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91-11400 / 13,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센트럴리그 투수들 해볼만 하다"

    ... 넘기 힘든 장애물은 아니다. 센트럴리그는 지난해 우완 투수들이 선전했는데 좌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한 경우가 많아 좌타자인 이승엽이 좋은 승부를 벌일 것으로 점쳐진다. 방어율 1위 미우라 다이스케(요코하마)만 좌/우타자 피안타율이 2할대 초반으로 비슷할 뿐 방어율 2위 구로다 히로키(히로시마), 4위 가토구라 겐(요코하마), 5위 안도 유야(한신), 8위 가와카미 겐신(주니치) 등은 피안타율 0.260~0.300으로 좌타자들에게 흠씬 두들겨 맞았다. 지난해 퍼시픽리그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프로야구] 기아, 용병 2명과 계약

    ... 20만달러를 받고 기아 유니폼을 입은 우완 서브넥은 메이저리그 경력은 없지만 지난 해 세계야구월드컵에 미국 대표팀 일원으로 참가했고 그 해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프레스노에서 127경기에 출장, 19개의 홈런을 때리며 타율 0.312를 기록했다. 서브넥은 오는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에 위치한 팀 스프링캠프로 이동하고 그레이싱어는 다음 달 1일 캠프에 합류한다. (서울=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이승엽, 몇 번 타순에 배정될까

    ... 검토하고 있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하라 감독은 이승엽이 롯데에서 좌익수로도 변신한 점을 고려, 야노 겐지나 가메이 요시유키 등과 중견수 경쟁을 유도하겠다는 복안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0.260에 그친 타율을 끌어올리는 것만이 주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길이다. 엄청난 파워를 겸비한 만큼 이승엽이 정교함만 보강한다면 홈런은 지난해 수준(30개)만큼은 가능하다는 게 주변의 평가다. 결국 타격만 갖추면 주전 자리는 보장 받는다고 볼 ...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thumbnail
    이승엽, 요미우리 자이언츠 공식 입단..등번호 33번

    ... 대해서는 "일본에서 2년간 뛰면서 8번을 한 적도 있다"며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승엽은 개인 목표에 대해 "요미우리가 요즘 하위권으로 밀려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좋은 타격으로 팀이 우승하는데 기여하고 싶으며 타율과 홈런 등의 희망은 접어두겠다"고 밝혔다 하라 감독은 이승엽의 인상을 질문받고 "박력있으며 스포츠맨 같다"며 호감을 표시하면서 "일본에서 이승엽의 2년간 활약은 눈부셨으며 그와 함께 플레이해 요미우리를 새로 태어나게 하고싶다"며 강한 ...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이승엽-우즈, 2라운드 홈런 경쟁

    ... 2004년 45홈런을 쏘아올리며 2년 연속 센트럴리그 홈런왕에 올랐고 지난해 2년간 110억원(추정)의 잭팟을 터뜨리며 주니치로 이적했다. 우즈는 2005년에도 38홈런으로 리그 홈런 3위에 오르며 간판 용병으로 자리매김했다. 고타율(0.306)과 함께 103타점(리그 4위)을 올려 몸값을 확실히 해냈다는 평가다. 일본 통산 홈런은 123개. 반면 2004년 퍼시픽리그 지바 롯데 마린스에 진출한 이승엽은 첫 해 일본 야구 적응에 실패, 1,2군을 오가는 ...

    연합뉴스 | 2006.01.16 00:00

  • 프로야구 손민한, 4억원에 연봉계약

    ... MVP 등 타이틀 3개를 석권했다. 롯데의 간판타자 이대호도 이날 지난 해 연봉보다 6천만원이 오른 1억3천만원에 계약했다. 이대호는 지난 시즌 126경기에 출장해 21홈런을 치고 80타점을 올렸다. 2년 연속 20홈런 이상에 타율 0.266을 기록했다. 내야수 박기혁과 투수 이용훈도 각각 2천700만원과 2천100만원이 오른 7천800만원과 6천500만원에 사인했다. 롯데는 이로써 재계약 대상자 45명 가운데 박지철과 심영철을 제외한 43명과 계약을 마쳤다. ...

    연합뉴스 | 2006.01.13 00:00

  • 최희섭, "서재응 선배와 한팀에서 뛰게 돼 기쁘다"

    ... 열린 서재응 결혼식에 참석해 축하를 보내는 등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둘은 지난 해까지 서로 다른 팀에서 뛰는 바람에 타석과 마운드에서 맞대결이 불가피했고 최희섭은 선배 서재응을 상대로 홈런 한방을 터뜨리는 등 타율 0.333(12타수 4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한편 최희섭은 거물급 자유계약선수(FA) 1루수 노마 가르시아파라의 팀 합류로 올 시즌 백업 요원으로 활약하거나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어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덕수정보고와 ...

    연합뉴스 | 2006.01.05 00:00

  • 이승엽 '심정수 맞먹는 헤라클레스 됐다'

    ... 허리에 무리가 가는 게 사실. 그러나 이승엽은 최근 허리 상태를 점검한 결과 20대의 허리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훈련에 큰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체를 역삼각형의 근육질 몸매로 완전히 바꾼 이승엽은 3할 타율과 30홈런을 달성하는데 필수적인 하체 단련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이승엽은 오전 11시부터 한 시간 반 정도 웨이트트레이닝을 하고 오후에는 오 관장이 마련해 준 연습장에서 삼성의 에이스 배영수와 10~20분 정도 캐치볼로 감을 ...

    연합뉴스 | 2006.01.04 00:00

  • 김성근 "이승엽, 이병규 타법 배워야 산다"

    ... 오른쪽 어깨를 안쪽으로 움츠리며 들어간다. 상대 투수에게 자세가 읽히는 것이다. 그러나 좌익수쪽, 우익수쪽으로 골고루 타구를 보내기 위해서는 어깨가 열리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코치는 이승엽이 소프트뱅크를 상대로 타율(0.154)이 낮았던 이유로 소프트뱅크 포수 조지마 겐지의 노련한 볼배합을 예로 들었다. "몸쪽이 약점으로 노출됐는데 조지마는 이를 끈질기게 물고 늘어진다. 끝까지 몸쪽으로 요구하다 홈런을 한방 얻어맞기도 했으나 투수의 컨트롤이 좋지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프로야구] 삼성, 백업요원도 억대 연봉

    ... 김재걸과 1억1천만원에 재계약했다. 이미 삼성은 지난 21일 주전 3루수인 조동찬이 데뷔 4년 만에 1억원을 받으면서 주전 야수들 모두 억대 연봉을 기록했다. 올해 1억 5천만원을 받은 박한이가 아직 도장을 찍지 않았지만 올 시즌 타율 0.295, 9홈런 59타점으로 나름의 활약을 보였고 우승 프리미엄을 고려할 때 인상 요인은 충분하다. 여기에 백업 외야수인 김대익이 지난달 연봉 1억원, 계약금 6천만원 플러스/마이너스 옵션 3천만원 등 2년간 최대 3억 2천만원에 ...

    연합뉴스 | 2005.12.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