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31-11440 / 11,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철인 칼 립켄,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 선정되기도 했다. 통산 18차례나 올스타로 선정된 립켄은 4차례나 올스타 MVP로 뽑혔고 유격수 부분에서 345홈런을 날려 포지션 최다홈런 홀더이기도 하다. 98년 스스로 연속경기 출장기록을 중단한 뒤 잦은 부상에 시달리다 올시즌 타율이 0.239, 14홈런, 68타점에 그치자 명예로운 은퇴를 결심하게 됐다. 립켄은 당초 1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은퇴식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테러사태로 인해 시즌이 중단돼 미뤄졌었다. 이날 경기의 입장권은 라디오 경매 등을 통해 ...

    연합뉴스 | 2001.10.07 11:39

  • 메이저리그 최다홈런 타이 본즈

    ... 본즈의 재능을 물려받은 본즈는 85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1순위로 지명된 뒤 이듬해 화려한 메이저리그 경력의 첫 발을 내딛었다. 본즈의 재능이 본격적으로 빛을 발하기 시작한 것은 90년. 당시 데뷔 5년만에 처음으로 3할 타율(0.301)을 기록한 본즈는 홈런 33개, 타점 114개, 도루 53개라는 뛰어난 성적으로 팀을 내셔널리그(NL) 동부지구 정상으로 이끌었고 동시에 최우수선수(MVP)에도 올랐다. 92년에도 MVP로 선정된 본즈는 93년 샌프란시스코로 ...

    연합뉴스 | 2001.10.05 12:19

  • 프로야구- LG, 역전승으로 대미 장식

    ... 최다안타왕에 올랐다. 전날까지 166안타로 이병규와 최다안타 공동선두를 달렸던 제이 데이비스(한화)는 컨디션 조절을 위해 경기에 결장, 타이틀 경쟁을 포기했다. 또 양준혁(LG)은 이날 3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439타수 156안타로 타율 0.355를 마크, 심재학(두산.0.344)을 큰 폭으로 따돌리고 통산 4번째 타격왕을 차지했다. 한화는 4회초 김태균의 우전안타와 장종훈의 우중간 2루타로 만든 무사 2, 3루에서 임주택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은 뒤 5회에도 ...

    연합뉴스 | 2001.10.04 21:52

  • [프로야구] 정수근.리스, "내가 준PO 해결사"

    프로야구 두산의 `날쌘돌이' 정수근과 한화의 `용병 독수리' 브랜든 리스가 준플레이오프(PO) 해결사로 나선다. 정수근은 두산 타자중 한화 상대 타율이 가장 높고 리스는 두산전 승률 100%를 기록하고 있어 7일부터 열릴 두 팀간 준PO(3전2선승제)에서 이들의 활약 여부가 PO진출 팀을 가리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두산의 선두타자인 정수근은 올 시즌 한화전에서 52타수 21안타로 타율 0.404를기록, 팀 타자들중 한화 마운드에 ...

    연합뉴스 | 2001.10.04 11:06

  • [프로야구] 한화 4강 이끈 `황금독수리' 송지만

    ... 경기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었다. 지난 해 시드니올림픽 대표로 뽑혔다가 연습경기 도중 다친 발목 때문에 송지만은 올시즌 중반까지 제 컨디션을 찾지 못했으나 포스트시즌 경쟁이 본격화한 9월 들어 4할(0.403, 77타수 31안타)이 넘는 타율에 홈런 10개를 기록하며 팀이 치열한 4강 경쟁에서 주도권을 쥐는데 선봉에 섰다. 특히 송지만은 지난달 25일 인천 SK전에서 홈런 2방으로 박빙의 승부를 승리로 이끌고 지난달 29일 삼성전에서도 8회 극적인 결승 홈런을 날리는 ...

    연합뉴스 | 2001.10.02 17:53

  • 이치로,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 안타 타이

    ... 안타 타이를 이뤘다. 이치로는 29일(한국시간) 시애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안타 2개를 추가해 시즌 233안타로 지난 1911년 조 잭슨이 세웠던 신인최다 안타와 90년만에 타이를 이뤘다. 시즌 타율 0.350으로 아메리칸리그 타격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치로는 득점 1위,도루 2위 등 발군의 기량으로 팀을 메이저리그 최고 승률로 이끌어 신인왕은 물론지난 75년 프레드 린 이후 최초로 신인으로 최우수선수(MVP)상까지 차지하는 영광을누릴 ...

    연합뉴스 | 2001.09.29 14:32

  • [프로야구] 한화, 하루만에 4위 복귀

    ... 삼성은 6회말 김승권, 김재걸의 연속 안타로 2점을 따라붙었으나 LG는 8회 양준혁의 3타점 2루타 등 3안타와 볼넷 2개를 묶어 4점을 추가, 쐐기를 박았다. 타격 선두를 질주중인 양준혁은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시즌 타율 0.354를 기록,부문 2위 심재학(두산, 0.342)을 제치고 타격왕을 사실상 굳혔다. 전날까지 삼성전에서 3패만을 기록했던 LG 선발 발데스는 5이닝동안 8안타로 3실점했으나 타선의 도움속에 연패를 끊고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

    연합뉴스 | 2001.09.27 22:35

  • [프로야구] 한화, 하루만에 4위 복귀

    ... 삼성은 6회말 김승권, 김재걸의 연속 안타로 2점을 따라붙었으나 LG는 8회 양준혁의 3타점 2루타 등 3안타와 볼넷 2개를 묶어 4점을 추가, 쐐기를 박았다. 타격 선두를 질주중인 양준혁은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시즌 타율 0.354를 기록,부문 2위 심재학(두산, 0.342)을 제치고 타격왕을 사실상 굳혔다. 전날까지 삼성전에서 3패만을 기록했던 LG 선발 발데스는 5이닝동안 8안타로 3실점했으나 타선의 도움속에 연패를 끊고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

    연합뉴스 | 2001.09.27 22:07

  • [프로야구] 한화 4강 진출의 해결사 송지만

    ... 송지만은 좌완 이승호를 공략하기 위해 자신을 톱타자로 내세운 이광환 감독의 기대에 연타석 홈런으로 보답하며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그동안 부진했던 것을 한꺼번에 만회하려는듯 송지만은 최근 10경기에서 연속안타 행진을 벌이면서 타율 0.349, 홈런 6개, 타점 12개의 고감도 타격 감각으로 무장한채 맹활약하고 있다. 팀의 주축인 장종훈의 부진에 이어 데이비스마저 타격감이 떨어져 타선의 무게가 현저히 떨어졌지만 송지만은 신인 거포 김태균과 함께 타선을 앞장서 ...

    연합뉴스 | 2001.09.26 10:40

  • 삼성 우승의 원동력

    ... 리베라를 대신한 김진웅도 한때 7경기 연속 세이브를 올리는 등 팀 승리를 확실히 책임졌다. 반면 이전까지 `대포 군단'으로 불렸던 삼성의 팀 타선은 올시즌 몰라보게 달라진 응집력을 앞세워 공격력이 더욱 강화됐다는 평을 받았다. 팀 타율 2위를 차지한 삼성 방망이는 큰 것 한 방에 의존했던 기존 방식에서 탈피, 주자가 출루하면 상.하위 타선 가리지 않고 진루타 위주의 철저한 팀 배팅으로8개구단 최고의 득점력을 자랑했다. 홈런왕 이승엽마저도 부진할 때면 가차없이 ...

    연합뉴스 | 2001.09.25 2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