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91-11700 / 12,9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FA 심재학, 마감 10분전에 계약

    ... 매년 플러스 옵션 1억원씩, 마이너스 옵션 또한 5천만원씩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심재학은 향후 3년간 최소 13억5천만원에서 최대18억원을 받을 수 있게 됐지만 기아는 자세한 옵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올시즌 타율 0.282, 22홈런, 82타점을 기록했던 심재학은 이날 오후 늦게까지기아의 제시안에 명확한 답변을 주지 않아 계약이 무산되는 듯 했다. 그러나 계약 마감시한 20여분 전인 밤 11시40분께 기아측에 연락을 취해 극적인재계약을 맺게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김재현, 20억7천만원에 SK행..FA 이적 1호

    ... 서용빈과 `새내기 삼총사'로 불리며 팀 우승을 견인해 LG의 확고한 프랜차이즈 스타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2000년 이후 고질적인 무릎과 골반 부상에서 시달렸던 김재현은 외야수비는 소화하지 못했지만 주로 지명타자로만 나서 올시즌 타율 0.300, 14홈런, 62타점을 기록하며 빼어난 타격감을 자랑했다. 김재현은 SK 이적에 앞서 원 소속구단인 LG와의 협상에서 4년간 총 22억원을 제시받았지만 2번째 시즌에 규정타석과 타율 0.280을 넘지 못할 경우 재협상한다는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서용빈, 군 복무 마치고 복귀

    ... 국내 프로야구가 병역비리 태풍에 큰 상처를 입었고 자신도 병역 문제로 아픔을 겪었던 터라 어깨가 무겁다. 지난 94년 LG에 입단, 데뷔 첫해 주전 1루수로 활약하며 신인 최초의 사이클링히트(통산 6번째)를 기록하며 타격 4위(타율 0.318)의 좋은 성적으로 골든글러브를 거머쥐었던 서용빈은 안정감있는 수비와 매서운 방망이로 주가를 올렸지만 98년 군면제를 위해 병무청 직원에게 뇌물을 건넨 사실이 드러나 2년여를 허송세월했다. 병역법 위반에 대한 무죄 선고로 ...

    연합뉴스 | 2004.11.17 00:00

  • 프로야구 FA 조원우, 17억5천만원 요구

    ... 2억5천만원, 2008년 연봉은 2억원을 각각 제안했다. 이와 관련, SK는 내부 검토를 거쳐 19일 최종준 단장이 직접 조원우를 만나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 94년 고려대를 졸업하고 쌍방울에 입단했던 조원우는 11시즌 통산 타율 0.283, 57홈런, 350타점, 104도루를 기록했고 올 해는 11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7,107안타, 3홈런, 35타점, 5도루의 성적을 올렸다. FA 규정에 따라 20일까지는 원 소속구단과의 협상만이 가능한 가운데 ...

    연합뉴스 | 2004.11.17 00:00

  • 본즈, 사상 첫 7번째 NL MVP 수상

    ... 유일한 본즈는 "월드시리즈 챔피언 반지를 끼지 못한 것이 내 플레이의 원동력이 되고 있고 두 시즌을더 뛸 것이다"며 월드시리즈 우승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개인 통산 703홈런을 기록 중인 본즈는 올 시즌 팀내 최다인 45홈런, 타율 0.362로 내셔널리그 타격왕에 올랐고 한 시즌 최다 볼넷 기록(232)과 개인통산 최다볼넷기록(2천191)도 수립했다. 지난 2001년 73홈런을 때려 메이저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가지고 있는본즈는 메이저리그 사상 유일하게 ...

    연합뉴스 | 2004.11.16 00:00

  • [X-파일/뉴스레이다] 연합회 경영강령 '잡음'

    ... 했습니다. 자율협약이지만 내용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채 서명해주었다가 나중에 잘못될 것을 염려하고 있다는 강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앵커3] 결국 사회책임경영이라는 자율협약이었지만 강령채택을 주도한 주체와 상관없이 회원사 입장에서는 타율협약이 되었군요? [기자3] 그렇습니다. 연합회 입장에서는 부정적인 여론을 돌려보기 위해서 '사회책임경영'이라는 슬로건을 들고 나왔지만 급조된 듯한 형식적인 강령보다는 진정한 자율협약을 이끌어내지 못한게 아쉽습니다. 특히 강령채택후 ...

    한국경제TV | 2004.11.16 00:00

  • 이승엽, 가을훈련 마치고 휴식차 귀국

    ... 체력을 보강한 뒤 내년 1월 중순 스프링캠프 일정에 따라 다시 일본으로 나갈 계획이다. 지난 해 국내에서 시즌 56홈런을 날려 아시아 홈런신기록을 세운 뒤 일본 프로야구로 건너갔던 이승엽은 일본 데뷔 첫 해 100경기에서 타율 0.240, 14홈런, 50타점으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주전 1루수인 후쿠우라에게 밀려 선발 출장기회조차 제대로 잡지 못한 채 지명타자로 출전하다 타격 밸런스가 무너져 저조한 성적을 냈다. 이승엽은 바비 밸런타인 롯데 감독의 ...

    연합뉴스 | 2004.11.15 00:00

  • 이승엽, 가을훈련 마치고 15일 귀국

    ... 뒤 내년 1월 중순 스프링캠프 일정에 따라 출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국내에서 56홈런을 터뜨려 아시아 홈런신기록을 세운 뒤 화제속에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했던 이승엽은 첫 해 일본야구 적응에 실패해 100경기에서 타율 0.240, 14홈런, 50타점에 그쳤다. 특히 롯데의 주전 1루수인 후쿠우라에게 밀려 선발 출장기회조자 제대로 갖지 못했던 이승엽은 내년시즌 포지션을 변경하기 위해 가을캠프 동안 외야수 특별수비훈련을 받았다. 이와 관련, 이달 ...

    연합뉴스 | 2004.11.14 00:00

  • 최희섭, 9개월만에 귀국

    ... 방문할 계획이다. 최희섭은 또 이달 말까지 충분한 휴식과 각종 행사 참석을 마무리 짓고 내달 초부터는 남해 캠프로 옮겨 유제국(21.시카고 컵스) 등과 함께 집중 체력 훈련을 받을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팀을 옮긴 최희섭은 올 시즌 타율 0.251에 46타점, 15홈런을 기록했고 한국인 타자로는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플레이오프에 출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4.11.10 00:00

  • 최희섭, "내년에는 풀타임 메이저리거"

    ... 초부터 남해 캠프로 옮겨 유제국(21.시카고 컵스) 등과 집중 체력 훈련을 받은뒤 1월 LA에서 왕년의 메이저리그 강타자 에디 머레이로부터 타격 비법을 전수 받는다. 지난 7월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팀을 옮긴 최희섭은 타율 0.251에 46타점, 15홈런을 기록했고 한국인 타자로는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플레이오프에 출장했다. 한편 이날 공항 입국장에는 최희섭의 친척 20여명이 `최희섭 LA다저스-외삼촌일동'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나와 눈길을 끌었고 ...

    연합뉴스 | 2004.1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