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61-11670 / 12,9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인 빅리거, 16일부터 스프링캠프 돌입-③

    ... 예고한 최희섭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LA 다저스로 트레이드됐으나 줄곧 괴롭혔던 `플래툰시스템'(상대 투수에 따라 좌타와의 우타자를 번갈아 출장시키는 것)의굴레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다저스 이적 후 홈런없이 타율 0.161, 6타점에 그치며 시즌 성적이 15홈런 등타율 0.251, 46타점에 머물렀다. 주전 1루수였던 강타자 숀 그린이 이적하면서 사실상 1루에 무혈입성하게 된 최희섭은 지난해 11월10일 귀국 후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신정과 ...

    연합뉴스 | 2005.02.14 00:00

  • 미국 프로야구 신시내티 유격수 라킨, 은퇴

    ... 내셔널스의프런트에 합류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구단 운영, 궁극적으로는 감독 자리에 관심이 있다"면서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 같고, 특히 신생 조직이라는 점이 더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19년 동안 2천18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5와 홈런 198개, 타점 960개, 도루 379개를 기록한 라킨은 지난 90년 팀의 월드시리즈 제패에 기여했고, 95년엔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해에도 111경기에 나와 타율 0.289의 녹슬지 않은 ...

    연합뉴스 | 2005.02.14 00:00

  • 이승엽, 1루.외야 수비훈련 병행

    ... 이번 스프링캠프 기간 1루 수비훈련에 치중, 작년처럼 후쿠우라와 번갈아 1루수를 맡거나지명타자로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외야에는 팀내 최고의 화끈한 방망이 실력을 뽐냈던 베니 아그베아니(지난해 35홈런 등 타율 0.315, 100타점)와 매트 프랑코(16홈런 등 타율 0.278, 65타점)에 이어 메이저리그 경력의 발렌티노 파스쿠치가 가세했고 오무라 사부로와 이노우에 지윤, 하루 도시오 등 내국인 선수들과의 경쟁도 만만치 않다. 지난 ...

    연합뉴스 | 2005.02.13 00:00

  • 최희섭 설 연휴 강행군..봉중근 10일 출국

    ... 1루 무혈입성 기대가 높지만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 기간 짐 트레이시 감독에게 강한 믿음을 심어줘야 정규리그 붙박이 출장을 보장받을 수 있다. 최희섭은 특히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홈런없이 타율 0.161(62타수 5안타)의 부진을 겪으며 15홈런 등 타율 0.251에 머물렀던만큼 왼손 투수 약점을 극복하며 갈고 닦은 화끈한 방망이 실력을 보여줘야 한다. 지난해 12월부터 타격 감각을 익히며 체력훈련(오전)과 기술훈련(오후) ...

    연합뉴스 | 2005.02.05 00:00

  • thumbnail
    이승엽, 올 시즌 보직 오리무중

    ... 시즌 후 이승엽이 한달 여의가을캠프 동안 외야 훈련을 했던 점도 보직 변경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밸런타인 감독은 최근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이승엽을 `좌익수'로 기용할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시즌 팀내 타율 2위(0.314)를 기록하며 4년 연속 3할(2001-2004)을달성한 뒤 3년 장기계약에 성공한 주전 1루수 후쿠우라를 배려하기 위한 조치. 이승엽은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 시즌 후쿠우라와의 1루수 주전경쟁에 밀려 지명타자로 주로 나섰으나 ...

    연합뉴스 | 2005.02.04 00:00

  • '스포츠위클리', "추신수도 신인왕 후보"

    ... 변수가 생길 수 있다면서 출전기회만 보장된다면 다른 선수들도 후보가 될 수 있다며 추신수를 첫 번째로 꼽았다. 화이트 기자는 "시애틀은 올시즌 추신수를 풀타임으로 트리플A에서 보내게 할 가능성이 높지만 통산 3할5리의 높은 타율에 지난해 도루 40와 홈런 15개로 생애 최다 기록을 세워 팀 동료인 리드와 다를 게 없다"고 높이 평가했다. 특히 화이트 기자는 추신수가 외야 3개 포지션을 골고루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즉 외야진이 막강한 시애틀에서 ...

    연합뉴스 | 2005.02.03 00:00

  • 日 나카무라, 다저스 입단..최희섭과 한솥밥

    ... `플래툰시스템'의 희생자가 될 수 있어 올 시즌 풀타임 출장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한편 다저스 유니폼을 입게 된 나카무라는 지난 2001년 46개의 홈런포를 쏘아올렸던 거포로 2002년 42홈런에 이어 2003년 23홈런, 지난해 19홈런 등으로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으나 5차례나 3루수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던 베테랑으로 지난해는 부상여파로 19홈런 등 타율 0.274에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2.03 00:00

  • thumbnail
    이승엽 스프링캠프 돌입.. 본격 담금질

    ... 올 해 생존경쟁의 첫 무대인 한달 여의 스프링캠프 동안 밸런타인 감독에게 믿음을 심어줘야 주전 확보를 기대할 수 있다. 이승엽은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 시즌 후쿠우라 가즈야와의 1루수 주전경쟁에밀리며 100경기에서 14홈런 등 타율 0.240(333타수 80안타) 50타점으로 당초 목표했던 `30홈런, 타율 0.290, 100타점 이상'에 크게 못미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올 시즌 포지션이 확실하게 정해지지 않았지만 생소한 외야수로 나설 가능성이높은 ...

    연합뉴스 | 2005.02.01 00:00

  • 이승엽, 마지막 개인훈련..1일부터 스프링캠프

    ... 감독 등 코칭스태프 및 동료들과 첫 만남을 갖고 다음날(2월1일)부터 시작되는 스프링캠프와 관련한 전반적인 설명을 들었다. 일본 진출 첫 해인 지난 시즌 후쿠우라 가즈야와 1루수 주전경쟁을 벌였으나 100경기에서 14홈런 등 타율 0.240(333타수 80안타), 50타점에 그쳤던 이승엽은 올 해외야수로 나설 가능성이 높아 스프링캠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올 시즌 2년 계약이 끝나는 데다 국내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시절 외야수로 거의 뛰지 않았던 ...

    연합뉴스 | 2005.01.31 00:00

  • thumbnail
    피아자, 전 플레이보이 모델과 결혼식 올려

    ... 있는 앨리시아 릭터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AP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전 메츠의 투수였던 노장 알 라이터와 이반 로드리게스를 비롯 한 메이저리거들과 '베이워치'에 출연한 배우인 브랜드 로드릭 등 120여명이 참석했 다. 지난 93년 35홈런 등 타율 0.318로 신인왕에 오르며 화려하게 데뷔한 피아자는 10차례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 ML 최고의 공격형 포수로 군림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기자 lkbin@yna.co.kr

    연합뉴스 | 2005.01.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