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11-11620 / 12,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투자위축.景氣불안 장기화 우려 .. 내수감소.수출 어려운데 정책도 불투명

    ...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기업들은 전혀 다르게 받아들이고 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기업인들이 노무현 정부에 대해 불안해하는 것은 재벌개혁 그 자체보다는 향후 정책에 대한 신뢰부족 때문"이라며 "정면돌파 의지 천명이 재벌개혁을 '타율적'으로 밀어붙이겠다는 뜻으로 해석돼 정책 일관성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동북아 중심국가 건설계획과 경인운하 개발계획에서의 인수위 정책혼선은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를 무너뜨렸다는 비판을 받았다. 세법(稅法)에 대한 구체적인 ...

    한국경제 | 2003.02.05 00:00

  • 미국프로야구 전 MVP 캐미니티, 체포영장

    ... 출신 켄 캐미니티(39)가 마약 복용 사실이 드러나 1일(한국시간)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2001년 코카인을 소지했다가 3년간 보호관찰 처분을 받았던 캐미니티는 소변 검사에서 마약 복용이 확인돼 법원이 보호관찰을 취소하고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캐미니티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던 지난 96년 타율 0.326에 40홈런, 130타점으로 내셔널리그 MVP에 올랐지만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휴스턴 AP=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3.02.01 00:00

  • "할리우드 직배사 관객점유율 상승"

    ... 「중독」 두 편으로 평균관객 55만7천52명을 기록한 쇼박스가 수위를 차지했다. 이어 「가문의 영광」 「반지의 제왕:반지원정대」 「공공의 적」 「광복절 특사」 등을 히트시킨 시네마서비스가 22편 평균 41만2천28명이라는 고타율을 자랑했으며 그 다음은 CJ엔터테인먼트(25만4천241명), 코리아픽쳐스(21만1천693명), 워너브라더스(21만785명), 브에나비스타(18만9천849명), 콜럼비아(18만4천866명), A라인( 17만6천498명), 20세기폭스(15만9천931명), ...

    연합뉴스 | 2003.01.28 00:00

  • 공직사회 대개혁 예고 .. 새정부 '국정과제 토론' 결산

    ... 공무원들이 당선자가 생각하는 방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이해하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판단인 것 같다"고 말했다. 수평적 대화와 자율적 행동, 개방적 문화를 추구하는 노 당선자에게 비쳐진 관료들의 모습은 대부분 수직적이며 타율적 문화의 타성에 젖은 소극적인 주체들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노 당선자는 자신이 추구하는 개혁의 머리와 손발이 돼야 할 관료사회에 대한 개혁으로부터 시작하지 않을까 하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인수위의 다른 관계자는 "당선자가 ...

    한국경제 | 2003.01.26 00:00

  • [다산칼럼] 정치개혁의 王道..朴孝鍾 <서울대 교수.정치학>

    ... 정치와 권력집중,자의적 권력을 행사하는 권력 부서는 그대로 두고,교육 의료 보험 사회 경제분야에 대해 개혁의 당위성을 외친다면,'자신의 눈의 들보'는 보지 않고 '남의 눈의 티끌'만 보는 위선에 불과하다. 또 하나 지적할 것은 타율적 개혁보다 자율적 개혁이 개혁의 본 모습이라는 사실이다. 병을 고치려 할 때도 의사의 처방보다,병을 낫겠다는 환자의 의지가 훨씬 더 중요하지 않은가. 이런 점에서 정부가 자신의 영역에 대한 개혁보다 경제 등 남의 영역을 개혁한다고 ...

    한국경제 | 2003.01.23 00:00

  • 대통령.與野대표 정례회동 .. 盧당선자

    ... 회의실에서 '부패 없는 사회, 봉사하는 행정'을 주제로 한 국정과제 토론회에서 대통령에 취임하면 본격적인 개혁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정순균 인수위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변인은 "행정개혁을 하되 외부의 외과의사를 동원하는 듯한 타율적 개혁이 아니라 공무원 내부에서 개혁방향을 찾아야 한다는 뜻"이라며 "공무원 스스로 변신하지 않으면 고통스런 개혁이 될수 있다는 점이 강조됐다"고 설명했다. 노 당선자는 또 검찰에 대해 "국민의 신뢰 회복이 문제라는 지적이 있다"며 ...

    한국경제 | 2003.01.23 00:00

  • 盧 "검찰수사 신뢰 회복을"

    ... "인수위 차원에서 행정조직 개편이 없다고 한 것이 자칫 앞으로 5년동안 계획이 없다는 것으로 오인되고 있으나 졸속으로 인수위 시절에 안한다는 뜻"이라며 "행정개혁위원회는 반드시 설치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행정개혁을 하되 타율적이거나 단기적인 개혁은 하지 않겠다"며 "아프지만 잘라야 할 것은 잘라내는 자세가 필요하며, 잘라낸다고 해서 인원감축 의미보다는 새로운 일거리를 찾아내 창조적으로 개혁해 나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

    연합뉴스 | 2003.01.23 00:00

  • [프로야구] 현대, 박종호와 1억5천만원에 재계약

    프로야구 현대가 내야수 박종호와 지난 시즌 연봉(1억3천500만원)보다 1천500만원 오른 1억5천만원에 재계약했다. 2000년에 타격왕에 올랐던 박종호는 지난 시즌에는 타율 0.266, 홈런 7개로 다소 부진했었다. 이로써 현대는 47명의 대상 선수중 42명과 재계약을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3.01.23 00:00

  • 최희섭, 풀시즌 빅리거 꿈 안고 출국

    ... 프로그램을 불만없이 소화해 냈던 최희섭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베테랑 에릭 캐로스와 피말리는 주전 1루수 경쟁을 벌여야 한다. 지난해 최희섭은 후반기 빅리그 무대에 첫 발을 디뎠지만 24경기에서 홈런 2개르 포함해 50타수 9안타(타율 0.180), 4타점, 6득점의 초라한 성적에 그쳤다. 때문에 최희섭은 방출된 프레드 맥그리프 못지않은 매서운 방망이 실력을 갖춘강타자 캐로스를 넘어 붙박이 1루수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정규시즌 시험무대인 스프링캠프에서 코칭스태프에 ...

    연합뉴스 | 2003.01.21 00:00

  • 최희섭, SI 선정 '1루수 부문 유망주'

    ... 중 4명은 개막전 선발로 뛰게 될 것이라고 전제한 뒤 "최희섭은 프래드 맥그리프가 시카고를 떠난 뒤 주전을 꿰찰 최우선 선수"라고 평가했다. SI는 또 최희섭이 2001년 손목 부상에서 회복한 뒤 지난 해 트리플A에서 26홈런,타율 0.287을 기록했으며 지난 해 9월에는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1루수로 메이저리그에 진입했다는 등의 상세한 설명도 곁들였다. 하지만 SI는 최희섭은 LA 다저스에서 이적해 온 에릭 케로스의 강력한 도전을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03.0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