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521-11530 / 13,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재응 '아트 피칭', 미국 전역에 생중계

    ... 서재응의 애리조나전 통산 성적은 1승1패 방어율 2.12. 25일 경기를 치르는 뱅크원볼파크에서는 두 경기에서 1승무패 방어율 3.27의 성적을 기록했다. 서재응은 애리조나 간판타자 루이스 곤잘레스를 맞아 생애 통산 7타수 1안타 타율 0.143, 숀 그린에게는 볼넷 2개를 허용했으나 4타수 무안타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올시즌 애리조나에 입단해 홈런 26개를 쳐내고 있는 거포 트로이 글로스와는 상대한 적이 없다. 서재응과 선발 맞대결을 벌일 애리조나 선발 ...

    연합뉴스 | 2005.08.23 00:00

  • 최희섭 대타 출장해 1안타..타율 0.261

    `빅초이' 최희섭(26.LA 다저스)이 타격 상승세를 이어가며 두 달여 만에 타율 2할6푼대로 복귀했다. 최희섭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돌핀스타디움에서 열린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상대 선발 투수로 좌완 제이슨 바르가스가 기용되면서 선발 명단에서 빠진 뒤 0-7로 뒤진 8회초 1사 2루에서 투수 스티모 쉬몰의 대타로 나서 빨랫줄같은 좌전안타를 날렸다. 볼넷 출루한 제이슨 필립스를 3루까지 진루시켰고 후속 타자 땅볼로 필립스가 홈을 밟아 ...

    연합뉴스 | 2005.08.22 00:00

  • 구대성, '간이 작아' 마이너리그행 자초

    ...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자가 없는 한가한 상황에서는 완벽에 가까운 피칭을 하다가도 주자만 나가면 전혀 다른 투수가 되는 구대성을 구단이 더 이상 믿지 못했다는 것이다. 구대성은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52타수 7안타. 피안타율이 0.135에 불과하고 2루타 3개를 맞았을 뿐, 홈런을 단 한 개도 허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주자가 있을 때 구대성은 36타수 15안타 피안타율 0.417의 완전히 다른 투수가 된다. 특히 2아웃 후 주자가 2루 이상의 득점권에 ...

    연합뉴스 | 2005.08.22 00:00

  • 이승엽, 소프트뱅크전 두 마리 토끼사냥

    ... 퍼시픽리그 선두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주중 3연전을 통해 징크스 탈출과 함께 팀내 타점 1위 등극이라는 두 마리 토끼잡이에 나선다. 이승엽은 23일부터 소프트뱅크와 홈 3연전을 치른다. 규정 타석을 넘은 팀내 타자 가운데 장타율 1위(0.570)를 달리고 있는 이승엽은 유독 소프트뱅크만 만나면 기죽었던 방망이를 이번에는 확실히 곧추 세울 예정이다. 시즌 타율 0.271, 66타점을 마크 중인 이승엽은 소프트뱅크전에서는 올해 타율 0.154, 13삼진, 2타점으로 ...

    연합뉴스 | 2005.08.22 00:00

  • 최희섭과 충돌한 롤렌, 결국 시즌 '끝'

    ... 땅볼을 치고 출루하다 1루를 지키던 거구 최희섭과 충돌해 왼쪽 어깨를 다쳐 수술대에 올랐고, 약 1개월 뒤 복귀했으나 극심한 성적 부진을 겪어왔다. 2001~04까지 내리 100타점 이상을 기록한 '명3루수' 롤렌은 지난 시즌 타율 0.314, 34홈런, 124타점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으나 올해는 최희섭과의 충돌 여파로 타율 0.235, 5홈런, 28타점에 그쳤다. 특히 충돌 이후에는 스윙시 어깨 통증에 비명을 지르는 등 후유증에 시달리며 홈런 없이 고작 타율 ...

    연합뉴스 | 2005.08.22 00:00

  • 이승엽, 4타수2안타..8경기 연속 안타

    ... 벌어진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원정 경기에 1루수 겸 7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해 팀의 4-2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승엽은 이로써 지난 9일 니혼햄 파이터스전 이래 8경기째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타율도 0.266(종전 0.263)로 끌어올렸다. 2회 1사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난 이승엽은 2-0으로 앞선 4회 2사에서 상대 좌완 선발 아루메 가네쿠에게 중전안타를 빼앗으며 포문을 열었지만 후속 타석 때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돼 아쉬움을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최희섭, 대타로 나와 삼진

    ... 돌핀스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뒤진 8회 팀의 2번째 투수 스티브 슈몰 대신 선두 타자로 나와 상대 선발 A.J 버넷과 마주했으나 서서 삼진을 당했다. 최희섭은 이날 제프 켄트에 밀려 선발 1루수로 출장하지 못했고, 타율은 0.250으로 조금 떨어졌다. 한편 다저스는 이날 상대 선발 버넷의 구위에 눌려 0-3 완패를 당했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ykhyun14@yna.co.kr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프로야구] 이병규, "2관왕 향해 뛴다"

    "공격 2관왕, 보인다" '적토마' 이병규(31.LG)가 생애 최초의 타율-최다안타의 공격 2관왕을 향해 시즌 막판 무서운 질주를 벌이고 있다. 이병규는 18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05 프로야구 현대와의 경기에서 중견수 겸 1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2회 역전 투런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3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9-5 승리를 이끌었다. 이병규는 이날 안타를 3개나 추가하며 시즌 안타수를 129개로 늘려 부문 2위 박한이(119개, ...

    연합뉴스 | 2005.08.19 00:00

  • 20일 박찬호-햄턴, 방망이 대결

    ... 나선 두 투수의 선발 맞대결은 많은 관심을 모으기에 부족함이 없다. 게다가 이들의 대결은 어깨 대결 외에 방망이 대결도 볼거리로 관심을 모은다. 두 투수 모두 타격에 대한 욕심이나 실력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물론 생애통산 타율이나 타격에 대한 메이저리그의 평판은 94년부터 줄곧 내셔널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한 햄턴이 박찬호를 압도한다. 실제 통산 성적도 타율 0.242, 홈런 15개를 기록한 햄턴이 0.172, 홈런 2개의 박찬호에 앞선다. 그러나 올시즌만은 ...

    연합뉴스 | 2005.08.19 00:00

  • 국체협 회장 구속으로 2개월째 파행 운영

    ... 회장은 1심 선고에 앞서 무죄 입증을 하려고 분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외부 시각은 물론, 조직의 쇄신을 바라는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도 엄 회장은 크게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국체협의 한 관계자는 "타율적인 결정은 좋지 못하고 본인이 알아서 처신하는 것이 관건이 아니겠느냐"면서 "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결과는 지켜봐야할 듯 하다"고 말했다. 공익단체로서 서비스를 개선하고 체육계 통합 등에 맞춰 조직을 이끌 수 있는 새 인물을 바라는 ...

    연합뉴스 | 2005.08.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