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71-11380 / 12,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3년 연속 MVP...이동학은 신인왕

    ... 이승엽은 프로야구 사상 최다인 5번째이자 2001년부터 2003년까지 3년연속해 MVP에 오르는 영예를 누리며 2천만원 상당의 순금 트로피를 수상했다. 이승엽은 올 시즌 아시아 최다인 56개의 홈런을 날린 것을 포함해 0.301의 타율에 144타점, 115득점을 올리는 등 한국프로야구 간판타자로서 자리를 확고히 했고내년 시즌에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린다. 이승엽은 "올 시즌에 상상하지도 못한 좋은 성적을 올렸다. 동료, 팀관계자 모든 분의 도움이 컸다"며 ...

    연합뉴스 | 2003.10.27 00:00

  • 최희섭, 윈터리그서 1경기 4안타

    ... 3점으로벌렸다. 마가야네스는 3,4,5회 1점씩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지만 연장 11회초 타선 폭발로 대거 7점을 올린 덕분에 라 구아이라에게 당했던 전날의 패배(3-9)를 설욕했다. 지난 21일 데뷔전에서 홈런 1개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을 때려낸 뒤 3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치던 최희섭은 이날 맹타로 윈터리그 성적을 타율 4할(15타수 6안타),1홈런, 4타점으로 끌어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3.10.26 00:00

  • [프로야구] 현대 우승 주역 용병 브룸바

    ... 정상으로 이끌고 사상 첫 용병 한국시리즈 MVP에 뽑혔던 탐 퀀란과 너무 닮은 모습이었다. 물론 1, 4차전 선발로 나와 승리를 이끌고 7차전에서도 완봉승을 올린 정민태에게 밀려 MVP를 놓치긴 했어도 브룸바가 7경기에서 올린 타율 0.333(25타수 8안타)과10타점은 최고의 공격수로 인정받기에 충분했다. 지난 6월20일 어깨 부상으로 방출된 마이크 프랭클린 대체 용병으로 영입돼 처음에는 적응을 못해 헛방망이질에 마음고생을 하기도 했던 브룸바는 가을잔치에서의멋진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프로야구] 현대, 적재적소 투자로 일군 우승

    ... 메우며 든든한 3루수 뿐 아니라 타석에서도 중심타선에 큰 활력을 불어넣었다. 당초 신예 강귀태의 백업 요원감이었던 김동수는 강귀태의 부상으로 팀이 흔들릴 때 오히려 후배 투수들을 잘 리드했을 뿐 아니라 생애 처음으로 3할대의 타율에올라서는 등 공수의 핵을 담당했다. 또한 시즌 도중 구단주였던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의 불행한 죽음은 선수들을 더욱 단결시켰고 심정수, 이숭용 등 기존의 스타플레이어들은 중심타선에서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우승을 향해 온 힘을 쏟았다.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프로야구] 현대 중심타선 부활했다.. SK에 9-3 승리

    ... SK의 집중타에 3실점하며 어려운 승부가 예상됐지만 이들의 방망이가 터져 준 덕분에 시리즈 전적 2승2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특히 심정수의 부활은 남은 경기에서도 큰 힘이 될 전망. 정규시즌 출루율 1위(0.478), 장타율 1위(0.720), 홈런 2위(53개), 타점 2위(142점), 타율 2위(0.335) 등 타격 전 부문에 걸쳐 맹활약한 심정수는 한국시리즈 3경기에서는 11타수 1안타에 그치는 극도의 슬럼프에 시달려왔다. 타점도 전혀 올리지 ...

    연합뉴스 | 2003.10.21 00:00

  •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현대 4차전 승리…승부 원점

    ... 균형을 맞췄다. 한국시리즈에 오른 양팀이 4차전까지 2승2패로 균형을 이룬 것은 이번이 3번째이며 23일 오후 6시 서울 잠실로 자리를 옮겨 시리즈 우승의 향배를 가를 5차전을갖는다. 현대 심정수는 한국시리즈 1∼3차전에서 타율 0.091로 부진했지만 이날 4타수 2안타, 1타점를 쳤고 타율 0.250에 그쳤던 5번 이숭용도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또 선발투수 정민태는 6이닝동안 28타자를 상대로 안타 9개를 맞고 3실점했지만팀 타선의 ...

    연합뉴스 | 2003.10.21 00:00

  • [프로야구] 다기능선수의 전형 SK 디아즈

    ... 폭을 넓혀줬다. 조 감독이 결정적 시기마다 적절한 작전을 구사할 수 있었던 게 바로 디아즈의매끄러운 수비 솜씨 덕분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 수비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는 디아즈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22홈런 등 타율 0.285의 매서운 타격감을 선보인데 이어 한국시리즈 3경기에서도 타율 0.273(12타수 3안타)을 기록하는 등 공격에서도 지원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3.10.21 00:00

  • 양키스-말린스, 월드시리즈 격돌

    ... 피에르(65개)를 비롯해 루이스카스티요(21개), 데릭 리(21개), 후안 엔카르나시온(19개) 등 발빠른 선수들이 포진한 말린스의 도루개수는 무려 150개로 양키스(98개)를 크게 앞선다. 1,2번 타자로 나서는 피에르와 카스티요는 타율도 3할이 넘어 상대 배터리에는경계대상 1호다. 그러나 포스트시즌 들어서는 양키스가 9개의 도루를 성공시킨 반면 말린스는 6개에 그쳤고, 반면 홈런은 말린스도 양키스와 똑같은 12개를 쳐내 정규시즌의 팀컬러와는 딴판이었다. 양키스는 ...

    연합뉴스 | 2003.10.17 00:00

  • 이승엽.심정수, 프로야구MVP 후보로 다시 격돌

    ... MVP에 오른 이승엽은 올시즌 아시아 홈런기록(56개)을 세우며 홈런왕에 오른 데다 타점(144점)과 득점(115) 타이틀도 차지해 2001년, 2002년에 이어 MVP 3연패를 노린다. 심정수도 출루율 1위(0.478), 장타율 1위(0.720), 홈런 2위(53개), 타점 2위(142점), 타율 2위(0.335) 등 타격 전 부문에 걸쳐 고른 성적을 거뒀고 팀을 정규시즌 1위로 이끈 공로를 내세워 이에 맞서고 있다. 선발 21연승의 대기록을 세운 정민태는 ...

    연합뉴스 | 2003.10.15 00:00

  • [프로야구] 선취점을 뽑아라

    ... 든든한 선발투수를 보유하고 있어타선에서 선취점만 올린다면 한결 편안하게 분위기를 이끌어갈 수 있다. 따라서 현대와 SK의 승부는 공격의 첨병인 1번타자의 활약 여부로 판가름날 가능성이 높다. 현대의 1번타자 전준호는 정규시즌 타율이 0.269에 그쳤지만 SK와의 대결에서는0.333의 타율에 12득점, 7타점을 기록했고 팀에서 가장 높은 출루율 0.467로 제몫을다했다. 전준호의 진루는 심정수의 방망이에도 힘을 실어준다. 거포 심정수는 올 시즌 현대가 SK로부터 ...

    연합뉴스 | 2003.10.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