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51-11660 / 12,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 "대북.대미정책 불변"

    ... 알아서 모든 것을 판단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개혁에 대해 "당정분리 원칙을 지킬 것이나 평당원의 한 사람, 정치의큰 책임을 맡은 사람으로서 정치적 변화를 국민과 함께 수행할 책임이 있다"며 "제가 나서 적극적, 타율적으로 개혁하겠다는 뜻이 아니라 지금의 큰 흐름이 개혁의 와중에 있어 그 방향으로 가야하고 국민, 정치권의 동의와 함께 해나가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당선자는 경제정책과 관련, "서민생활이 안정되고 빈부격차가 많이 생기지않으면서도 ...

    연합뉴스 | 2002.12.20 00:00

  • [노무현 경제] (1) 기업정책 : '現정부 정책은...'

    ... 강화하는 한편 사외이사 제도도 도입했다. 그러나 위기 탈출이라는 명분 아래 진행된 기업개혁은 불필요한 규제를 양산하고 기업의 자율경영을 해치는 등 적잖은 부작용도 낳았다. 워크아웃을 남용해 시장의 경쟁원리를 퇴색시키고 정부 주도의 '타율 구조조정'은 새로운 관치(官治)주의라는 논란을 불러왔다. 기업들에 부채비율을 2백% 이하로 축소토록 획일적 조치를 도입함으로써 설비 확충과 연구개발(R&D) 투자를 위축시켰다. 또 사외이사 및 소수주주권 강화 조치는 독단 경영을 ...

    한국경제 | 2002.12.20 00:00

  • 盧당선자 "7천만 대통합 시작"

    ... 민주당 개혁에 대해선 "당정분리 원칙을 지킬 것이나 평당원의 한 사람, 정치의큰 책임을 맡은 사람으로서 정치적 변화를 국민과 함께 수행할 책임이 있는 만큼 정치개혁의 대강에 대해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며 "제가 나서 적극적, 타율적으로 개혁하겠다는 뜻이 아니라 국민과 정치권의 동의와 함께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노 당선자는 재벌정책과 관련, "대기업이 왕성하게 경제활동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재벌의 불합리한 경제시스템을 고치지 않으면 경제에 ...

    연합뉴스 | 2002.12.20 00:00

  • 샌프란시스코 강타자 켄트, 휴스턴으로 이적

    ... 에스트로스로 이적했다. 휴스턴은 19일(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로 나온 켄트와 계약금 300만달러를포함해 2년간 1천820만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2000년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던 켄트는 올 시즌 타율 0.313에홈런 37개와 108타점을 기록하며 배리 본즈와 함께 중심타선의 한 축을 담당했다. 켄트는 휴스턴에서도 랜스 버크먼, 제프 베그웰과 함께 클린업트리오로 배치될것으로 예상되며 휴스턴의 게리 헌시커 단장은 "내셔널리그 최강의 ...

    연합뉴스 | 2002.12.19 00:00

  • [프로야구] 김재현, 내년에도 뛴다

    ... LG의 간판 타자인 김재현은 시즌이 한창 진행중이던 지난 7월 갑자기 고관절에 통증을 느꼈고 몇 차례 진단한 끝에 '대퇴골두괴사증'임을 확인했다. 하지만 김재현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98경기에 출장해 규정 타석에 약간 모자라기는 했지만 타율 0.334의 높은 타율과 함께 팀내 최다인 16개의 홈런을 날리며 맹활약했다. 더욱이 한국시리즈에서도 아픈 몸을 이끌고 경기에 출장하는 투혼을 발휘했고 6차전에서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려 팬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들기도 했다. ...

    연합뉴스 | 2002.12.13 00:00

  • 기아, 김창희 등 11명과 재계약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는 13일 외야수 김창희 등 11명과 내년 시즌 연봉계약을 체결했다. 올 시즌 301타수 67안타(타율 0.216)에 35타점을 기록한 김창희는 종전(5천600만원)보다 12.5% 인상된 6천3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그러나 올 해 부진했던 투수 이원식, 박진철, 오철민과 내야수 이동수, 이재주,는 지난해보다 연봉액이 삭감된 4천100만원, 4천400만원, 4천300만원, 6천300만원,3천600만원에 각각 재계약했다. ...

    연합뉴스 | 2002.12.13 00:00

  • 두산 간판타자 우즈, 요코하마와 계약

    ... 베어스의 용병 간판타자 타이론 우즈가 끝내 일본행을 택했다. 지난 4일 일본으로부터 신분조회 요청을 받았던 우즈는연봉 5천만엔에 배번 44번을 받고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에서 뛰게 됐다고 10일 일본언론들이 보도했다. 우즈는 올해 타율 0.256, 25홈런, 82타점으로 한국 땅을 밟은 이후 최악의 슬럼프를 겪었고 팀 또한 5년만에 처음으로 포스트 시즌 진출에 실패하는 수모를 당했다. 하지만 우즈는 98년 42홈런으로 홈런왕을 차지하는 등 통산 174홈런, 510타점을 ...

    연합뉴스 | 2002.12.10 00:00

  • 요미우리, 두산 레스 관련 신분 조회

    ... 관계자는 "본인이 굳이 떠나겠다면 잡을 수는 없는 상태다. 레스가 빠지게 되면 다른 용병을 데려오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레스에 앞서 일본에서 `러브 콜'을 받았던 우즈는 설명이 필요없는 두산의 간판타자다. 우즈는 올시즌 타율 0.256, 25홈런, 82타점으로 제 몫을 다하지 못했지만 98년 42홈런으로 홈런왕을 차지하는 등 5년 통산 174홈런, 510타점을 올린 거포다. 다만 우즈는 최근 일본 구단과의 협상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전해져 두산이 재계약에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프로야구 FA 안경현 재계약, 박경완 협상결렬

    ... 결국 팀 잔류를 선택했다. 안경현은 계약 직후 "구단이 세부 요구조건을 흔쾌히 수락해 잔류를 선택했다"며 "우리 팀이 다시 정상에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현은 올 시즌 주전 2루수로 활약하며 공격에서도 타율 0.288에 58타점 8홈런을 기록했다. 그러나 8개 구단 최고의 포수로 꼽히는 박경완은 새로운 팀에 둥지를 틀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대 정재호 단장은 "우선협상 마감시한인 오늘 밤 12시까지는 시간이 남아있지만 박경완과 추가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대선 유세전 열기, 추위 녹여

    ... 및 전남도지부 후원회 행사가 이날 광주 알리앙스 예식장에서 한화갑 당대표와 강운태시지부장, 천용택 도지부장, 지역 국회의원과 당원 등 2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한 대표는 이날 후원회 인사말을 통해 "우리정치사에 조직적 타율에 의하지 않고 자생적 시민조직의 자발적 지지를 받아 대선 후보가 된것은 노무현 후보가 유일하다"며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을 열어갈 노후보를 대통령에 당선시키자"고 호소했다. 강운태.천용택 양 시.도부장도 인사말에서 "남북화해, ...

    연합뉴스 | 2002.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