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11-11620 / 13,2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삼성 `타선의 돌파구가 없다'

    ... "타순을 바꾸고 타격 훈련량도 늘리는 등 여러 시도를 하고 있지만 뾰족한 방법이 없어 고민이 깊다"고 토로한다. 이들의 의견을 종합한 삼성 타선의 침체 원인은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양준혁, 일시적인 슬럼프가 아니다. 시즌 타율 0.230, 5경기 타율 0.188의 양준혁(36)은 위풍당당을 잃은 지 오래다. 통산 최다 안타 신기록을 세우면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였으나 한 번 빠진 늪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삼성 코칭스태프의 진단에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어깨 무거워진 박찬호, 2일 시애틀전 선발 등판

    ... 4승2패(방어율 2.44)를 기록하고 있으며 특히 세이프코필드에서는 3승1패(방어율 1.36)의 초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박찬호만 만나면 기가 죽는 시애틀은 최근 10경기에서 3승7패의 부진에 빠져 있고 간판타자 스즈키 이치로마저 타율 0.294의 슬럼프 기미를 보이고 있다. 박찬호에게 통산 13타수 8안타(타율 0.615)를 때려낸 천적타자 댄 윌슨은 무릎 부상으로 6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라 출전이 불가능하다. 과연 박찬호가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는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프로야구] 2위 추락 삼성, 총체적 난국

    ... 빠진 것이다. ▲장기화한 타격 슬럼프 지난주 현대와의 홈 3연전을 2승 1패로 마치며 살아나는 기미를 보였던 삼성은 전반적인 타격 슬럼프로 인해 '호화군단'의 이미지가 퇴색됐다. 지난 5경기에서 삼성 타선이 기록한 팀 타율은 0.211. 양준혁, 김한수, 진갑용 등 기존 멤버에 심정수, 박진만이 가세, 상대 마운드가 피해 갈 수 없는 지그재그 살인타선을 자랑했던 삼성은 팀 타율도 0.270으로 두산(0.272), 기아(0.271)에 이어 3위로 밀린 ...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최희섭, 1타수 무안타

    ... 출장해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최희섭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서 8회 1루수 올메도 사엔스를 대신해 대수비로 나선 뒤 8회말 공격에서 2루 땅볼로 아웃됐다. 시즌 타율은 0.237. 최희섭은 이날 샌디에이고 선발투수가 좌완 대럴 메이가 나오면서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다저스는 1-1이던 5회 안토니오 페레스의 스리런포로 4-2로 승리했다. 6월 한달 간 연속된 3경기에서 홈런 6방을 몰아치며 ...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프로야구] 김재현.이호준, `북치고 장구치고'

    ... 9회초 결승 솔로포로 짜릿한 7-6 뒤집기를 연출하며 SK에 3연승을 안겼다. 올해 자유계약(FA)으로 SK에 이적한 김재현은 최근 부진했지만 올 시즌 14호째인 이날 홈런포로 그동안의 무거운 마음을 떨쳐버렸다. 김재현은 타율 0.346으로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지난주 삼성과의 3연전에서 9타수 2안타에 타점을 올리지 못하며 하강 곡선을 그렸고 홈런 또한 22일 두산전 이후 맛보지 못해 조범현 SK감독의 애를 태웠다. 하지만 김재현은 29일 ...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여름 사나이' 박찬호, "7월이 온다"

    ... 없기 때문이다. 마침 박찬호는 올시즌 5일 등판 간격이 지켜졌을 때 3승1패 방어율 4.32로 더욱 좋은 성적을 거뒀다. 반면 등판 간격이 6일 이상이 됐을 때에는 8경기에서 4승1패를 올렸지만 방어율은 7.02나 된다. 피안타율도 0.333과 0.280으로 5일 등판간격이 지켜졌을 때 훨씬 좋다. 텍사스는 최근 10경기에서 3승7패를 당하는 등 28일 현재 에인절스에 무려 7.5게임차나 뒤지며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전반기는 케니 로저스와 크리스 영이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최희섭, 2루타 포함 3타수 1안타

    ... 첫 타석에서 좌익수와 중견수 사이를 가르는 호쾌한 2루타를 날렸다. 최희섭이 2루타 이상 장타를 때린 것은 지난 15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홈런을 친 뒤 13경기만이다. 최희섭은 이날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해 시즌 타율을 0.237에서 0.239로 조금 올렸다. 최희섭은 4회 무사 1루에서 들어선 두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플라이로 물러났고 7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2루 땅볼에 그쳤다. 최희섭은 0-5로 뒤진 8회 1사 만루에서 상대투수 루디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영화계 내홍 진단] ②스타 요구, 과연 부당한가

    사례1. 크랭크 인을 앞둔 한 영화의 주인공이 개런티로 4억원을 받았다. 이 주인공의 필모그래피는 화려하지 않고 타율도 그리 좋다고 말할 수 없다. 이제 막 신인급을 벗어났다. 그러나 제작사는 이 돈을 줬다. 이후 제작사의 다른 관계자가 매니저에게 "어떻게 그 돈을 요구할 수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매니저 왈, "그럼 왜 줬나. 계약은 한번에 이뤄졌다. 협상의 여지도 있었는데 그냥 주더라." 목소리를 높였던 그 관계자는 머쓱해졌다.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김병현 "버크만을 잡아라."

    ... 기대하기는 어려운 형편이다. 그보다는 자신이 휴스턴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아내는 게 더욱 빠른 승리의 지름길. 특히 랜스 버크만이 가장 경계해야 할 타자로 꼽힌다. 스위치타자인 버크먼은 부상으로 시즌 초반 1개월을 결장, 28일 현재 타율 0.270, 홈런 6개, 25타점의 평범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하지만 최근 상승세가 만만치 않다. 28일까지 최근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하고 있으며 최근 7경기에서 26타수 11안타, 0.423의 높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시애틀 외야 개편 움직임...추신수에게 서광

    ... 그러나 윈이 트레이드될 경우 단순히 한달 먼저 메이저리그에 올라오는 것이 아니라 당장 시애틀 주전 좌익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윈의 트레이드 여부는 더욱 국내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트리플A 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는 타율 0.271에 홈런 6개, 타점 22개, 도루 15개를 기록하고 있다.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 애드리안 벨트레와 리치 섹슨 등을 영입하며 의욕적으로 출발한 시애틀은 27일 현재 33승41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를 면치 못하고 ...

    연합뉴스 | 2005.06.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