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01-11610 / 13,2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찬호, 양키스전 승리는 연승의 발판

    ... 거둔 것은 97년 7월11일부터 8월12일까지 5연승을 거둔 것 말고는 없다. 양키스에서는 제이슨 지암비와 버니 윌리엄스가 박찬호를 상대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지암비는 박찬호를 상대로 홈런은 없지만 10타수 5안타, 타율 0.500에 2루타 2개를 빼앗았고 윌리엄스는 7타수 3안타, 타율 0.429를 기록 중이다. 반면 셰필드는 9타수 1안타 타율 0.111에 그치고 있으며 일본인 강타자 마쓰이 히데키도 5타수 무안타로 부진하다. 알렉스 로드리게스와 ...

    연합뉴스 | 2005.07.18 00:00

  • 김병현, 워싱턴전 선발 등판...원정 징크스 벗어날까

    ... 기회다. 워싱턴 홈구장 'RFK 스타디움'은 61년에 지어진 구장으로 파울 지역이 넓어 투수들에게 유리하다. 또 워싱턴은 올시즌 득점 370점으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함께 메이저리그 30개구단 가운데 득점이 가장 적고 팀타율 0.257로 26위, 팀 홈런 69개로 29위에 그치는 등 빈타에 허덕이고 있다. 타율 0.320을 기록하고 있는 1루수 닉 존슨이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는 것도 호재다. 다만 올시즌 홈런 19개에 타율 0.304를 기록하고 있는 ...

    연합뉴스 | 2005.07.18 00:00

  • 이승엽, 3경기 연속 무안타

    ... 침묵했다. 이승엽은 17일 마린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정규시즌 오릭스 버팔로스와의 경기에 6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승엽은 이로써 오릭스와의 3연전에서 단 1개의 안타도 뽑아내지 못하며 타율도 0.264에서 0.260으로 하락했다. 2회 1사 2루에서 2루 땅볼로 찬스를 살리지 못한 이승엽은 4회엔 용병 우완 투수 케빈의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이승엽은 6회 2사에서는 바뀐 좌완 기쿠치하라에게 다시 헛스윙 ...

    연합뉴스 | 2005.07.17 00:00

  • 최희섭, 후반기 첫 2루타

    ... 팀 승리에 일조를 했다. 최희섭은 17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스시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휴스턴전이후 4경기만에 안타를 추가한 최희섭은 타율을 0.236으로 조금 끌어올렸고 LA 다저스는 5-4로 역전승해 6연패의 수렁에서 힘겹게 벗어났다. 1루수 겸 5번타자로 나선 최희섭은 다저스가 0-2로 뒤진 2회말 첫 타석에서 우중간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제이슨 렙코의 적시타때 ...

    연합뉴스 | 2005.07.17 00:00

  • 이승엽, 오릭스전 3타수 무안타

    이승엽(29.롯데 마린스)의 방망이가 침묵했다. 이승엽은 15일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정규시즌 오릭스 버팔로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승엽은 시즌 타율이 종전 0.272에서 0.268로 떨어졌다. 이승엽은 2회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난 뒤 4회와 6회에도 각각 헛스윙 삼진과 2루 땅볼로 물러났다. 롯데는 오릭스에 0-1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

    연합뉴스 | 2005.07.15 00:00

  • 최희섭, 후반기 첫 경기 대타 땅볼아웃

    ... 우완 제이슨 슈미트임에도 상대전적 13타수 무안타로 약점을 보인 탓에 선발 명단에서 빠진 것으로 보인다. 벤치를 지키던 최희섭은 1-4로 뒤진 7회말 제이슨 렙코 타석 때 대타 선두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스콧 문터(우완)를 상대했지만 초구를 공략한 타구가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최희섭은 시즌 타율이 종전 0.236에서 0.235로 조금 떨어졌고 다저스는 3-4로 고배를 마셨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7.15 00:00

  • [프로야구] 이호준 연타석아치..손민한 이틀연속 구원

    ... 18안타를 몰아쳐 이도형의 만루홈런으로 맞선 한화를 15-6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5위 롯데와의 승차를 3게임으로 벌린 SK는 3위 한화에는 1.5게임차로 다가서 상위권을 넘보게 됐다. 이날 6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두른 김재현은 타율 0.336으로 이병규(0.331)를 제치고 전반기 타격왕을 차지했다. 잠실구장에서는 이틀연속 구원으로 등판한 손민한의 활약속에 롯데가 LG를 5-4로 물리쳤다. 손민한은 지난 해 7월11일 SK전이후 첫 세이브. 군산구장에서는 연장 ...

    연합뉴스 | 2005.07.14 00:00

  • 이승엽, 3할-30홈런 목표 순항

    일본 진출 2년째인 이승엽(29. 지바 롯데 마린스)이 열도 적응을 끝내고 타율 3할-30홈런 목표를 향해 순항 중이다. 이승엽은 12일 세이부 라이온스전에서 시즌 20홈런을 쏘아올리며 30홈런 목표에 10개 차로 다가섰다.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주전 포수 조지마 겐지와 함께 퍼시픽리그 홈런 더비 공동 5위에 랭크된 그는 리그 정상급인 0.608의 장타율을 앞세워 홈런포를 양산하고 있다. 특히 2군으로 강등되며 시즌을 늦게 시작하는 바람에 리그 ...

    연합뉴스 | 2005.07.13 00:00

  • 이승엽, 9회 대타로 나와 내야 플라이

    ... 기용됐다. 벤치를 지키던 이승엽은 팀이 6-7로 턱밑까지 추격한 9회초 2사 1루에서 모로즈미 대타로 타석에 올라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낮은 공에 방망이를 돌렸으나 2루수 내야 플라이로 아웃됐다. 전날 라쿠텐 골든 이글스와의 경기 3타수 무안타에 이어 이틀 연속 방망이 침묵을 지킨 이승엽은 시즌 타율이 종전 0.272에서 0.271로 조금 떨어졌고 롯데는 결국 6-7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7.12 00:00

  • 코리안 메이저리거 전반기 결산 ‥ 박찬호ㆍ최희섭 등

    ... 메이저리그 사상 2번째 기록을 세우며 전국적인 조명을 받았다. 폴 디포디스타 단장의 무한 신뢰 속에 주전 1루수 자리를 꿰찬 그는 플래툰시스템이라는 녹록치 않은 현실에도 불구, 13홈런을 터뜨리며 거포 본색을 드러냈다. 전반기 최종 타율은 0.236. 타점이 32개에 불과한 것과 장기였던 출루율이 0.318에 그친 것은 후반기 극복해야 할 숙제로 다가왔다. ◆어정쩡한 위상 김병현 시즌 직전 보스턴에서 콜로라도로 이적한 김병현은 마무리 경험을 살려 허약한 로키스의 뒷문을 ...

    연합뉴스 | 2005.07.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