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71-11480 / 11,7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상장사 81곳 최대주주 교체 .. 올들어 구조조정 등 영향

    ... 줄었다. 최대주주 교체에 관한 공시 1백2건을 사유별로 보면 구조조정에 따른 채권단의 출자전환, 제3자배정 유상증자가 29건으로 전체의 28.4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자금마련 등을 위한 최대주주의 지분처분이 24건을 기록, 자율과 타율을 불문하고 구조조정과 관련된 주주교체가 전체의 절반 이상이었다. 반면 계열사내 지분조정과 상속.증여에 따른 변경은 각각 20건과 4건에 그쳤다. 쌍용화재가 3차례나 대주주변경을 공시한 것을 비롯해 모두 19개사가 올들어서만 주인이 ...

    한국경제 | 2001.08.06 17:37

  • [프로야구] 홈런 레이스 `점입가경'

    ... 10개의 홈런을 쏘아올린 호세는 6월 4개로 주춤했으나 7월에 다시 6개를 치며 홈런 페이스가 살아나고 있어 올 시즌 홈런왕 후보군 중 가장 강력한 `다크호스'로 지목받고 있다. 특히 호세는 올 시즌 홈런 공동선두를 비롯해 타격(타율 0.357), 타점(82타점),출루율(0.506), 장타율(0.71) 등 공격 5개 부문 1위에 오르며 84년 이만수가 프로야구 역대 최초로 달성했던 `타격 3관왕'에 도전하고 있다. 호세가 지금과 같은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타격 3관왕은 ...

    연합뉴스 | 2001.08.06 13:58

  • 구조조정으로 주인바뀐곳 많다

    ... 줄었다. 최대주주 교체에 관한 공시 1백2건을 사유별로 보면 구조조정에 따른 채권단의 출자전환, 제3자배정 유상증자가 29건으로 전체의 28.4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자금마련 등을 위한 최대주주의 지분처분이 24건을 기록,자율과 타율을 불문하고구조조정과 관련된 주주교체가 전체의 절반 이상이었다. 반면 계열사내 지분조정과 상속.증여에 따른 변경은 각각 20건과 4건에 그쳤다. 쌍용화재가 3차례나 대주주변경을 공시한 것을 비롯해 모두 19개사가 올들어서만 주인이 ...

    한국경제 | 2001.08.06 11:02

  • "구조조정으로 상장사 주인 많이 바뀌었다"

    ... 최대주주 교체에 관한 공시 102건을 사유별로 보면 ▲구조조정에 따른 채권단의 출자전환, 제3자배정 유상증자가 29건으로 전체의 28.43%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자금마련 등을 위한 최대주주의 지분처분이 24건을 기록, 자율과 타율을 불문하고 구조조정과 관련된 주주교체가 전체의 절반 이상이었다. 반면 계열사내 지분조정과 상속.증여에 따른 변경은 각각 20건과 4건에 그쳤다. 쌍용화재가 3차례나 대주주변경을 공시한 것을 비롯해 모두 19개사가 올들어서만 주인이 ...

    연합뉴스 | 2001.08.06 10:50

  • [프로야구] 호세 26홈런...5개부문 단독선두

    ... 2001 프로야구 기아와의 홈경기에서1-0으로 앞선 6회 승리를 굳히는 좌월 1점홈런으로 시즌 26호를 기록, 이승엽을 제치고 부문 단독 1위로 나섰다. 지난 달 28일 두산전이후 3경기만에 홈런포를 가동한 호세는 홈런 뿐만아니라 타율(0.356), 타점(82개), 출루율(0.503), 장타율(0.712) 부문에서 모두 단독 1위를 질주했다. 꼴찌 롯데는 선발 박지철이 6⅔이닝동안 삼진 7개를 뽑으며 2안타 무실점으로 막은 데 힘입어 기아를 2-0으로 물리쳤다. ...

    연합뉴스 | 2001.08.05 00:53

  • [프로야구] 채종범,SK 공격 선봉장으로 부활

    ... 부활했다. 2년차 채종범은 시즌 초반 4할대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다 5월부터 침체에 빠졌으나 후반기들어 다시 한번 공격의 `첨병' 역할을 해내고 있는 것. 채종범은 개막직후인 4월에만 3개의 홈런을 포함해 75타수 32안타로 타율 0.427,10타점으로 SK의 초반 상승세를 주도했다. 그러나 지난 4월말 무릎을 다친 채종범은 타격이 급격한 하강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5월 평균 타율이 0.247로 추락한 채종범은 급기야 6월에는 2할에도 못미치는 0.167로 ...

    연합뉴스 | 2001.08.03 11:49

  • [프로야구] 최고의 `호타준족' 마르티네스

    ... 이종범(기아)을 비롯해 송지만(한화), 홍현우(LG), 용병 데이비스(한화) 등이 각각 2차례 20-20클럽의 주인공이 됐다. 20-20클럽에 역대 25번째로 이름을 올린 마르티네스는 96년부터 99년까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며 타율 0.245, 8홈런을 기록했던 빅리그 경력의 소유자다. 올해초 삼성 유니폼을 입고 국내무대를 밟은 마르티네스는 시즌 초반 적응이 덜된 탓인지 헛망이질과 잇단 도루 실패 등으로 부진함을 보였으나 중반으로 접어들며실력을 유감없이 ...

    연합뉴스 | 2001.08.01 14:50

  • 박찬호, 4일 홈런타자 새미 소사와 재대결

    ... 호소하며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당시 박찬호는 5피안타 8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팀 타선의 지원을 받지못해 패배의 쓴잔을 마시며 시즌 3패째를 기록했다. 소사는 박찬호를 상대로 통산 3개의 홈런을 빼냈으나 31타수 7안타(타율 0.225)로 통산 전적에서 한수 뒤지고 있으며 12번은 삼진으로 물러났다. 시카고 타선의 또 다른 복병은 지난달 30일 탬파베이 데블레이스에서 이적한 좌타자 프레드 맥그리프(38). 메이저리그 사상 유일하게 39개 전 구장에서 ...

    연합뉴스 | 2001.08.01 10:49

  • [프로야구] 각 구단, 톱타자 고민 해결

    ... 톱타자 자리를 놓고 여러 선수를 놓고 저울질 해오다 후반기 들어서야 긴 실험에 마침표를 찍고 있다. 가장 돋보이는 선수는 롯데의 김주찬. 전반기동안 하위 타선에 들락거렸던 김주찬은 선두 타자로 기용된 26일 이후 4경기에서 타율 0.529(17타수 9안타)의 맹타를 휘두르며 6득점, 톱타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 기간에 최하위 롯데는 `김주찬 효과'로 2승1무1패로 선전하며 김명성 감독의 타계로 침체됐던 팀 분위기도 상승세로 돌아섰다. SK도 채종범과 ...

    연합뉴스 | 2001.07.31 11:30

  • [프로야구] 이승엽, 원인모를 슬럼프

    ... 오르내렸지만 96년부터는 3번 또는 4번타자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며 국내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최고타자로 성장했다. 그러나 이런 이승엽의 자존심은 '냉철한 승부사' 김응용 감독에 의해 여지없이 무너졌다. 김감독은 최근 이승엽의 5경기 타율이 19타수 4안타, 타율0.211로 추락하자 가차없이 하위타선으로 돌렸다. 지난 시즌까지 삼성 구단을 맡았던 어느 감독도 시행하지 못했던 일이지만 김응용 감독은 슬럼프에 빠진 간판타자에게 냉정하게 '충격 요법'을 단행한 셈이다. ...

    연합뉴스 | 2001.07.25 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