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511-11520 / 13,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24호 홈런포 신고

    ... 마린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와의 홈경기에서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7회 3점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이승엽은 이날 홈런으로 지난 18일 세이부전 이후 9일만에 나온 것으로 타율 또한 0.268(종전 0.265)로 조금 올랐다. 이승엽은 0-1로 뒤지던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투수 케빈과 볼카운트 1-1에서 114㎞짜리 커브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뽑아내며 롯데가 대거 3점을 뽑는 발판을 제공했다. 3회와 ...

    연합뉴스 | 2005.08.27 00:00

  • 이승엽, 내야 땅볼로 결승 타점

    ... 결승점이 됐다. 롯데는 4회 베니의 2루타와 사토자키의 내야 땅볼로 3점을 추가했다. 이승엽은 4회 2루 플라이, 6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특히 최근 경기에서 포크볼에 방망이가 헛도는 경우가 늘고 있는데 이날도 오릭스 선발 요시이 마사토의 포크볼에 당했다. 시즌 타율은 0.265로 약간 떨어졌다. 롯데는 이날 경기가 없던 선두 소프트뱅크와의 승차를 5게임으로 좁혔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5.08.26 00:00

  • 김병현, 6⅔이닝 무실점 쾌투..4승 불발

    ... 내주지 않아 김병현은 무실점을 기록했고 승패는 기록하지 못했다. 콜로라도는 8회초 애런 마일스와 매트 할러데이의 적시타로 2점을 뽑고 8회말 1점을 내줘 2-1로 이겼다. 승리투수의 영예는 ⅓이닝을 던진 중간계투 윌리엄스에게 돌아가 김병현의 이날 호투는 더욱 아쉬움을 자아냈다. 최희섭은 3타수 무안타 2볼넷으로 경기를 마쳤고 시즌 타율은 0.258에서 0.255로 조금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5.08.25 00:00

  • [볼록렌즈] 정부,"강남권 미니신도시 후보지 발표되면 무릎 탁 칠 것"

    ○…정부,"강남권 미니신도시 후보지 발표되면 무릎 탁 칠 것".짜증나는 민생행정,'깜짝쇼'로 기분전환시켜 주겠다? ○…온라인 게임 중독자 급증,올 상반기 상담건수만 작년 전체수준 육박.답답한 현실,'사이버' 환상세계로 도피하려다 보니…. ○…백화점.은행 등 자율절전약속 기관들 과도 냉방 등 위약사례 속출.스스로 다스리지 못하는 자,돌아오는 건 타율과 속박의 굴레뿐.

    한국경제 | 2005.08.25 00:00 | 이학영

  • 광주일고 빅리거 3인방, 모교 명예 높였다

    ... 멀티히트를 기록했던 그는 이날 1년 선배 김병현과의 맞대결에서 안타를 뽑아내지 못했다. 최희섭은 이날 김병현과 통산 첫 번째 맞대결을 벌여 2볼넷을 얻어냈으나 세 번째 타석에서는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김병현 강판 후 8회 1루 땅볼로 아웃된 그는 1-2로 뒤진 9회 2사 1루의 마지막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더했다. 3타수 무안타로 시즌 타율은 0.255로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5.08.25 00:00

  • 박찬호 선발 사수 오디션 합격인가, 불합격인가

    ... 코칭스태프는 3점차 리드는 여전히 박찬호에게 불안하다는 평가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실제로 박찬호는 최근 투구수 75개가 넘어서면서부터 급격하게 페이스가 떨어지고 있다. 올시즌 투구수 76개부터 90개 사이의 피안타율이 0.394나 된다. 5회를 마쳤을 때 박찬호의 투구수는 70개. 비록 5-2로 앞선 상황에서 승리에 쐐기를 박을 수 있는 기회가 왔다해도 선발 투수를 바꾸기에는 적은 투구수다. 이날 박찬호의 투구 내용은 무난한 합격점을 ...

    연합뉴스 | 2005.08.25 00:00

  • 최희섭, 콜로라도전 무안타

    ... 24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2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를 얻는데 그쳤다. 지난 22일 플로리다전 안타로 두달여만에 2할6푼대에 올라섰던 최희섭은 이로써 타율이 0.258(종전 0.261)로 떨어졌다. 1회 볼넷을 골라냈던 최희섭은 2회와 4회 중견수와 좌익수 뜬공에 머물렀고 6회에 삼진을 당했다. 한편 다저스는 선발 투수 제프 위버가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고 8이닝 3실점(2자책)으로 ...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최희섭 결장..윌리스 17승

    ... 않았다. 대신 올메도 사엔스가 주전 1루수로 투입됐다. 지난 22일 같은 팀과의 경기에서 3타수 3안타를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전날도 대타로 좌전안타를 날리는 등 5경기 0.600(10타수 6안타)의 고감도 타격감을 뽐내며 67일 만에 타율 2할6푼대(0.261)로 복귀한 최희섭으로선 아쉬울 수 밖에 없었다. 사엔스는 2볼넷 등 2타수 무안타 1득점을 기록했고 다저스는 결국 2-5로 졌다. 플로리다 선발로 나선 윌리스는 5이닝 동안 삼진 2개를 곁들이며 5안타 2실점으로 ...

    연합뉴스 | 2005.08.23 00:00

  • [취재수첩] 아시아나 노사, 결국 직권중재?

    ... 수준에서 조정돼야 할 것이라며, "현재까지는 중재회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3)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협상을 타결하면서 아시아나항공 노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결국 아시아나는 타율적으로 협상이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군요? (기자-3) 긴급조정권이 발동돼 조종사들이 업무에 복귀했고,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협상을 타결했지만 아시아나 조종사노조에게는 큰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에 대한 ...

    한국경제TV | 2005.08.23 00:00

  • 서재응 'NL 금주의 선수상' 수상 불발

    ... 후보에 올랐으나 상을 받는데는 실패했다. 매이저리그 사무국은 23일(한국시간) 신시내티 레즈 유격수 필리페 로페스를 내셔널리그 금주의 선수로 선정해 발표했다. 로페스는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5경기에서 30타수 12안타, 타율 0.400에 런 3개와 타점 7개를 뽑아내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상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밝힌 바에 따르면 지난 20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8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투수가 된 서재응은 돈트렐 윌리스, ...

    연합뉴스 | 2005.08.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