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31-11640 / 12,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기아, 진필중도 영입

    ... 보강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속에 과감한 모험을 택한 셈이 됐다. 진필중과 유니폼을 바꿔 입게 된 우완 투수 손혁은 지난 시즌 2승1패 방어율 3.72에 그쳤지만 재기 가능성을 보여 두산 마운드의 선발 끝자리를 차지할 수도 있다. 지난 해 114경기에서 타율 0.216, 5홈런 35타점을 기록했던 외야수 김창희는 정수근, 장원진, 심재학 등 주전 외야수들의 백업요원으로 활동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3.01.16 00:00

  • 프로야구 현대-기아, 박재홍-정성훈 트레이드

    ... 현대와 기아가 외국인선수 퇴출로 생긴공백을 메우기 위해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현대는 15일 외야수 박재홍을 내주고 대신 기아로부터 내야수 정성훈과 현금 10억원을 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이로써 지난해 기아에서 주전 3루수로 타율 0.312에 39타점, 16도루를 기록했던정성훈을 데려온 현대는 용병 마이크 프랭클린 방출로 생긴 3루수 공백을 메웠다. 또 지난 시즌 후 용병 슬러거 루디 펨버튼을 퇴출했던 기아도 장타력을 갖춘 박재홍을 데려옴으로써 거포 부재를 ...

    연합뉴스 | 2003.01.15 00:00

  • 프로야구 마해영, 3억8천만원에 재계약

    ... 4억6천만원을 요구해 8천만원의 입장 차이를 보였던 것. 그러나 마해영은 이날 "연봉 문제로 시간을 끄는 것은 나 자신이나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올 해 연봉을 구단에 위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해영은 지난 시즌 타율 0.323, 33홈런, 116타점을 기록하며 최다안타 1위와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 등으로 95년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올렸다. 또한 LG 트윈스와의 한국시리즈에서는 6차전 끝내기 홈런을 터뜨려 삼성의 감격적인 우승을 ...

    연합뉴스 | 2003.01.15 00:00

  • 주니치, 메이저리그 강타자 영입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는 11일 메이저리그 출신의 오른손 강타자 케빈 밀러(31)와 600만달러에 2년 계약을 맺었다. 밀러는 지난 시즌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126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6, 16홈런,57타점을 기록했었다. 외야수를 맡으며 주니치의 중심 타선에 포진될 예정인 밀러는 주니치의 스프링캠프가 시작되는 2월1일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나고야 교도=연합뉴스)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3.01.12 00:00

  • 프로야구 한화 백재호, 연봉조정 취소

    ... 적은 3천400만원으로 맞서 조정위 테이블까지 갈 공산이 커졌다. 또 다른 조정신청자로 지난해 삼성의 한국시리즈 우승 주역이었던 마해영은 조정위가 열리는 오는 20일 이전에 구단과 추가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정규시즌 타율 0.323과 33홈런, 116타점의 빼어난 활약에 이어 LG와의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끝내기홈런을 때렸던 마해영(종전연봉 2억원)은 4억6천만원을요구, 구단 제시액(3억8천만원)과 8천만원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

    연합뉴스 | 2003.01.11 00:00

  • 日강타자 나카무라, 최고몸값에 긴테쓰와 계약

    ... 것으로 알려진 나카무라의 몸값은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게 된 마쓰이 히데키가 지난해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받았던 500만달러에는 못미치지만 올 해 최고액이다. 뉴욕 메츠의 3루수 에드가르도 알폰소 대체선수로 입단을 앞뒀던 지난 달 갑자기 계약을 포기했던 나카무라는 2000년과 2001년 일본 퍼시픽리그 타점왕을 차지했고 지난 시즌도 42홈런 등 타율 0.294와 11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도쿄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3.01.09 00:00

  • 텍사스, 박찬호 옛 전담포수 크루터 영입

    ... 경력의 포수 아이나르 디아스(31)의 백업요원으로뛰며 박찬호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88년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한 크루터는 92년 디트로이트로이적, 이듬 해 119경기에서 15홈런 등 타율 0.286과 51타점으로 전성기를 보냈지만수비전문 백업포수로 활약하다 99년말 자유계약선수로 풀려 LA로 둥지를 옮겼다. 크루터는 투수 리드와 수비가 불안한 토드 헌들리 대신 박찬호 경기에 주로 마스크를 쓰면서 찰떡궁합을 이뤄 ...

    연합뉴스 | 2003.01.08 00:00

  • 두산 홍성흔, 1억8천만원에 계약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간판 포수 홍성흔(26)이 7일 지난 해 연봉(1억2천만원)보다 50% 인상된 1억8천만원에 재계약했다. 활기 넘치는 플레이로 팀의 분위기를 이끌어 온 홍성흔은 지난 시즌 127경기에 출장해 타율 0.289, 18홈런, 70타점의 날카로운 방망이를 휘둘러 팀내 프로 5년차 선수 중에서는 가장 높은 연봉 인상액을 기록했다. 홍성흔은 "내가 제시한 요구액과 큰 차이가 없어 흔쾌히 계약서에 사인했다"며 "올 시즌에는 팀이 포스트시즌에 ...

    연합뉴스 | 2003.01.07 09:37

  • 계미년 영화계 코미디열풍 지속될 듯

    ... 터지지 않는 '씁쓸한 코미디'도 있다. 관객들의 '사랑'을 얻은 영화는 대박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반면 그렇지 못한 영화는 흥행 참패의 아픔을 가슴으로 쓸어내려야 하는 법. 「황산벌」의 제작사인 씨네월드의 이준익대표는 "'타율'이 높은 코미디 영화의 제작붐은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면서 "코미디 영화가 관객들에게 사랑을 얻기 위해서는 배우의 스타성에 의존해 가벼운 웃음만을 주기보다는 좋은 기획과 시나리오를 통해 '무엇을 이야기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하는 ...

    연합뉴스 | 2003.01.02 07:38

  • [프로야구] 기아, 홍세완과 재계약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는 26일 홍세완과 올시즌 연봉보다 2천만원 오른 7천만원에 계약했다. 홍세완은 올 시즌 허리 디스크와 청각 장애를 딛고 111경기에 출장해 타율 0.257, 12 홈런, 69 타점으로 선전했다. (서울=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1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