2-3으로 졌지만 전날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확정, 10월 1일부터 시작하는 플레이오프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했다. 9월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프로야구] 아시아 홈런 타이 이승엽

    ... 이승엽의 자질을 알아보고타자로 변신하도록 이끌었다. 또 96년 가을 호주전지훈련 때 백인천 감독(전 롯데 감독)은 타격에 대한 모든것을 전수하기 시작했고, 이승엽은 서서히 타격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데뷔 첫해 홈런 13개, 타율 0.285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이승엽은 백 감독의지도 아래 96년 타율이 0.303으로 치솟았고 97년 32개의 홈런을 쏘아올린데 이어 99년에는 시즌 최다인 54개의 아치를 그리며 한국 프로야구의 홈런사를 하나씩 바꿔갔다. ...

    연합뉴스 | 2003.09.25 00:00

  • 봉중근 ⅔이닝 무실점.. 최희섭 대수비 삼진

    ... 플로리다에 5-6으로 패했다. 최희섭은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원정경기에서 2-8로 크게 뒤진 8회말 랜달 사이먼의 대수비로 출전해 9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올랐지만 풀카운트 대결에서 스트라이크를 그대로 흘려보내 삼진 아웃됐다. 최희섭은 시즌 타율이 0.219로 떨어졌고 시카고 컵스는 이날 세인트루이스에 2-3으로 진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 휴스턴과 1.5게임차의 승차를 유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서재응, 22일 몬트리올전 연패 끊는다

    ... 서재응은 4월 13일 경기에서는 9피안타, 5실점(3자책)하며 패배한 이후 2차례의 경기에서도 난타를 당하며 마운드를 내려왔다. 시즌 마지막 대결이 될 이날 경기에는 서재응에게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는 올란도 카브레라(상대 타율 0.750)를 비롯해 브래드 윌커슨, 호세 비드로 등 천적들이 도사리고 있어 힘든 승부가 예상된다. 여기에다 이미 지구 꼴찌를 확정한 메츠가 최근 6경기에서 2차례의 완봉패를 포함해 6연패를 당하는 무기력함을 보여주고 있어 서재응으로서는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프로야구] 심정수 49호포..이승엽 홈런 침묵

    ...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14일 두산전 이후 5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한 심정수는 올 시즌 49호를 기록, 이승엽(53개)과의 격차를 4개차로 좁혔고 이날 홈런 1개 등 4타수 4안타 2타점3득점의 맹타를 뿜어 타격 5위에서 2위(타율 0.336)로 3계단 올라섰다. 현대는 심정수의 선제홈런을 발판삼아 장단 18안타를 몰아치며 롯데를 11-4로격파, 이날 경기가 없었던 2위 기아를 3게임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지켰다. 또 이날 2안타를 때린 현대 박종호는 15경기 ...

    연합뉴스 | 2003.09.19 00:00

  • 서재응, 16일 최희섭의 시카고 컵스와 격돌

    ... 노장 1루수 에릭 캐로스는 14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4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하는 등 맹타를 휘두르고 있어 최희섭과 서재응의 맞대결은현재로서는 이루지기 힘들 듯 하다. 따라서 서재응은 홈런타자 새미 소사(34홈런.타율 0.290)를 비롯해 모이세스 알루(21홈런.타율 0.288), 캐로스(타율 0.290) 등 강타자들이 즐비한 컵스의 클린업트리오에 신경을 더 써야 한다. 여기다 톱타자 마크 그루질라넥도 0.310의 타율을 유지하고 있어 경계의 대상이다. ...

    연합뉴스 | 2003.09.14 00:00

  • 뉴욕 메츠 투수 글래빈 동생, 메이저리그 합류

    ... 부상자 명단에 올리고 우완 투수 제이슨 로치를 마이너리그에 내려보내는 대신 트리플A 노퍽에서 뛰고있는 글래빈의 동생인 1루수 마이크를 외야수 맷 왓슨과 함께 엔트리에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지난 9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클리블랜드에 22순위로 지명됐던 마이크는 프로생활 9년만에 처음 메이저리그에서 뛰게 됐다. 마이크는 올해 마이너리그에서는 0.266의 타율과 홈런 5개, 17타점을 올렸다. (몬트리올 AP=연합뉴스) anfour@yna.co.kr

    연합뉴스 | 2003.09.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