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91-11700 / 12,2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삼성, 방망이 침묵에 냉가슴

    ... 타석에서 2번이나 삼진을 당하며 3타수 무안타의 헛방망이만 휘둘렀다. 이승엽과 함께 8개 구단의 최강의 클린업트리오를 이루고 있는 마해영과 틸슨브리또도 각각 4타수 1안타와 4타수 무안타의 빈타에 시달려야 했다. 정규시즌에서 팀 타율(0.284)은 물론이고 안타(1천321개), 홈런(191개), 득점(777득점), 타점(731타점), 출루율(0.360), 장타율(0.472) 등 7개 부문 1위를 휩쓸었던 막강타선의 명성에 어울리지 않는 초라한 모습이었다. 전날 1차전도 ...

    연합뉴스 | 2002.11.04 00:00

  • "프리젠테이션 준비 하루하루 피말라요" .. 강유성 대흥기획AE.국장

    ... 발표하는 방법이나 기술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라며 "광고주의 연령과 취향에 맞는 발표방법을 재빨리 알아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귀뜸한다. 일반적으로 경쟁PT의 승률은 실력있는 광고회사라 해도 3~4할 수준. 홈런왕 이승엽의 타율이면 승률이 높다는 말을 듣는다. 뒤집어 보면 아무리 능력있는 광고인도 10번 싸우면 6~7번은 진다는 얘기다. 사력을 다해 준비한 경쟁PT에서 지면 길게는 2~3개월 이상 슬럼프에 빠지는 수도 있다. 강 국장은 "이 일을 ...

    한국경제 | 2002.11.04 00:00

  • 더스포츠, '한국 프로야구 모바일 게임' 출시

    ... 마케팅 대행사인 더스포츠(대표 김경훈·www.thesports.net)는 4일 '한국 프로야구 모바일게임'을 출시한다. 게임 전문업체인 컴투스(대표 박지영)와 함께 개발한 이 게임은 KTF를 통해 우선 서비스되며 연내에 SK텔레콤과 LG텔레콤 등에도 서비스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프로야구 현역 선수와 구단을 모두 실명으로 사용하고 타율이나 방어율 등 최신 기록이 게임에 반영된다"고 말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03 00:00

  • [프로야구] 강동우, 한국시리즈의 해결사

    ... 지난 98년 단국대를 졸업하고 삼성에 입단했던 강동우는 그동안 유독 한국시리즈와의 인연이 없었기 때문에 그의 결승 홈런을 더욱 빛났다. 강동우는 입단 첫해 팀의 붙박이 1번 타자로 나서 날카로운 타격과 빠른 발을 앞세워 3할대의 타율과 도루 22개, 홈런 10개의 빼어난 성적을 올려 신인왕 후보까지 올랐던 선수. 그러나 같은 해 10월 열린 LG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이병규의 타구를 잡으려다 펜스에 부딪혀 왼쪽 정강이뼈가 복합 골절되는 중상을 입고 2년 동안 ...

    연합뉴스 | 2002.11.03 00:00

  • 최희섭, 내년시즌 시카고 1루수 무혈 입성

    ... 김병현(애리조나), 김선우, 조진호, 이상훈(이상 전 보스턴), 봉중근(애틀랜타), 서재응(뉴욕 메츠) 등 7명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지만 타자는 최희섭이 처음이었다. 최희섭은 9월 한달동안 맥그리프와 교대 출장하면서 50타수 9안타로 타율 0.180,2홈런, 4타점에 그쳤다. 그러나 컵스는 196㎝, 110㎏의 체격에 유연하면서도 강력한 파워를 지닌 최희섭을 홈런왕 새미 소사의 뒤를 이을 대형 타자로 평가하고 있다. 시카고 언론들은 컵스가 지난 해 13년 동안 ...

    연합뉴스 | 2002.11.01 00:00

  • [프로야구] 박용택, 화려한 '속죄타'

    ... 다행히 두산도 함께 부진하는 바람에 팀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박용택은 방망이를 곧추 세웠다. 그리고 "어떻게든지 포스트시즌에서는 활약을 하고 싶었다"는 자신과의 약속을 그는 보란듯이 지켜냈다. 신인 타자중 가장 높은 시즌 타율 0.288에 타점 55개를 기록한 박용택은 포스트시즌에서의 활약으로 멀어져가던 신인왕에 대한 욕심이 다시 생길만도 하겠건만 고개를 젓는다. "신인왕 욕심은 없어진지 오래예요. 이번에 좀 잘했다고 신인왕을 탈 수 있다고생각하진 않아요. ...

    연합뉴스 | 2002.11.01 00:00

  • "6억원이상 1주택 양도세 위헌 소지"

    ... 및 금융기관 정리와 대기업 빅딜, 공기업 매각 등일련의 구조조정은 국민경제 상 절실한 필요가 있었다 해도 위헌적인 조치였다고 꼬집었다. 구조조정에 관한 근거법의 제.개정 없이 대통령과 집권 세력의 정책 의지에 의해 해당기업의 타율적 참여의 형식을 빌려 진행됐다는 점에서 시장경제적 법치주의와 기업활동 자유, 사유재산권 보장, 경제적 영역의 평등권을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지난해 말 삼성전자에 대한 주주대표 소송에서 제1심 법원이 삼성전자이사진에 977억원의 ...

    연합뉴스 | 2002.10.29 00:00

  • [프로야구] 최상덕-케펜, 'PO 3차전을 잡아라'

    ... 구겨진 토종 에이스로서의 자존심을 만회할 기회를 잡은 최상덕은 포스트시즌에서 펄펄 날고 있는 LG의 최동수와 권용관을 정규시즌 3타수 무안타와 4타수 무안타로 잠재운 게 강점이다. 그러나 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 9타수 2안타(타율 0.222)에 그친 이병규에게는 정규시즌 5타수 4안타로 두들겨 맞았고 박용택, 마르티네스에게도 각각 0.333의피안타율을 기록하는 등 LG의 중심타선에는 약한 면모를 보였다. LG 선발 케펜 역시 올 시즌 힘든 시간을 보냈다. 5월초 ...

    연합뉴스 | 2002.10.28 00:00

  • 양준혁, 부진으로 연봉 1억 반납

    ... 설정했던 옵션을 채우지 못해 1억원을 팀에 반납해야 한다. 지난해 12월 역대 FA 최고액(계약금 10억원/연봉 3억3천만원)으로 4년간 삼성과사인한 양준혁은 당시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하면 5천만원을 반납하고 ▲90경기 미만출장 ▲타율 0.270 미만 ▲60타점 미만 중 한 가지라도 미달되는 경우에도 1억원을추가로 삭감한다는 마이너스 옵션 사항을 삽입했었다. 올시즌 132경기, 437타석(규정타석 412)에 나선 양준혁은 타율 0.276, 50타점을기록, 대부분 ...

    연합뉴스 | 2002.10.24 00:00

  • [프로야구] 기아-LG, 마운드가 승부 관건

    ... 중간계투진을 가동하지 않고도 이미 마무리 실험을 성공적으로 거친 김진우를 곧바로 소방수로 투입한다는 전략이다. 타선에는 톱타자 이종범과 올 해 도루왕(50도루)을 차지한 김종국이 최고의 기동력으로 막강 상위타선을 이루고 있고 수위타자(타율 0.343)에 오르며 절정의 타격감을 선보인 장성호가 3번 타자로 나서 공격력이 LG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장성호와 함께 중심타선을 이룬 홍세완과 펨버튼의 장타력이 떨어지는 것이 아쉽지만 하위타선의 김상훈과 정성훈이 상위타선으로 잇는 ...

    연합뉴스 | 2002.10.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