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591-11600 / 12,9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7년만에 '마운드의 반란' 예고

    ... 면치못했던 투수들이 올시즌 `마운드의 반란'을 예고했다.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총 48경기의 시범경기를 소화한 결과 8개구단의 전체 방어율이 3.38로 지난 해 시범경기의 4.40보다 무려 1점이상 향상된 반면전체 타율은 0.234로 지난 해 0.259보다 2푼5리나 위축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방어율은 96년 이후 시범경기에서 가장 낮은 방어율로 정규리그에서도전체 방어율이 3점대를 기록했던 98년이후 처음 `투고 타저' 바람이 불 것으로 기대되고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프로야구] 롯데, 단독 1위로 시범경기 마감

    ... LG는 9회말 박용택의 적시 2루타와 상대 투수 조영민의 폭투로 4-4 동점을 만든 뒤 2사 만루에서 김태완의 끝내기 2타점 적시타로 뒤집기승을 거뒀다. 한화는 LG전 패배로 롯데에 1게임 뒤진 4위로 밀렸지만 8개 구단 최고인 팀 타율 0.297의 다이너마이트 화력을 과시, 정규시즌 4강권 복귀 가능성을 높였다. 인천 문학구장에서는 두산과 SK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광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현대-기아전은 비로 취소됐다. 개인기록에서는 `준비된 거포' ...

    연합뉴스 | 2005.03.27 00:00

  • 최희섭 3타수 무안타

    ... 전날 시범 경기 첫 홈런을 쳐내며 침묵을 깬 최희섭은 25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윈터헤이븐에서 벌어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1루수에 7번 타자로 나섰으나 3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올시즌 시범 경기 36타수 8안타로 타율 2할2푼2리에 홈런 1개와 타점 2개. 클리블랜드의 오른손 선발투수를 상대로는 2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왼손 구원투수 아서 로즈에게는 1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다. 특히 최희섭은 2회 1사 1ㆍ2루의 득점 기회에서 빗맞은 유격수 플라이로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최희섭, 시범경기 마수걸이 홈런 폭발

    ... 1루수 겸 8번 타자로 선발출장, 2-1로 앞선7회 시원한 1점홈런을 터뜨렸다. 시범경기 15경기 만에 드디어 터진 첫 홈런. 전날 플로리다 말린스전에서 2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최희섭은 이날 홈런 1개 등3타수 1안타 1타점로 타율을 종전 0.233에서 0.242(33타수 8안타)로 끌어 올렸고 2타점 8득점을 기록중이다. 시범경기 초반 6,7번에 이어 전날까지 4경기 연속 테이블세터인 2번 타자를 맡다 하위타선의 8번으로 밀린 최희섭은 홈런 한방으로 `거포' ...

    연합뉴스 | 2005.03.24 00:00

  • '스포츠위클리' 박찬호 7승 전망

    ... 5.75, 7.58, 5.46의 저조한 방어율을 남겼다. 박찬호의 판타지베이스볼 가치는 2달러로 정해졌다. 또 이 잡지는 김병현(26ㆍ보스턴 레드삭스)은 90이닝을 던져 3승4세이브 방어율4.53을, 최희섭(26ㆍLA 다저스)은 타율 2할5푼5리에 홈런 22개와 타점 69개를 각각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최희섭에 대해서는 '전 유망주(former prospect)'라는 표현을 쓰며 '뜨느냐, 무너지느냐의 기로에 서 있다'는 평가를 달아 반드시 자리를 잡아야 하는 ...

    연합뉴스 | 2005.03.24 00:00

  • [프로야구] 롯데 마운드 돌풍, 정규시즌 이어지나

    ... '풍운아'노장진이 뒷문을 단속하고 있는 롯데 마운드의 방어율은 불과 1.90. 투수왕국 현대(2.79)와 '국보급 투수' 선동열 감독의 조련을 받은 삼성(3.93)을멀찌감치 제치고 8개 구단 가운데 독보적인 1위에 올라있다. 롯데는 때문에 팀타율(0.230)에서는 한화(0.295) 등에 이어 중위권인 4위에 그쳐 있지만 여유있게 시범 경기 선두를 달릴 수 있는 셈. 지난 시즌 중반부터 페이스가 좋았던 손민한은 시범경기 8이닝 동안 방어율 '0'으로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하고 ...

    연합뉴스 | 2005.03.24 00:00

  • 최희섭, 첫 홈런포 ‥ 시험경기 15경기만에

    ... 날려버렸다. 최희섭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의 홀맨스타디움에서 열린 탬파베이 데블레이스와의 홈경기에 1루수 겸 8번 타자로 선발출장,2-1로 앞선 7회 시원한 1점 홈런을 터뜨렸다. 시범경기 15경기 만에 때려낸 첫 홈런이다. 전날 플로리다 말린스전에서 2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최희섭은 이날 홈런 1개 등 3타수 1안타 1타점으로 타율을 종전 0.233에서 0.242(33타수 8안타)로 끌어올렸고 2타점 8득점을 기록 중이다.

    한국경제 | 2005.03.24 00:00

  • '타격 슬럼프' 이승엽의 예고된 2군행

    심각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이승엽(29.롯데 마린스)이 일본프로야구 진출 2년째를 맞는 올 시즌을 결국 2군에서 우울하게 출발하게 됐다. 정규시즌 시험 무대인 시범 8경기에서 홈런과 타점없이 단 1개의 안타만을 뽑으며 타율 0.050(20타수 1안타)의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던 이승엽으로선 예고된 행보라고 할 수 있다. 국내 프로야구 삼성에서 아시아홈런신기록(56개)을 세운 뒤 일본 정벌의 꿈을안고 첫 시즌을 맞았던 지난해 14차례의 시범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5.03.23 00:00

  • [프로야구] 롯데 1위 질주..김민철 9회 끝내기砲

    ... 박기혁의 유격수 땅볼로 2점을 추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기아는 광주구장에서 9회말 터진 김민철의 통쾌한 끝내기 2점홈런에 힘입어 LG에 4-2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2001년 입단 후 벤치를 지키며 지난해 11경기에서 타율 0.200(10타수 2안타)에 그쳤던 무명선수 김민철은 2-2로 팽팽하게 맞선 9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마무리 신윤호의 3구째를 통타, 우중월 끝내기 투런포로 팀에 짜릿한 승리를 안겼다. 인천 문학구장에서는 용병투수 마이클 ...

    연합뉴스 | 2005.03.23 00:00

  • 이승엽, 2군으로 강등되나 .. 에이전트 부인

    ... 이승엽(29.롯데 마린스)이 2군에서 시즌 개막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승엽이 다른 외국인 타자인 프랑코와 파스쿠치에 밀려 2군에서 1루수로 시즌을 시작할 것이 확실하다고 일본 스포츠니폰이 23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이승엽은 타율 0.050(20타수 1안타)의 초라한 성적으로 시범 경기를 마감, 올시즌 주전 확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반면 지난해 35홈런을 터뜨린 베니 애그바야니를 제외한 외국인 타자 3명 중 프랑코와 파스쿠치의 시범경기 타율이 각각 0.265와 ...

    연합뉴스 | 2005.03.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