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61-11670 / 12,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해 10대 스포츠뉴스 톱 '월드컵 4강 신화'

    ... 유망주로 꼽혀 빅리그 입성이 일찍부터 점쳐졌다. 결국 최희섭은 시즌 후반기인 9월4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 7회초 대수비로 출장함으로써 꿈에도 그리던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최희섭은 빅리거 승격 후 24경기에서 50타수 9안타(타율 0.180)에 4타점, 6득점에 그쳤지만 홈런 2개를 쏘아올리며 거포로서의 자질을인정받아 내년 시즌에도 주전 1루수로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익상기자 isjang@yonhapnews.net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차세대 메이저리그 거포 최희섭 귀국

    ... 출장,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른 최희섭은 같은 달 9일에는 자신의 첫 안타를 우중간 펜스를 훌쩍넘기는 132m짜리 홈런으로 장식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최희섭은 올시즌 팀내에서 주전 1루수 자리를 꿰차지는 못한채 24경기에서 타율0.180(50타수9안타)에 그쳤지만 2홈런, 4타점, 6득점으로 막강한 파워를 과시, 스포츠전문 케이블방송 ESPN으로부터 `최고의 유망주'로 선정되는 등 `차세대 거포'로서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고참 프레드 맥클리프가 팀을 떠난 뒤 내년 ...

    연합뉴스 | 2002.12.06 00:00

  • [DJ 노믹스 5년] (6) '미완의 혁명, 기업개혁'

    ... 단기간에 안정시키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론 워크아웃을 지나치게 남용해 시장의 경쟁원리를 퇴색시켰고, 부실 기업들을 제대로 정리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받았다. 금융감독위원회와 기업구조조정위원회가 주도한 '타율 구조조정'은 새로운 관치(官治)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 재무구조 개선에는 기여 김대중 정부는 집권 초기부터 주채권은행을 통한 기업 재무구조 개선에 나섰다. 부채 규모 2천5백억원 이상인 64대 그룹에 대해 은행과 기업이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프로야구 SK 포수 김동수 등 '퇴출'

    ... 팀에서 새 둥지를 찾지못하면 내년 시즌 뛸 수 없다. SK에서 퇴출된 김동수는 지난 90년 데뷔, LG와 2000년 이적한 삼성에서 주전포수로 활약하다 지난해 말 대형 트레이드때 SK로 옮겼지만 올 시즌 95경기에서 11홈런 등 타율 0.243에 32타점으로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을 냈다. SK의 코치 제의를 거절한 김동수는 다른 팀에서 선수생활을 계속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또 기아는 지난 99년 해태 시절 8승을 올렸지만 올 해 부상과 부진속에 10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휴스턴 강타자 이달고, 강도 총에 맞아 부상

    ... 휴스턴팀의 워렌 밀러 대변인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이달고가 지난 22일 베네수엘라 발렌시아 집 근처에서 자신의 차량을 강탈하는 강도들이 쏜 총에 왼쪽 팔을맞았으나 뼈와 신경을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야수 이달고는 97년 휴스턴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2000년 44홈런과타율 0.314로 맹활약했고 올 해까지 6년간 통산타율 0.273을 기록했다. (카라카스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11.24 00:00

  • 최희섭, 내년 주전 1루수 '먹구름'

    ... 시카고가 슬러거 토미 영입에 관심을 보임에 따라 올 해 FA가 된 프레드 맥그리프 방출 후 내년 붙박이 1루수 자리를 예약했던 최희섭의 진로는 불투명하게 됐다. 최희섭은 지난 9월 빅리그에 입성, 한달 동안 맥그리프와 교대 출장하면서 타율0.180, 2홈런, 4타점에 그쳤지만 애리조나 가을리그에서 8홈런 등 타율 0.354에 17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둘러 공석이 된 내년 주전 1루수 기용이 기정사실화됐다. 하지만 올 해 아메리칸리그 홈런 2위(52개)와 118타점, ...

    연합뉴스 | 2002.11.21 00:00

  • 李.盧.鄭 '교심' 잡기

    ... 살리기의첫 걸음으로 교원 여러분에 힘을 싣는 것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또 일선 학교단위 권한 강화, 교사의 사회적 지위와 처우를 대학교수 수준으로개선, 우수교원확보법 제정, 학벌.연고주의에서 실력주의 사회로 전환, 규제 중심의획일.타율교육에서 교사 중심의 자율교육 전환 등을 제시했다. ◇정몽준 = "노 후보가 교육위에서 일했다고 했는데 저는 지금 교육위에 있고중고등학교와 대학교를 20년간 운영했다"면서 '교육'과의 인연을 내세우고 "앞서 두후보가 제시한 좋은 ...

    연합뉴스 | 2002.11.15 00:00

  • 로드리게스, 생애 첫 AL 유격수 골드글러브

    ... 유격수 부문에서 지난해까지 9년 연속 수상했던 오마르 비스켈(클리블랜드)을 제치고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날 오클랜드의 유격수 미구엘 테하다에게 MVP를 내줬던 로드리게스는 올 시즌메이저리그 최다인 57홈런을 때린 것을 비롯해 타율 0.300, 142타점으로 맹활약을펼쳤고 실책은 10개에 그치며 환상적인 수비를 보여줬다. 또 투수 골드글러브는 올 해 13승(8패)에 방어율 3.84를 기록한 케니 로저스(텍사스)가 통산 2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았고 올 해 월드시리즈 ...

    연합뉴스 | 2002.11.14 00:00

  • [프로야구] 롯데, FA 김응국과 4억원에 계약

    ... 4억원(계약금 1억2천만원, 연봉 1억2천만원, 옵션 4천만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해 성공한 대표적인 케이스의 김응국은 올시즌까지 통산 1천389경기에 출장해 4천810타수, 1천419안타, 타율 0.295, 82홈런, 652타점 등을 기록했고 92년과 96년 골든글러브를 수상했으며, 올스타전에 5차례 참가한 전력이 있다. 0...한국프로야구선수협의회는 오는 12월3~4일 홀트아동복지회 일산복지타운에서 2002년 정기총회를 ...

    연합뉴스 | 2002.11.13 00:00

  • 오클랜드 미겔 테하다, 美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최고 별'

    ... 획득,2백54포인트에 머문 로드리게스를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MVP로 선정됐다. 이로써 테하다는 도미나카 출신 선수로는 87년 조지 벨(토론토)과 98년 새미 소사(시카고 컵스)에 이어 세 번째로 빅리그 MVP가 됐다. 올 시즌 타율 0.308,34홈런,1백31타점을 기록하며 오클랜드를 서부지구 1위로 이끌었던 테하다는 "이 순간 지구상에서 나보다 행복한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