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01-11410 / 11,7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포팅뉴스, 본즈 `올해의 선수'로 선정

    ... 클레멘스(뉴욕 양키스)가 투수상에, 스즈키 이치로가 신인상에, 루 피넬라(이상 시애틀)가 감독상에 각각 뽑혔다. 실링과 클레멘스는 정규시즌에 각각 22승과 20승을 올리며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다. 푸홀스는 올 시즌 타율 0.329에 홈런 37개로 리그 타격 6위와 홈런 공동 11위에 올랐고 이치로는 타율 0.350에 242안타로 리그 타격왕과 최다 안타 타이틀을 차지하며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까지 작성했다. 이밖에 보와 감독은 지난 시즌 리그 최하위였던 ...

    연합뉴스 | 2001.10.24 09:52

  • thumbnail
    [프로야구] 우즈, 사상 첫 MVP 3관왕 도전

    ... MVP뿐인 우즈는 지금까지는 가능성이 충분하다.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추격의 불씨를 당기는 1점 홈런을 날리는 등 3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던 우즈는 2차전에서도 5타수 3안타 2득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두 경기 타율이 0.625로 한국시리즈에 출전한 전체 선수들 중 가장 높다. 더욱이 1차전 홈런으로 포스트시즌 최다 홈런 기록(10개)도 그의 것으로 플러스요인. 하지만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도 3개의 홈런포를 작렬하며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지만 팀이 우승 ...

    연합뉴스 | 2001.10.23 14:01

  • [프로야구] 두산 거포 김동주, 화려한 '부활'

    ... 시달렸던 김동주가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 4할대에 육박하는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간판타자로서의 자존심을 회복한 것. 한화와의 준플레이오프와 현대와의 플레이오프에서 각각 1개씩의 안타만을 기록,통합 21타수 2안타(타율 0.095)에 그쳤던 김동주는 22일 대구구장에서 벌어진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4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9-5 승리의 주역이 됐다. 2회초 첫 타석에 올라 시원한 좌전안타로 공격의 포문을 연 김동주는 3회 ...

    연합뉴스 | 2001.10.22 22:12

  • [프로야구]김종훈, 삼성의 숨겨진 해결사

    ... 수비로 새로운 팀에서 자리를잡았고 정규시즌 보다는 포스트시즌에서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비록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이 좌절되기는 했지만 99년 플레이오프에서 21타수 9안타를 치는 등 지난해까지 포스트시즌에서의 개인 통산 타율이 0.278에 달해 데뷔이후 지난시즌까지의 정규시즌 개인통산 타율 0.247보다 훨씬 높았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정규시즌에서도 0.290의 타율을 기록하며 빼어난 활약을 펼치더니 한국시리즈에서도 자신의 숨겨진 강점을 유감없이 발휘하기 ...

    연합뉴스 | 2001.10.20 18:01

  • [프로야구] 갈베스-콜, KS 1차전 선발 `특명'

    ... 낙점됐다. 그러나 갈베스는 뛰어난 기량에도 불구하고 정규리그 4패 중 2패(1승)를 두산전에서 기록했을 정도로 두산에 약한 면모를 보였다. 특히 두산의 심재학은 갈베스로부터 홈런 2개를 뽑는 등 6할(10타수 6안타)의 고타율과 5타점을 기록하며 '천적 타자'로 등장, 둘 간의 대결이 승부의 향방을 가를수도 있다. 갈베스와 맞설 두산의 선발 콜은 정규리그 6승9패에 그쳐 중량감에서 다소 떨어지고 삼성전 상대전적도 3패만을 기록했을 정도로 허약했다. ...

    연합뉴스 | 2001.10.19 15:42

  • [프로야구] 이승엽-우즈, 한 판 대결

    ... 자격을 얻는 이승엽은 팀의 20년 한국시리즈 무승의 한을 풀며 홀가분한 마음으로 구단과 협상 테이블에 앉고 싶다는 것이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올시즌 홈런왕에 오르기는 했지만 시즌 내내 부침을 거듭한 방망이로 데뷔 이후 최악의 타율(0.276)을 기록해 대미를 화끈하게 장식하며 아직안갯속에 가려있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상까지 노린다는 생각이다. 가벼운 손목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우즈의 각오도 남다르다. 정규시즌 막판 부상 등의 이유로 홈런왕 욕심을 일찌감치 ...

    연합뉴스 | 2001.10.18 11:13

  • [프로야구소식] 현대 용병 퀸란.테일러 출국

    0... 프로야구 현대유니콘스의 미국인 선수인 톰 퀸란과 케리테일러가 18일 오전 10시 50분 노스웨스트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지난해부터 활약한 퀸란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급 수비를 선보이며 타율 0.242에 28홈런 66타점을 기록했고 테일러는 올 시즌 처음으로 한국무대에 데뷔, 8승10패 방어율 4.75를 마크했다. 0...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프로야구 출범 20주년을 기념, 원년 개막일인 82년3월 27일에 태어난 사람을 ...

    연합뉴스 | 2001.10.17 16:24

  • thumbnail
    -프로야구- 두산, 2년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 82년 OB 유니폼을 입고 한국시리즈에서 삼성을 4승1무1패로 제압했던 두산은 20년만에 재대결을 벌이게 됐다. 한국시리즈 1차전은 20일 오후 2시 대구구장에서 열린다. 이날 4타수 2안타를 치는 등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을 기록한 안경현은 김인식 두산 감독이 선정한 플레이오프 MVP로 뽑혀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임선동과 구자운이 1차전에 이어 2번째 선발 대결을 펼친 이날 경기는 팽팽한투수전이 예상됐으나 최상의 타격감을 자랑하는 두산의 ...

    연합뉴스 | 2001.10.16 21:11

  • 양키스.시애틀 챔피언戰 합류

    ... 적시타를 때려내 2대0으로 앞서나갔다. 시애틀은 3회 클리블랜드 케니 로프튼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하며 2대1로 쫓겼지만 7회말 내야안타로 출루한 이치로가 에드거 마르티네스의 안타로 홈인,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올시즌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작성하며 아메리칸 리그 타격왕과 도루왕을 거머쥔 이치로는 디비전시리즈 5경기에서 타율 6할(20타수 12안타)의 무서운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0.16 17:26

  • thumbnail
    시애틀, 2년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 탈락 위기에서 2연승을 거두며 95년과 지난해에 이어 통산 3번째로 챔피언십시리즈 무대에 서게됐다. 올시즌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을 작성하며 타격과 도루왕을 거머쥐었던 이치로는 디비전시리즈 5경기에서 4차전 결승타를 포함해 타율 6할(20타수 12안타)의 빼어난 방망이 솜씨를 뽐냈다. 선발 등판한 38세의 노장 제이미 모이어는 6이닝동안 삼진 6개를 뽑아내며 3안타 1실점으로 막아 2차전에 이어 두번째 승리를 올렸고 마무리 사사키 가즈히로는 1이닝을 ...

    연합뉴스 | 2001.10.16 0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