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81-11390 / 13,2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애리조나 유력지 `이승엽, 내년 다저스와 3년 계약'

    ... 계약했다. 이승엽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때 한국 대표팀에서 뛰며 4경기 연속 홈런 등 5개의 홈런을 때려 홈런왕 타이틀을 차지했고 타점에서도 공동 1위(10타점)에 오르는 등 세계무대에서도 실력을 검증받았다. 또 요미우리 4번 타자를 꿰차 정규시즌 개막전 이후 3경기에서 홈런 2방을 폭발하는 등 타율 0.500(10타수 5안타) 4타점, 7득점의 불꽃 활약을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6.04.04 00:00

  • 이승엽 1호 홈런 … 3경기 연속 안타

    ... 도쿄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서 5-4로 앞선 7회 쐐기를 박는 솔로홈런을 치는 등 4타수 2안타로 고감도 방망이를 휘둘렀다. 이승엽은 이로써 개막 3연전에서 홈런 두 방을 포함해 10타수 5안타로 타율 0.500,4타점,7득점의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4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한 이승엽은 요미우리가 5-4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7회말 요코하마의 중간계투 가토 다케하루의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

    한국경제 | 2006.04.03 00:00 | 김경수

  • 이승엽, 2호 홈런 폭발..3경기 연속 안타

    ... 홈경기에서 5-4로 앞선 7회 쐐기를 박는 솔로홈런을 치는 등 4타수 2안타로 고감도 방망이를 휘둘렀다. 하라 다츠노리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를 받고 있는 이승엽은 이로써 개막 3연전에서 홈런 두 방을 포함해 10타수 5안타로 타율 0.500, 4타점, 7득점의 빼어난 활약을 펼쳐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간판타자로 빠르게 뿌리를 내렸다. 4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한 이승엽은 0-1로 뒤진 1회말 1사 1,2루에서 총알같은 우전안타를 날렸다. 타구가 너무 ...

    연합뉴스 | 2006.04.03 00:00

  • 이승엽, 2경기 연속 안타

    ... 1회 2사 2루 첫 타석에서는 3구째 바깥쪽 슬라이더를 잡아당겼지만 2루 땅볼로아웃됐고 선두 타자로 나선 4회와 6회에도 각각 2루 땅볼과 우익수 뜬공에 머물렀다. 이날 4타수 1안타를 올린 이승엽은 2경기에서 6타수 3안타(타율 0.500), 3볼넷, 3타점, 5득점을 기록했다. 요코하마는 혼자 3점홈런, 2점홈런 등 6타점을 몰아친 무라타의 원맨쇼를 앞세워 9-1로 낙승하고 전날 대패(2-12)를 고스란히 되갚았다. 요미우리는 6회 고쿠보 히로키의 좌중월 ...

    연합뉴스 | 2006.04.01 00:00

  • [프로야구] WBC 4강 주역 시범경기 활약 `양극화'

    ... 출장경기 후유증으로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등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WBC 영웅들' 중 가장 활약이 돋보이는 건 대표팀 주장을 맡았던 이종범(기아). WBC 2라운드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결승타를 때리는 등 타율 0.400의 매서운 타격감을 뽐내고 올스타로 선정됐던 이종범의 후끈 달궈진 방망이는 식지 않았다. 4경기에서 2루타 1개 등 5할 타율(10타수 5안타)의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특히 29일 현대전에선 결승타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

    연합뉴스 | 2006.03.30 00:00

  • 최희섭도 근육통...4경기째 무안타

    최희섭(27.보스턴 레드삭스)이 3타수 무안타에 그치며 시범경기 타율이 7푼대로 곤두박질쳤다. 최희섭은 29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서 벌어진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서 이적 후 처음으로 1루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3번의 타격 기회에서 안타 없이 삼진 한 개를 당하고 물러났다. 이로써 최희섭의 시범경기 타율은 0.100에서 0.077로 떨어졌다. 광주일고 1년 선배 김병현(27.콜로라도)이 이날 샌프란시스코전에서 주루 중 오른 허벅지 ...

    연합뉴스 | 2006.03.29 00:00

  • [프로야구] 삼성, 무기력한 타선에 냉가슴

    ... 솜방망이처럼 무겁게 돌아가는 빈약한 타선이다. 삼성의 시범 8경기 팀 방어율은 2.88로 부문 1위인 LG(2.13)보다 못해도 `지키는 야구'를 표방하는 `국보급 투수' 출신의 선동열 감독의 체면을 세워주고 있다. 이와 달리 팀 타율은 0.207로 8개 구단 중 최하위다. 8개 구단 평균 팀 타율(0.272)보다 많이 떨어지고 시범경기에서 화끈한 화력을 자랑하는 LG(0.309)에는 턱 없이 못미친다. 홈런은 고작 2개로 기아의 11개보다 9개나 적고 안타 ...

    연합뉴스 | 2006.03.29 00:00

  • [프로야구] 선동열 "한화는 우승 후보"

    ... 허점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 해 LG에서 뛰었던 용병 루 클리어가 백제호 대신 2루를 꿰찼고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데려온 민완 유격수 김민재가 어느 구단 못지 않은 키스톤 콤비를 이뤘다. 클리어(지난해 15홈런 등 타율 0.303)와 김민재(2홈런 등 타율 0.277)는 클린업트리오인 제이 데이비스-김태균-이범호와 함께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파괴력을 높였다. 공.수 안정감 못지 않게 투수진 보강은 전력 상승의 주된 요인이다. 지난 1999년 ...

    연합뉴스 | 2006.03.28 00:00

  • 최희섭, 보스턴서 첫 타점

    ... 안타는 뽑지 못했으나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타점을 기록했다. 보스턴은 12-11로 이겼다. 최희섭은 8회에는 상대 투수 웨인 프랭클린과 상대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는 등 2번의 기회에서 모두 누상에 나갔다. 시범 경기 타율은 0.100로 변함이 없었다. 한편 보스턴 홈페이지의 이안 브라운 기자는 이날 독자와의 질의응답 코너인 '메일백'을 통해 보스턴 구단이 웨이버 공시된 최희섭을 영입한 이유는 '케빈 유킬리스, 스노, 마이크 로웰 등 주전 1,3루 요원이 ...

    연합뉴스 | 2006.03.28 00:00

  • 이승엽, '개막전 4번'...나흘 남았다

    ... 가능성을 암시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일본 언론의 보도가 있었지만 정황상 이승엽의 4번 기용은 불안한 면이 많은 게 사실. 이승엽이 26일 시범 경기 최종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것을 포함, 시범 4경기를 14타수 2안타(타율 0.143)로 끝냈다. 1981년 화이트, 1987년 크로마티에 이어 이승엽이 개막전 4번 자리를 꿰찬다면 개인적으로도 더 없는 영광이다. 특히 나가시마 시게오 요미우리 종신 명예 감독, 오사다하루(王貞治) 소프트뱅크 감독 등 일본 ...

    연합뉴스 | 2006.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