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51-11660 / 12,9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좌타자 킬러' 구대성의 방망이 실력은

    ... 실력은 그리 떨어지지 않는 투수였다. 고교 2학년이던 지난 87년 제42회 청룡기 때 결승전을 벌인 경남고를 맞아 11회완투하며 6-5 승리를 이끌고 우수투수상을 받은 구대성은 5경기에서 홈런과 타점은없었지만 13타수 4안타(타율 0.308)로 3할대 타율을 기록했다. 역시 우수투수상을 받았던 88년 제18회 봉황대기에선 5경기 모두 클린업트리오인 3번 타자로 활약하며 20타수 8안타 2타점의 매서운 타격감을 뽐냈다. 물론 고교 때와 강속구에 송곳 제구력, 까다로운 ...

    연합뉴스 | 2005.02.27 00:00

  • 홍보 실전사례 (홍보 실무서인 '너희가 홍보를 믿느냐'에 실은 글)

    ... 공모 얘기까지도 단 한 줄이나마 같이 처리해 줬으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을 뒤로 하면서 나머지 가판들을 숨가쁘게 거머쥐기 시작한다. 없고, 없어, 없는데, 어----? 여기도 없고----. 16타수 1안타가 이날의 타율이다. 디자인 공모 건은 16타석에서 단 한 개의 안타도 치지 못한 셈이다. '체면은 차렸잖아?' 이 팀장이 실무자들을 위로하는 가운데 박 팀장은 '체면은 무슨?' 하는 표정이다. 최소한 3타수 정도는 더 나오기를 기대했던 눈치다. ...

    The pen | 2005.02.25 17:26

  • 최희섭, 풀타임 1루수 성공 기준

    ... 1루수 확보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금까지 최희섭이 밝힌 시즌 목표치는 '지난해 성적의 두배' `전 경기 출장에30홈런'.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되는 우여곡절을겪으며 15홈런 등 타율 0.251, 46타점에 그쳤던 최희섭의 넘치는 자신감을 보여주는대목이다. 지난 겨우내 3개월 가까이 국내 경남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3개월 가까이 강도높은 훈련으로 파워가 좋아졌고 방망이 스윙도 한결 빠르고 정교해져 최희섭의 ...

    연합뉴스 | 2005.02.25 00:00

  • 최희섭 25일 스프링캠프 돌입..본격 생존경쟁

    ... 나카무라노리히로도 호시탐탐 최희섭의 1루 자리를 넘보고 있다. 지난해 11월 귀국 후 3개월 가까이 경남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린덕에 파워가 넘쳐나고 스윙이 빠르고 정교해진 최희섭. 최희섭이 지난해 부진(15홈런 등 타율 0.251, 46타점)을 딛고 `올 해 전 경기출장에 30홈런' 꿈을 이루기 위해 스프링캠프에서 트레이시 감독의 믿음을 살 수 있느냐는 본격 몸 만들기에 들어가는 최희섭 본인의 활약에 달려있는 셈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

    연합뉴스 | 2005.02.23 00:00

  • 한국인 빅리거 부활 의지..삭발.특훈

    ... 예의 때문에 초빙한 인스트럭터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메이저리그에서 이름만 대도 알만한 거물급 인사라는 점은 확실해 보인다.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숀 그린과의주전경쟁에서 밀려 홈런없이 타율 0.161 등 시즌 성적 15홈런 등 타율 0.251, 46타점의 부진을 떨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인 셈이다. 최희섭은 국내 체류기간 3개월 가까이 경남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강도높은 체력훈련으로 힘이 붙어 방망이 무게를 높였고 스윙도 ...

    연합뉴스 | 2005.02.21 00:00

  • 이승엽, `감 좋다'..자체 홍백전 첫 홈런포

    ... 보였다. 홍백전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이승엽은 2회 플라이와 3회 펜스에 맞는 타구를깔끔하게 처리하는 등 수비에서도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 시즌 총 100경기에서 14홈런 등 타율 0.240(333타수 80안타), 50타점으로 당초 목표했던 `30홈런, 타율 0.290, 100타점 이상'에못미쳤던 이승엽의 올 시즌 불꽃 활약 기대가 높아졌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2.20 00:00

  • [프로야구] 홍현우, '올 시즌엔 재기한다'

    ... 있다고 17일 구단관계자가 전했다. 기아의 전신인 해태에서 11년을 뛰다 2001년 당시 야수 최고액인 4년간 18억원을 받고 LG에 입단했던 홍현우는 후보 선수로 밀리는 등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4년간 통산 14홈런을 포함해 타율 0.204, 63타점에 그친 홍현우는 지난해 말 기아와 LG의 2대 2 맞트레이드를 통해 다시 친정으로 돌아왔다. 홍현우는 "오랜동안 부상으로 인해 제 실력 발휘를 못했는데 친정팀으로 돌아와몸과 마음이 많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5.02.17 00:00

  • 다저스 운명 최희섭에 달려 있다

    ... 분위기를 헤치지 말아야 하고 3루수 호세 발렌틴,1루수 최희섭, 선발 투수 페니가 제 몫을 해줄지가 주목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최희섭은 전체적인 전망에서도 아직 장담할 수 없는 변수로도 꼽혔다. 지난해 다저스에서 1할6푼1리의 타율에 고작 31타점을 올린 최희섭이 다저스의 주전 1루수로 성공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이 잡지는 최희섭이 지난해의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할 경우 더블플레이에서 문제점을 보이고 있는 주전 2루수 제프 켄트가 1루에 기용되고 ...

    연합뉴스 | 2005.02.17 00:00

  • 최희섭, 풀타임 1루수 꿈 안고 출국

    ... 투수에게약점을 보인다면 또 다시 `플래툰시스템'(상대 투수에 따라 좌타자와 우타자를 번갈아 출장시켜 경쟁시키는 것)의 희생양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최희섭은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홈런없이 타율 0.161(62타수 5안타)의 부진을 겪으며 시즌 15홈런 등 타율 0.251에 머물렀고 올 시즌 30홈런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thumbnail
    최희섭 16일 출국..20일 플로리다 이동

    ... 귀국 후 신정과 설 연휴도 반납하고 3개월 넘게 경남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강도높은 훈련을 해왔던 최희섭은 주전 1루수였던 숀 그린이 이적하면서 1루에 무혈 입성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홈런없이 타율 0.161(62타수 5안타)의부진을 겪으며 시즌 15홈런 등 타율 0.251에 머물렀지만 겨우내 갈고 닦은 장타력을 앞세워 올 해 30개 이상의 홈런포를 쏘아올린다는 계획. 최희섭은 LA에서 타격 인스트럭터를 초빙해 특별 타격훈련을 ...

    연합뉴스 | 2005.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