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61-11370 / 13,2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시즌 5호 멀티히트..4할타율 진입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4번타자 이승엽(30)이 시즌 다섯 번째 멀티히트(2안타 이상)경기를 펼치며 꿈의 4할 타율에 진입했다. 이승엽은 12일 도쿄돔에서 벌어진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시즌 2차전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해 3회와 7회 각각 안타를 기록,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지난 8일 주니치 드래곤스와 경기 이래 4경기 연속 안타이자 시즌 다섯 번째 멀티히트로 가파른 타격 상승세를 이어간 이승엽은 이로써 타율도 0.389에서 ...

    연합뉴스 | 2006.04.12 00:00

  • 이승엽 '꿈의 4할 타율' ‥ 시즌 5번째 멀티히트 기록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4번타자 이승엽(30)이 시즌 다섯 번째 '멀티 히트'(2안타 이상) 경기를 펼치며 꿈의 4할 타율에 진입했다. 이승엽은 12일 일본 도쿄돔에서 벌어진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의 시즌 2차전에서 4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해 3회와 7회 각각 안타를 기록,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최근 4경기 연속 안타이자 시즌 다섯 번째 멀티 히트로 가파른 타격 상승세를 이어간 이승엽은 이로써 타율도 0.389에서 0.400으로 ...

    한국경제 | 2006.04.12 00:00 | 김경수

  • 이승엽의 요미우리, 리그 우승확률 89%

    ... 완승을 거둔 요미우리 소식을 전한 뒤 '요미우리가 23년만에 개막 후 첫 10경기에서 8승(2패)을 올렸다. 과거 8승을 거뒀던 9번 중 8번이나 센트럴리그를 우승했다'며 시즌 출발이 완벽하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지난해 타율 0.198로 눌렸던 '거인 킬러' 히로시마 에이스 구로다 히로키를 상대로 7회 타자 일순하는 엄청난 응집력으로 대거 5점을 뽑았다. 지난해 자이언츠 역사상 처음으로 80패(62승)를 당하며 리그 5위로 추락한 요미우리는 올 시즌 ...

    연합뉴스 | 2006.04.12 00:00

  • 이승엽 사부 박흥식, "승엽 40홈런.3할 타율 가능"

    "(이)승엽이가 지금 같은 페이스라면 올 해 40개의 홈런과 3할 타율, 100타점 이상도 충분히 가능하다" `아시아 홈런킹' 이승엽(30.요미우리 자이언츠)의 국내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시절 사부(師父)였던 박흥식(44) 삼성 타격코치가 11일 이승엽의 올 시즌 맹활약을 예언했다. 박 코치는 지난 1996년부터 2003년까지 7년 가까이 삼성에서 한솥밥을 먹으며 이승엽의 타격을 지도하는 건 물론이고 심리 상담까지 해주며 아시아 최고의 홈런 ...

    연합뉴스 | 2006.04.11 00:00

  • 서재응 피츠버그전, '2.3번 타자 경계령'

    ... 두 선수가 누상에 나가고 중심 타선으로 찬스가 이어진다면 집중타를 맞을 우려도 있다. 피츠버그의 중심 타선은 좌타자 케이시, 우타자인 제이슨 베이, 다시 좌타자인 제로미 버니츠가 이끌고 있다. 베테랑 버니츠는 시즌 초반 타율이 0.276에 불과하나 0.448의 장타율로 일발 장타를 터뜨릴 수 있음을 보여줬고 케이시는 홈런 2개와 2루타 2개 등 장타율 0.600으로 피츠버그 타자 중 가장 페이스가 좋다. 타율 0.345, 장타율 0.542 등 정교함과 ...

    연합뉴스 | 2006.04.11 00:00

  • 이승엽, 시즌 4번째 멀티히트..팀 승리 발판

    ...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4번 타자 이승엽(30)이 시즌 4번째 멀티히트(2안타 이상) 경기를 펼치며 팀이 낙승을 거두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승엽은 11일 도쿄돔에서 벌어진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의 시즌 1차전에서 3타수 2안타로 타율을 0.364에서 0.389(36타수 14안타)로 끌어올렸다. 이승엽은 이날 히로시마의 우완 에이스 구로다 히로키를 맞아 빠른 스윙 스피드로 그의 150Km 가까운 광속구를 무력화시켰다. 구로다는 지난해 15승(12패)으로 센트럴리그 ...

    연합뉴스 | 2006.04.11 00:00

  • 이승엽 '꿈의 1경기 1타점' 도전

    ... 향해 순항 중이다. 3월31일 개막 후 요코하마 베이스타스,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 주니치 드래곤스 등 3팀과 9경기를 치른 10일 현재 이승엽은 10타점으로 센트럴리그 타점 1위를 달리고 있다. 또 득점(14개.1위) 타율(0.364.10위), 홈런(3개.2위), 볼넷(7개.3위), 출루율(0.463.6위), 장타율(0.667.4위) 등 도루를 제외한 공격 전 부문에서 상위권에 올라 전반적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승엽은 요미우리 유니폼을 입으면서 ...

    연합뉴스 | 2006.04.10 00:00

  • thumbnail
    日프로야구 한국계 가네모토 903경기 연속출장 세계 타이

    ... 출전,1999년 7월21일부터 계속된 연속 풀이닝 출장기록을 903시합으로 늘렸다. 이는 미국 메이저리그의 칼 립켄 주니어가 1982~87년에 세운 기록과 동률이다. 가네모토는 1991년 히로시마에 입단해 2000년에는 30홈런,30도루,타율 3할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정규시즌에서도 타율 3할2푼7리,40홈런,125타점,120득점을 올렸다. 가네모토는 부모가 한국인인 한국계 3세로 2001년 일본 여성과 결혼하면서 일본 국적을 취득했으며 스스로도 ...

    한국경제 | 2006.04.09 00:00 | 정용성

  • 이승엽, 또 터졌다 … 3호 홈런 '쾅'

    ... 무사 1,2루에서 좌중간 펜스쪽으로 깊숙이 날아가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홈런성이었으나 공은 펜스 상단을 맞고 튀어 나왔다. 잡히는 줄 알았던 주자들이 뒤늦게 스타트하는 바람에 이승엽의 안타는 단타에 그쳤고 요미우리는 무사 만루의 황금 찬스를 이어갔다. 요미우리는 이후 3연속 안타로 4점을 도망가 승기를 굳혔다. 이승엽은 시즌 타율이 0.333에서 0.364(33타수 12안타)로 올랐다. 타점은 10타점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6.04.09 00:00 | 한은구

  • 이승엽, 시즌 3번째 결승타점

    ... 기용하며 번트 작전을 폈다. 가와이의 번트 타구는 홈으로 대시하던 이승엽쪽으로 떴고 이승엽은 넘어지면서 플라이 아웃 처리한 뒤 2루로 뛰었던 1루 주자까지 잡아내는 더블 플레이를 완성시켰다. 2회와 6회에는 각각 우익수 뜬공와 삼진으로 물러난 이승엽은 이날 3타수 1안타를 마크했고 시즌 타율은 0.333(27타수 9안타)을 유지했다. 양팀은 9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3차전을 치른다. (서울=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6.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