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701-11710 / 13,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3타수 무안타

    ... 타석에 섰지만 방망이는 침묵했다. 최희섭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 뱅크원볼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1루수 겸 7번 타자로 선발로 나와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최희섭은 시즌 타율이 0.271(종전 0.278)로 떨어졌다. 최희섭은 지난 27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과 28일 애리조나전에서 이틀 연속 벤치를 지킨 탓에 타격감이 흐트러진 듯 타점 기회를 모두 놓쳐 생애 통산 100타점(현재 97타점)을 앞두고 ...

    연합뉴스 | 2005.05.29 00:00

  • 두산 간판타자 김동주, 발목 부상 결장

    ... 포수 홍성흔마저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어 두산의 전력에 공백이 우려된다. 이날 김경문 두산 감독이 히든카드로 내민 4번타자 강봉규는 이날 1군 경기 첫 출장으로 2군에서 홈런은 없었지만 18타수 7안타(타율0.387)로 자질을 인정받았다. 두산 관계자는 "김동주와 홍성흔이 함께 빠진 것은 오늘이 처음이다. 안경현이 4번으로 올 수도 있는데 강봉규가 4번 타자로 온 것을 보니 김경문 감독이 믿는 구석이 있는 것 같다. 올 시즌 ...

    연합뉴스 | 2005.05.29 00:00

  • 이승엽, 시즌 11호 홈런 폭발

    ... 5게임 연속 홈런을 몰아친 지난 22일 주니치 드래곤스전 이후 6일만에 터진 시즌 11호 홈런. 이승엽은 이로써 팀 동료 매트 프랑코(10홈런)를 제치고 팀내 홈런 단독 1위로 올라섰고, 이날 2타수 1안타, 2타점의 활약으로 타율도 0.313으로 끌어올렸다. 이승엽은 앞서 2회 1사 2,3루에서도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타점을 올려 이날 롯데가 올린 3점 가운데 2점을 책임졌다. 상대 선발로 좌완 요시미가 나왔지만 '플래툰시스템(상대 투수에 따라 좌타자와 ...

    연합뉴스 | 2005.05.28 00:00

  • 최희섭, 100타점 돌파 눈 앞

    ... 하비에르 바스케스와 러스 오르티스로 예고돼 있다. 이변이 없는 한 최희섭의 선발 출장이 예상되고 있으며 100타점 돌파도 기대할만 하다. 특히 바스케스에게 생애 통산 9타수 무안타로 약한 최희섭은 오르티스에게는 16타수 8안타로 타율 0.500에 홈런도 1개를 때려내는 등 천적과도 같은 위력을 발휘하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왼손투수가 나올 때마다 타순에서 빠지는 최희섭은 올시즌 반쪽 출장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26일 현재 J.D. 드류와 세자르 이즈투리스와 ...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이승엽, 3경기만에 안타..2타점

    ...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 좌익수 겸 5번타자로 선발출장해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해 팀의 8-2 낙승을 도왔다. 이승엽은 지난 22일 주니치 드래곤즈전에서 5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한 이후 3경기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시즌 타율은 0.310을 유지했고 타점은 25점을 쌓았다. 이승엽은 2-0으로 앞선 3회 1사 만루에서 상대 선발투수 미우라 다이스케의 6구째 바깥쪽 높은 포크를 받아쳐 2타점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이승엽은 1회 무사 1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는 ...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프로야구] LG 이성열, '특급 대타'로 부상

    ... 이정민의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훌쩍 넘는 115m짜리 아치를 그리기도 했다. 지난달 2일 시즌 개막전에서 3타수 2안타를 때려 첫 단추를 확실하게 꿴 이성열은 올 시즌 30타수 15안타(3홈런)을 기록해 0.455의 높은 타율을 유지하고 있다. 대타로 나와서는 무려 0.562(16타수 9안타)를 기록하는 등 놀라운 클러치히터로서의 능력을 선보여 전문 대타로서 코칭스태프의 신임을 두둑히 받고 있다. 지난 시즌 공익근무요원으로 병역의무를 치르면서 2군에서 ...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최희섭, 방망이 침묵

    ... 26일(한국시간) SBC볼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 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1루수 겸 2번타자로 선발 출장했으나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최희섭은 이로써 전날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을 뿐 3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치며 타율이 2할7푼대(0.278)로 추락했다. 최희섭은 이날 다저스 이적 후 첫 홈런을 빼앗았던 우완 브렛 톰코와 재대결, 기대가 높았으나 삼진으로 2차례 물러나는 등 톰코의 구위에 철저히 눌렸다. 1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최희섭은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인터뷰] 이승엽, "플래툰시스템 상관없다"

    ... 되겠는가. 올해는 마음을 비우고 힘을 뺀 채 타격에 임해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이번에는 연습량이 많아서 그런지 컨디션도 좋다. 나를 도와주신 김성근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올 시즌 목표는. ▲홈런을 몇개 친다든지 타율 몇할을 올리겠다는 등 개인 타이틀을 생각해보지 않았다. 그런 것에 신경쓰기 보다는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힘든 점은 없나. ▲그동안 워낙 나에 대한 부정적인 말들이 많이 나와 오기가 생겼다. 모든 것은 결과로 보여주겠다. 솔직히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김성근 전 감독, "이승엽 정신력 좋아졌다"

    ... 타자를 기용하는 플래툰 시스템에 대해 "오히려 이승엽이 상대하기 힘든 왼손 투수보다 오른손 투수와 맞대결하면서 타격 페이스를 끌어올릴 수 있어 장점이 많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기도. 김 전 감독은 올 시즌 이승엽이 30홈런에 타율 3할, 100타점을 올리길 기대하고 있다. 그는 "지금 정도의 페이스면 홈런 30개에 타율 3할 그리고 100타점 정도는 무난히 올릴 수 있을 것 같다. 문제는 본인이 지금처럼 열심히 노력해야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프로야구] 김진우, "기아 재도약 지금부터"

    ... 경기가 진행될 수록 최고 149㎞에 달하는 위력적인 직구를 앞세워 끈끈한 두산 타선을 농락했다. 김진우는 1회 초 선두 장원진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주는 등 볼넷 2개와 수비 실책으로 1사 만루의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득점권 타율 1위 안경현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문희성마저 볼카운트 0-3에서 연속 스트라이크 3개를 꽂아넣어 꼼짝 못하게 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했다. 위기가 지나가자 기아 타선은 1회 타자 일순하며 마해영이 투런 홈런, 김종국의 ...

    연합뉴스 | 2005.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