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501-11510 / 11,7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치로, 5주째 AL 올스타투표 1위 질주

    ... 레드삭스)와 후안 곤살레스(78만6천544표.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각각 부문 2, 3위에 올라있다. 올스타투표는 처음으로 투표권의 일부를 나눠 가진 일본을 비롯 미국, 푸에르토리코, 캐나다, 멕시코, 베네수엘라, 도미니카공화국 등 7개국에서 이뤄지며 최종 결과는 7월3일 발표된다. 한편 이치로는 타율(0.352), 타점(117타점), 도루(25도루) 부문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 (뉴욕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1.06.27 10:56

  • 공교육 위기극복 국민대토론회

    ... "한국현대교육사에서 지시와 명령,간섭 일변도로 흘러온 교육부의 관료주의적 정책은 학교와 교사의 자율성 말살을 초래했으며 정책에 있어서도 일관성을 상실, 공교육의 위기를 초래했다"며 "이런 현실에서 일선 학교와 교사는 개혁의 대상이자 타율적 존재로 전락했다"라고 지적했다. 김창학 언북중 교사는 "교사들이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외면당하는데는 교사 자신들의 전문성 미흡과 노력부족, 일부교사의 도덕성 상실이 일조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며 "교원의 처우개선및 사회적 예우 ...

    연합뉴스 | 2001.06.26 10:30

  • [2001 프로야구] 타격 신기록 '봇물' 예고

    ... 때보다도 뜨거운 타격전을 보여주고 있다. 국내 프로야구의 간판급 투수들이 해외로 빠져나간데다 현재 각 팀의 에이스마저 부상과 부진에 시달리면서 ''타고 투저'' 현상이 여느 때보다 극심하다. 이에 따라 홈런을 포함해 안타 등 팀타율과 개인 타율 부문의 기록들이 깨질 전망이다. 올 시즌 새로 쓰여질 것으로 기대되는 기록은 우선 시즌 최다 만루홈런. 올 시즌 만루홈런은 총 21개가 기록됐다. 세 번째로 많았던 지난 98년과 벌써 동수를 이뤘다. 이 페이스라면 ...

    한국경제 | 2001.06.25 16:27

  • 찬호, 본즈 잡고 올스타 간다 .. 26일 샌프란시스코전 9승 재도전

    ... 24일 세인트루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39호 홈런을 뿜어낸 본즈는 지난 98년 마크 맥과이어가 수립했던 한 시즌 최다홈런인 70홈런을 올해 깨뜨릴 것으로 기대될 만큼 최상의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박찬호를 상대로 한 본즈의 통산 타율은 32타수 9안타(0.281)로 보통이지만 9안타 가운데 홈런이 5개로 메이저리그 타자 중 가장 많은 홈런을 빼앗았다. 또 삼진이 4개에 불과하고 볼넷을 9개나 고를 만큼 박찬호에게는 껄끄러운 상대다. 박찬호와 대결을 펼칠 마크 가드너(39)는 ...

    한국경제 | 2001.06.24 15:18

  • 박찬호, 26일 배리 본즈와 맞대결

    ... 터뜨린 본즈는 지난 98년마크 맥과이어가 수립했던 한 시즌 최다홈런인 70홈런을 올 해 깨뜨릴 것으로 기대될 만큼 최상의 페이스를 유지중이다. 본즈는 또 박찬호에게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박찬호를 상대로 본즈의 통산 타율은 32타수 9안타 타율 0.281로 그저 그렇지만 9안타 중 홈런이 5개나 차지해 메이저리그 타자 중 가장 많은 홈런을 뽑았다. 또 본즈는 삼진이 4개에 불과하고 볼넷을 9개나 고를 만큼 박찬호로서는 껄끄러운 상대다. 올시즌 ...

    연합뉴스 | 2001.06.24 13:53

  • 이치로, 아메리칸리그 타격 선두

    미국프로야구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스즈키 이치로(시애틀)가 아메리칸리그에서 타격 1위로 올라섰다. 이치로는 22일(한국시간) 오클랜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오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5타수3안타로 타율 0.356을 기록, 전날까지 선두였던 매니 라미레스(보스턴)를 2위로 밀어내고 선두로 치고 나왔다. 라미레스는 이날 5타수 1안타에 그쳐 타율이 0.351로 떨어졌다. 이치로는 도루 2개도 보태 올 시즌 25개의 도루를 기록, 전날까지 함께 ...

    연합뉴스 | 2001.06.22 12:04

  • '바람의 아들' 이종범 돌아왔다

    ... 그라운드에는 하반기부터 선보일 예정. 하지만 이종범은 벌써부터 페넌트레이스의 커다란 ''변수''로 거론되면서 슈퍼스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 시절 1천95타수 2백86안타로 0.261의 타율을 기록했다. 홈런은 27개,도루는 53개를 올렸다. 자신에게나 팬들에게나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임에는 분명하다. 전문가들도 이종범에게 과거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98년 팔꿈치 골절 ...

    한국경제 | 2001.06.20 20:13

  • 이종범 돌아왔다 .. 日 진출 3년6개월만에 하반기 국내무대 복귀

    ... 그라운드에는 하반기부터 선보일 예정. 하지만 이종범은 벌써부터 페넌트레이스의 커다란 ''변수''로 거론되면서 슈퍼스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 시절 1천95타수 2백86안타로 0.261의 타율을 기록했다. 홈런은 27개,도루는 53개를 올렸다. 자신에게나 팬들에게나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임에는 분명하다. 전문가들도 이종범에게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98년 팔꿈치 골절 이후 ...

    한국경제 | 2001.06.20 17:18

  • 이종범, 3년반만에 완전 귀국

    ...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1,2군을 오르내렸고 호시노센이치 감독과도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다 끝내 주니치를 떠나게 됐다. 올시즌 고작 8경기에만 대타로 간간이 출장했던 이종범은 13타수 2안타에 그쳤고 일본프로야구 4년 통산 타율 0.261, 27홈런, 53도루를 기록했다. 이종범은 주니치에서 풀려난 뒤 한 때 미국 진출도 검토했으나 지난 15일 나고야를 방문한 선동열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위원의 조언을 받아들여 국내에 복귀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6.20 15:11

  • 현대 VS 삼성 '兩雄 정면격돌' .. 2001프로야구

    ... 벌어진다. 현재 1,2위를 달리고 있는 양팀간 3연전은 올 시즌 들어 네 번째로 지금까지 상대전적은 현대가 5승4패로 근소한 우위를 보이고 있다. 지난주 해태에 1패를 당하기 전까지 10연승 가도를 질주했던 삼성은 8개 구단 중 팀타율 1위(0.285)로 화끈한 방망이를 자랑한다. 호세와 홈런부문 공동 선두(17개)에 올라 있는 이승엽이 허리부상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타격감각을 보여주고 있으며 타격 전부문에서 상위에 랭크돼 있는 마르티네스와 마해영도 고비 때마다 한방을 ...

    한국경제 | 2001.06.19 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