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51-11360 / 12,3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별기고] (4) "과학기술을 국정중심에 놓아야 2만弗 된다"

    ... 우리는 목표는 세웠으나 현실안주형 목표를 세웠지 세계 최고ㆍ최초의 목표를 세운 것이 아니었다. 기술개발은 다른 부문과 다르다는 생각이 팽배해 품질, 원가, 타이밍 등 연구생산성, 기술완성도는 등한시했다. 외부에서 주도하는 타율적 혁신이 아니라 내부에서 스스로 행하는 자율적 혁신이 앞서야 한다. 2004년은 원숭이의 해다. '손오공'은 자기 재주만 믿고 경솔히 행해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결국 부처님에게 잡혀 갇히는 신세가 됐다. 그러나 크게 깨달은 ...

    한국경제 | 2004.01.07 00:00

  • [프로야구] 한화, 김태균과 1억500만원에 재계약

    0...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는 3루수 김태균(22)과 지난 시즌(연봉 3천500만원)에서 200% 인상된 1억500만원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타율 0.319, 31홈런, 95타점, 153안타, 출루율 0.424, 장타율 0.572를 올려 차세대 거포로 기대를 모은 김태균은 프로 데뷔 4년만에 억대 연봉자 반열에 올라서게 됐다. 한화는 또 롯데에서 이적한 문동환과 지난 시즌과 같은 6천500만원에 계약했고조현수와는 30% 인상된 2천600만원에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ML 각 구단, 전력 보강 마무리 단계

    ... 플로리다와 루퍼를 영입한 메츠는 이로써 지난해 서로의 마무리 투수를 맞바꾸게 된 셈. 텍사스 레인저스도 이날 현역 선수 가운데 5번째로 많은 통산 436도루를 성공시킨 내야수 에릭 영과 1년 계약에 합의했다. 지난해 125경기에서 타율 0.250, 15홈런, 28도루의 성적을 올린 영은 올 시즌텍사스 내야진의 전천후 백업선수로 활약할 예정이다.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를 두 차례나 거머쥔 거포 후안 곤살레스(34)는캔자스시티 로열스의 중심타선 문제를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프로야구 기아 이종범, 4억8천만원에 재계약

    ... 이종범(34)이 소속팀 기아 타이거즈와 연봉 4억8천만원에 재계약을 맺었다. 기아는 6일 이종범과 연봉 협상을 갖고 지난 시즌 4억5천만원보다 6.67% 인상된4억8천만원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524타수, 165안타, 타율 0.315, 61타점을 올렸고 특히 최고령으로 20홈런-20도루 클럽(홈런 20개, 도루 50개)에 가입한 이종범은 팀의 정신적 지주 역할도 톡톡히 해내면서 당초 연봉 5억원 이상이 유력했지만 개인적인 실리보다는 대의를 선택했다.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프로야구] 연봉 킹 누가될까

    ... 이승엽의 지난 시즌 연봉 6억3천만원보다 높은 계약액을 바라고 있다. 하지만 현대는 고액 연봉 선수들이 시리즈 우승에 공헌했지만 대폭적인 연봉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이밖에 심정수는 출루율 1위(0.478)와 장타율 1위(0.720), 홈런 2위(53개), 타점 2위(142점), 타율 2위(0.335) 등 놀라운 성적을 기록한 것을 밑천삼아 최고연봉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심정수는 지난 시즌 연봉이 3억1천만원이어서 단숨에 큰 폭으로 오르기에는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프로야구 기아 장성호, 2억5천만원에 계약

    프로야구 기아의 중심타자 장성호(26)가 29일 올해보다 25% 인상된 2억5천만원에 내년 시즌 연봉 재계약을 맺었다. 장성호는 올해 이종범과 함께 팀에서 가장 높은 타율 0.315(21홈런.105타점)을 기록하며 6년 연속 3할대 타율을 유지, 중심 타자로서 역할을 했다. 장성호는 "인상액이 생각했던 것보다는 미흡하지만 내년에는 팀을 한국시리즈정상에 올려 대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프로야구] 내년 시즌 용병 바람 부나

    ... 물방망이 타선 때문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한 LG는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데블레이스에서 활약한 알 마틴(미국)과 계약(계약금 10만달러. 연봉 10만달러)했다. 왼손잡이 외야수인 마틴은 11시즌 동안 메이저리거로 뛰며 통산 타율 0.276, 132홈런, 173도루를 기록한 호타준족으로 LG는 타선과 외야 수비에서 드러난 약점을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즌 내내 선발투수 때문에 머리를 싸맸던 삼성은 2002년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다승왕(17승8패.방어율 ...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셰필드, 양키스행...스토브리그 가열

    ... 3천900만달러 가운데 1천350만달러는 계약 기간을 채운 뒤 준다는 지불유예조건과 4년째가 되는 2007년 양키스가 연봉 1천300만달러에 계약 연장을 할 수 있다는 팀 옵션이 추가됐다. 셰필드는 올 시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타율 0.330, 39홈런, 132타점의 뛰어난 타격 성적을 올린 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려 일찌감치 양키스의 스카우트 표적이 돼 왔다. 라이벌 보스턴 레드삭스가 커트 실링, 키스 폴크 등 정상급 투수들을 보강하고있는 가운데 양키스도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이승엽, 롯데 마린스 정식 입단

    ... 이승엽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제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 시작하는 만큼 한국의최고 타자라는 생각은 버리고 9년전 갓 프로야구 선수가 됐을 때처럼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엽은 내년 시즌 목표에 대해 "홈런 30개에 타율 2할9푼이 목표"라며 "이제롯데 선수가 됐으니 한국에서 했던 플레이를 잊고 롯데 선수라는 것을 항상 마음에심어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승엽은 "롯데가 지난 30년간 우승을 못했던 것으로 듣고 있다"며 "크게는 보탬이 되지 못할지는 ...

    연합뉴스 | 2003.12.16 00:00

  • 이승엽 "日 딛고 메이저리그 다시 도전"

    ... 생각인지. ▲다시 도전할 것이다. 다만 올해같은 대우와 조건을 또 제시받는다면 그때는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스스로 생각하는 일본 무대에서의 성공 기준은. ▲우선 가서 일본 야구에 대해 비디오를 보면서 생각하겠다. 지금 생각으로는 타율 2할9푼에다 30홈런이면 첫 시즌치고는 만족할만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뜻대로 되는 것은 아니고 많이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 --미국 에이전트가 지금 결정 알고 있는지. ▲공식적으로는 모르고 대강 ...

    연합뉴스 | 2003.12.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