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41-11450 / 11,7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 우승의 원동력

    ... 리베라를 대신한 김진웅도 한때 7경기 연속 세이브를 올리는 등 팀 승리를 확실히 책임졌다. 반면 이전까지 `대포 군단'으로 불렸던 삼성의 팀 타선은 올시즌 몰라보게 달라진 응집력을 앞세워 공격력이 더욱 강화됐다는 평을 받았다. 팀 타율 2위를 차지한 삼성 방망이는 큰 것 한 방에 의존했던 기존 방식에서 탈피, 주자가 출루하면 상.하위 타선 가리지 않고 진루타 위주의 철저한 팀 배팅으로8개구단 최고의 득점력을 자랑했다. 홈런왕 이승엽마저도 부진할 때면 가차없이 ...

    연합뉴스 | 2001.09.25 21:55

  • 프로야구선수협, `용병 몸값 못한다'

    ... 자료를 제시했다. 24일 선수협에 따르면 8개 구단에서 뛰고 있는 용병(24명)의 평균 연봉(2억2천332만원)이 국내 1군 선수(184명) 연봉(5천725만원)의 3.9배에 달하지만 이들의 평균방어율(6.24)과 평균 타율(0.283)은 거액의 몸값과 비교할때 기대에 못미친다는 것. 선수협은 또 올 시즌 국내에 들어온 용병 39명(투수 24, 타자 15) 중 15명(투수10, 타자 5)이 퇴출돼 용병 스카우트 경쟁이 외화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01.09.24 17:55

  • thumbnail
    시애틀 매리너스, AL 서부지구 우승 확정

    ... 플레이오프를 벌인다. 시애틀의 지구 우승은 올시즌 일본에서 이적한 간판타자 스즈키 이치로와 41세이브로 리그 구원 2위를 달리고 있는 마무리 전문 사사키의 맹활약에 힘입은 바 크다. 이치로는 이날까지 리그에서 타격순위 1위(타율 0.349), 최다안타 1위(221안타),득점 2위(116득점), 도루 2위(47개)에 오르는 등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지난 77년 창단된 뒤 줄곧 바닥권을 맴돌던 시애틀은 92년 일본의 게임기 메이커 닌텐도(任天堂)를 중심으로 ...

    연합뉴스 | 2001.09.20 16:11

  • [프로야구] 이종범, 기아 포스트시즌 선봉장

    ... 3타점의 맹타로 팀 공격을 주도했고 지난 13일 삼성전에서는 4-7로 뒤지던 8회 동점타로 9-7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복귀 초반 적응이 덜 된 탓인지 헛방망이질을 일삼기도 했던 이종범의 최근 5경기 성적은 24타수 10안타(타율 0.417) 6타점. 또 국내 복귀전이 열린 지난달 2일 SK전에서 18일 한화전까지 총 38경기에 출장한 이종범은 타율 0.325(157타수 51안타)에 32타점, 10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성적은 이종범이 공격 5개 부문(타율, ...

    연합뉴스 | 2001.09.19 14:17

  • [프로야구] 삼성, 알짜 타이틀 석권 `도전'

    ... 첫 다승왕 등극에 성큼 다가서 있다. 특히 임창용은 최근 위력적인 공을 뿌리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데다 이승엽, 마르티네스, 마해영 등으로 대표되는 중심타자들의 타력 지원까지 받고 있다. 또 신인왕에는 385타수 109안타(타율 0.283) 12홈런, 59타점을 기록중인 박한이가 도전장을 내고 김주찬(롯데), 김태균(한화)과 경쟁하고 있는데 박은 시즌내내 주전선수로 기용돼 꾸준한 활약을 펼친 점과 팀 성적을 감안할 때 가장 유리한 고지를점한 상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9.17 14:26

  • [프로야구] SK, 팀 성적 `꼴찌'에 용병농사 `최고'

    ... 확정지었고 다승부문에서도 12승으로 임선동(현대)과 공동 5위에 올랐다. 올 시즌 SK 유니폼을 입은 에레라의 활약도 눈부시다. 한때 타격 선두를 달렸던 에레라는 찬스때마다 영양가 만점의 안타를 때리며 380타수 130안타로 타율 0.342, 63타점을 기록중이다. 에레라는 지난 12일 롯데전 3연전 첫 경기에서는 2점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공격을 주도하기도 했다. 지난해 타격순위 2위에 올라 타격실력을 인정받은 브리또도 ...

    연합뉴스 | 2001.09.14 13:59

  • [프로야구] 양준혁, 3년만의 타격왕 보인다

    ... 최근 한껏 물이 오른 방망이를 자랑하고 있어 양준혁이 데뷔 첫 해인 93년과 96년, 98년에 이어 4번째 타격왕 타이틀을 거머쥘 가능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달 당시 0.355로 선두를 달리던 심재학에 2푼 가까이 뒤진 타율 0.336로 5위였던 양준혁이 이달 들어 5할이 넘는 고타율(0.514, 37타수 19안타)로 단숨에 선두로 올라선 것. 한국 프로야구 최초로 9년 연속 3할 타율을 노리고 있는 양준혁에게 이번 시즌은 어느 해보다 굴곡이 많았다. ...

    연합뉴스 | 2001.09.13 11:32

  • [프로야구] 호세.우즈, 용병 자존심 싸움

    ... 호세보다 남은 경기수가 2경기 더 많고 98년에는 9월 몰아치기로 이승엽을 제치며 홈런왕에 오른 경험이 있어 홈런왕 역전을 노리고 있다. 타점에서는 홈런과 달리 우즈가 104점으로 99점인 2위 호세를 제치고 1위를 지키고 있지만 타율과 장타율에서는 호세가 우즈보다 앞서 있다. 호세는 타율 0.344로 4위, 장타율 0.708로 1위고 우즈는 타율 0.295로 20위, 장타율 0.596으로 3위에 그치고 있다. 결국 이처럼 팽팽한 호세와 우즈의 자존심 싸움은 ...

    연합뉴스 | 2001.09.12 11:21

  • [프로야구] 용병 VS 토종, 공격부문 타이틀 `혈전'

    ... 공격부문 타이틀 경쟁이 다른 용병과 토종들의 막판 추격으로 최후 승자를 섣불리 점칠 수 없을 정도의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 파워배팅과 함께 정교한 타격을 갖춘 용병의 대표주자 호세는 홈런(35개)과 출루율(0.509), 장타율(0.714)에서 여전히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올 시즌 타격 `트리플크라운'(타율, 홈런, 타점)에 도전하는 호세는 그러나 상대투수들의 집중견제로 방망이를 휘두를 기회가 적고 최근 부진까지 겹쳐 타점(99타점)과 타율(0.347)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9.11 13:38

  • 김병현, 1이닝 무실점..시즌 5승

    ... 2패를 당했던 김병현은 6-6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무사 1,2루의 위기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필 네빈을 외야플라이로 솎아낸 김병현은 마크 콧세이를 볼넷으로 출루시켜 1사 만루가 됐다. 그러나 김은 대타로 등장한 현역 최고타율을 자랑하는 토니 그윈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해 홈에서 주자를 아웃시킨 뒤 벤 데이비스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애리조나는 10회말 매트 윌리엄스가 끝내기 2점홈런을 터뜨려 8-6으로 승리했다. 김병현의 역투를 ...

    연합뉴스 | 2001.09.09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