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51-11360 / 11,4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5일자) 금융은 금융인에게 맡겨라

    ... 대상"으로 드러나는 불행한 현실은 금융분야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경제관료들이 이처럼 변화를 두려워 하고,시장기능에 대한 신뢰가 없고, 민간의 능력을 불신하니 금융기관 종사자들의 보수성이 조장되고 있다. 오랜 기간 감독당국의 타율, 곧 규제에 길들여진 탓으로 개혁에 대해 부정적 저항적이게 마련이다. 금융서비스 생산자들이 창구에 줄서 있는 예금주를 고객으로 생각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뒤를 살핀다. 업무의 본질적 내용에 맞게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보다는 ...

    한국경제 | 1996.05.04 00:00

  • [프로야구] 쌍방울, '4연승' 선두 질주

    쌍방울 레이더스의 김실이 지난해 삼성에서 방출된 설움을 딛고 연일 불꽃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전날까지 타격랭킹 2위레 머물렀던 김실은 27일 LG트윈스와의 잠실 경기에서 5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둘러 타율 0.490을 기록, 이날 무릎부상으로 결장한 팀동료 박노준(0.486)을 제치로 1위에 올라섰다. 김실을 비롯한 주전 대부분이 불꽃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쌍방울은 4연승을 기록하며 선두 질주를 계속했다. 27일 전적 쌍방울 2 ...

    한국경제 | 1996.04.28 00:00

  • [NCC 증설 경쟁] 민간자율투자조정협의회 출범 앞두고 재연

    ... 방법이 조심스레 제시되고 있기도 하다. 통산부관계자도 이와 관련, "NCC건설 문제는 민자협에서의 결의사항을 존중할 것"이라며 "민자협에서 착공이나 완공시기를 조정해 공급과잉을 최소화하는 노력을 기울일 경우에는 통산부도 개입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말해 이런 가능성에 높은 기대를 걸고 있다. 민자협이 제대로 구성돼 모종의 "대타협"을 이뤄낼지 아니면 다시 타율적인 조정을 "받게 될"지 주목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6.04.26 00:00

  • [증시안정기금 해체] 증안없는 주식시장 어떻게 될까

    증안기금의 해체가 공식결정됨에 따라 한국 주식시장도 "고위험,고수익"의 선진국형 시장으로 발전할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증권당국의 주가개입으로 인한 주가왜곡 현상이 나타날 소지가 크게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타율증시"에서 "자율증시"로의 발전도 기대할수 있게 됐다. 증안기금의 해체이유는 주가지수선물시장 개장을 앞두고 증시가 자체논리로 등락을 거듭해야 한다는 교과서적인 논리가 새삼 부각된데다 OECD(경제협력 개발기구)가입을 앞두고 선진국에서 ...

    한국경제 | 1996.04.19 00:00

  • [증시안정기금 해체] (인터뷰) 김창희 <증안기금 이사장>

    ... 6년만에 해산하기로 결정한 김창희이사장 (대우증권 사장)과 일문일답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일부에서 증안기금 해체시한 재연장설도 나돌았는데 이같은 해체결정 배경은. "외국인투자가들은 그간 국내 증시가 "자율"보다는 "타율"에 의해 움직이는 경우가 많았다고 비난해 왔다. 자본시장 개방돼 4년이 지나면서 국내 시장이 세계적인 규모로 성장한만큼 외부 "입김"없이 주가가 형성될수 있도록 이같이 결정했다. 더욱이 오는 5월 3일부터 주가지수선물시장이 ...

    한국경제 | 1996.04.19 00:00

  • [한경시론] 경영혁신의 현장화 .. 최공진 <한국경영연 이사>

    ... 기업과 인간이 함께 어우러져 고가치를 창조할수 있는 각종 경영혁신 작업과 함께 "사람이 곧 경쟁력"이라는 인식하에 인재개발과 조직활성화에 전례없는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우리기업이 펼쳐온 경영혁신활동은 타율적으로 전개되거나 형식적 전시효과 위주로 흐르는 면이 있었다. 전사원의 자발적.자율적인 참여가 결여된게 그 이유다. 특히 혁신비젼이 공유되지 않고 공감대 또한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상태였던 탓에 전사적인 행동화도 이뤄지지 않았다. ...

    한국경제 | 1996.03.27 00:00

  • [M&A 경영시대] (8) M&A 부티크 (하) .. 국내시장 개척

    ... M&A회사를 설립했다. "초창기에는 경영자들에게 M&A가 무엇인지부터 설명했지요. 그러다보니 한건을 성사시키는데 수개월 걸리는게 보통이었읍니다" M&A는 야구경기와 비슷하다는 그는 최근 M&A 부티크들이 많이 설립되고 있는데 대해 타율(성사율)이 높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작건수보다 성사건수가 중요하다는 얘기이다. 그는 지난 5년간 코오롱의 영국 최대 필름업체인 IGG사인수, 서통의 미아메리카테이프사및 대본사인수, 미국 다국적기업인 사라리사의 일본 업산사 ...

    한국경제 | 1996.03.06 00:00

  • [한경시론] 민주화와 국가경쟁력..이규억 <산업연구원 원장>

    ... 어떠한가. 사회 전체의 울이 흐트러진채 각자가 방향감각을 상실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것은 거꾸로 우리가 현재 선진화의 열매를 맺기 위한 싹을 키워야할 시점에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우리는 오랜세월에 걸쳐 익숙해진 타율의 세계에서 자율의 세계로 옮겨 오면서 이에 걸맞는 새로운 발상법과 행동양식을 아직 충분히 체득하지 못한 것이다. 물론 이것은 불가피한 과도기적 현상이다. 다만 우리는 이를 방관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그 비용과 부작용을 ...

    한국경제 | 1996.03.04 00:00

  • [대기업 계열사 수평통합 가속화] 유망사업 중심, 자율 개편

    ... 엔지니어링 전자와 정보통신 주류와 식음료 제조업과 무역 등의 업종간 구분이 허물어지고 있는 현상과도 맞물린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주요 그룹들은 대기업의 문어발식 사업확장을 규제하려는 정부정책에 따라 타율적으로 계열사 통폐합을 해온 경향이 강했다"며 "그러나 최근의 합병러시는 사업시너지 효과를 높이면서 유망 사업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한다는 자체적 필요성에 따라 이뤄지고 있는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무역과 건설업체간 ...

    한국경제 | 1996.01.23 00:00

  • [세계의기업] 일 '닌텐도' .. 64비트급 게임기 세계 첫선

    ... 소프트웨어업체 네트스케이프와 제휴, 인터넷 접속 소프트웨어 및 모뎀을 내장한 카세트형 전용 어댑터와 자기디스크장치를 연말께 내놓을 예정이다. 이 계획이 실현되면 자기디스크에 수록된 게임 내용을 바꿀 수 있게 된다. 야구선수의 타율이나 방어율을 변경하는 것이 일례이다. 닌텐도는 "닌텐도 64"를 싼값에 내놓음으로써 일시에 게임기시장을 뒤흔들겠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다. "닌텐도 64"의 판매예정가는 2만5,000엔(한화 약18만5,000원). 현재의 주력제품인 ...

    한국경제 | 1996.0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