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541-11550 / 13,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재응, 금주의 메츠 선수 2위

    ... 3위에 해당하는 연속이닝 무실점 기록을 세운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올시즌 내셔널리그 연속이닝 무실점 기록은 로저 클레멘스(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돈트렐 윌리스(플로리다 말린스)가 세운 24이닝이다. 라이트는 지난 주 0.440의 높은 타율에 홈런 1개, 타점 9개, 도루 2개의 뛰어난 공격력을 발휘했고 10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는 브라이언 자일스의 빗맞은 타구를 맨 손으로 잡아내는 절묘한 수비를 펼쳐 화제가 되기도 했다. 라이트는 올시즌 16일 현재 ...

    연합뉴스 | 2005.08.17 00:00

  • 이승엽, 5경기 연속 안타

    ... 세이부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정규리그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7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소속팀의 8- 4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9일 니혼햄전부터 연속 안타 행진을 시작한 이승엽은 이날 안타로 타율 0.263을 유지했고 시즌 64타점째를 기록했다. 2회 삼진을 당한 이승엽은 3-1로 앞서던 4회 1,3루에서 투수 미츠이 코지를 상대로 볼카운트 2-2에서 구속 128㎞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월 2루타로 주자들을 불러들여 ...

    연합뉴스 | 2005.08.16 00:00

  • 최희섭 애틀랜타 3연전 선발 출전 기회

    ... 상대로는 6타수 1안타에 그쳤지만 1안타가 홈런이다. 게다가 최희섭의 선발 출장에 장애물이 되고 있는 올메도 사엔스는 지난주 5경기에서 13타수 1안타의 빈타에 허덕였고 제이슨 필립스 역시 지난주 14타수 3안타로 간신이 2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했을 뿐이다. 뭔가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준다면 역시 라인업에 포함될 첫 번째 타자는 최희섭이다. 내셔널리그 정상급 투수들을 줄줄이 상대해야 하는 다저스 타자들로선 결코 발걸음이 가볍지 않은 원정 길이다. 하지만 최희섭으로선 ...

    연합뉴스 | 2005.08.16 00:00

  • 이승엽, 천금같은 안타로 팀 승리에 기여

    ... 호리의 1루 땅볼 때 고사카가 홈에서 포스 아웃됐지만 상대 포수가 1루에 악송구를 범한 사이 2루 주자 사토자키가 홈을 파고 들어 결승점을 뽑았다. 롯데의 5-4 승리. 이승엽은 이전 타석에서 삼진 2개, 1루 땅볼로 물러났다. 4타수 1안타로 시즌 타율은 0.263을 기록했다. 9일 니혼햄전부터 4경기 연속 안타. 롯데는 선두 소프트뱅크와의 승차를 5게임으로 유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5.08.15 00:00

  • 최희섭, `전문 대타로 고감도 방망이'

    ... `최희섭은 여전히 생산적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최희섭이 (대타로) 제한된 경기 시간을 최대로 활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토마 기자는 시즌 전 통산 대타 성적이 23타수 무안타로 그쳤던 최희섭이 올 시즌 초반에도 19타수 1안타(타율 0.053)로 저조했지만 전문 대타로 변신한 후 12타수 5안타(타율 0.417)를 기록한 걸 그 예로 들었다. 최희섭은 지난 달 25일 뉴욕 메츠전 이후 지난 8일 피츠버그전을 제외하곤 전날까지 15경기에서 14차례나 제이슨 ...

    연합뉴스 | 2005.08.14 00:00

  • 이승엽, '득남 자축' 2타점 2루타

    ... 2루타를 터트렸고, 후속 타자 파스쿠치의 홈런으로 홈을 밟았다. 전날 아내의 출산 휴가를 받아 결장한 이승엽은 이로써 2타점 3루타를 작렬한 지난 9일, 1타점 2루타를 뽑은 10일에 이어 3경기 연속 타점 행진을 이어갔고, 타율도 0.264로 상승했다. 앞서 이승엽은 3-0으로 앞선 1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5-3이 된 4회엔 선두 타자로 나와 좌전 안타로 포문을 연 뒤 파스쿠치의 홈런으로 홈을 밟았다. 이승엽은 7회 선두 타자로 나와 3루 ...

    연합뉴스 | 2005.08.14 00:00

  • 최고령 빅리거 프랑코, 세월 잊은 노장 투혼

    ... 생일을 8일 남겨두고 홈런을 때렸던 만큼 프랑코가 이틀 후 언제든 홈런을 추가하면 신기록을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82년 필라델피아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이던 지난 91년 아메리칸리그 타격왕(타율 0.341)에 올랐고 2000년에는 한국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선수로 뛰어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프랑코. 올해로 빅리그 생활 21년째를 맞는 프랑코가 오클랜드의 전신인 캔자스시티 애슬레틱스에서 뛰었던 투수 새첼 페이지의 최고령 ...

    연합뉴스 | 2005.08.14 00:00

  • 이치로, 빅리그 2번째 두 자릿수 홈런

    ... 2001년 미국에 진출한 뒤 2003년 13홈런에 이은 메이저리그 2번째 10홈런. 이치로는 2001년과 2002년, 지난해에는 모두 8홈런에 그쳤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시절이던 94년부터 7년 연속 퍼시픽리그 타격왕을 차지하며 통산 타율 0.357을 기록했고 빅리그 입문 후에도 2차례 리딩히터(2001년.지난해)에 오르며 정교한 타격에 탁월한 소질을 보였던 이치로는 자신의 시즌 최다홈런 기록 경신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올해 시범경기 때 19경기 연속 ...

    연합뉴스 | 2005.08.14 00:00

  • 최희섭, 4경기만에 안타 추가

    ... 무사 1,2루에서 바뀐 투수 애런 헤일먼과 상대한 최희섭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무사 만루의 황금 찬스를 만들었다. 지난 8일 선발로 출장했던 피츠버그전(4타수 2안타) 이후 4경기만에 침묵을 깨면서 타율도 0.249로 약간 올랐다. 다저스는 후속 세자르 이스투리스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며 밀어내기로 한 점을 쫓아간 뒤 오스카 로블레스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6-6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다저스는 계속된 무사 1,2루 ...

    연합뉴스 | 2005.08.13 00:00

  • 일본, 사상 첫 2경기 연속 3홈런 타자 탄생

    ... 라쿠텐전에서 2회 우월 홈런, 3회 우월 홈런, 8회 좌월 홈런을 폭죽처럼 쏘아올리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가르시아는 전날 라쿠텐전에서도 2회와 4회 각각 우월 홈런, 7회에는 좌월 아치를 그린 바 있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에서 10년 통산 타율 0.241, 66홈런 212타점을 기록한 그는 올 시즌 12억 6천만원을 받고 일본 프로야구에 오릭스에 진출했다. 2002년 뉴욕 양키스, 2004년 뉴욕 메츠에서 뛰어 한국팬들에게 익숙하다. 특히 양키스 소속이던 2003년 ...

    연합뉴스 | 2005.08.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