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711-11720 / 13,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인 빅리거 부활 의지..삭발.특훈

    ... 예의 때문에 초빙한 인스트럭터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메이저리그에서 이름만 대도 알만한 거물급 인사라는 점은 확실해 보인다.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숀 그린과의주전경쟁에서 밀려 홈런없이 타율 0.161 등 시즌 성적 15홈런 등 타율 0.251, 46타점의 부진을 떨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인 셈이다. 최희섭은 국내 체류기간 3개월 가까이 경남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강도높은 체력훈련으로 힘이 붙어 방망이 무게를 높였고 스윙도 ...

    연합뉴스 | 2005.02.21 00:00

  • 이승엽, `감 좋다'..자체 홍백전 첫 홈런포

    ... 보였다. 홍백전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이승엽은 2회 플라이와 3회 펜스에 맞는 타구를깔끔하게 처리하는 등 수비에서도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 시즌 총 100경기에서 14홈런 등 타율 0.240(333타수 80안타), 50타점으로 당초 목표했던 `30홈런, 타율 0.290, 100타점 이상'에못미쳤던 이승엽의 올 시즌 불꽃 활약 기대가 높아졌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2.20 00:00

  • 다저스 운명 최희섭에 달려 있다

    ... 분위기를 헤치지 말아야 하고 3루수 호세 발렌틴,1루수 최희섭, 선발 투수 페니가 제 몫을 해줄지가 주목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최희섭은 전체적인 전망에서도 아직 장담할 수 없는 변수로도 꼽혔다. 지난해 다저스에서 1할6푼1리의 타율에 고작 31타점을 올린 최희섭이 다저스의 주전 1루수로 성공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이 잡지는 최희섭이 지난해의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할 경우 더블플레이에서 문제점을 보이고 있는 주전 2루수 제프 켄트가 1루에 기용되고 ...

    연합뉴스 | 2005.02.17 00:00

  • [프로야구] 홍현우, '올 시즌엔 재기한다'

    ... 있다고 17일 구단관계자가 전했다. 기아의 전신인 해태에서 11년을 뛰다 2001년 당시 야수 최고액인 4년간 18억원을 받고 LG에 입단했던 홍현우는 후보 선수로 밀리는 등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4년간 통산 14홈런을 포함해 타율 0.204, 63타점에 그친 홍현우는 지난해 말 기아와 LG의 2대 2 맞트레이드를 통해 다시 친정으로 돌아왔다. 홍현우는 "오랜동안 부상으로 인해 제 실력 발휘를 못했는데 친정팀으로 돌아와몸과 마음이 많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5.02.17 00:00

  • 최희섭, 풀타임 1루수 꿈 안고 출국

    ... 투수에게약점을 보인다면 또 다시 `플래툰시스템'(상대 투수에 따라 좌타자와 우타자를 번갈아 출장시켜 경쟁시키는 것)의 희생양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최희섭은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홈런없이 타율 0.161(62타수 5안타)의 부진을 겪으며 시즌 15홈런 등 타율 0.251에 머물렀고 올 시즌 30홈런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thumbnail
    최희섭 16일 출국..20일 플로리다 이동

    ... 귀국 후 신정과 설 연휴도 반납하고 3개월 넘게 경남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강도높은 훈련을 해왔던 최희섭은 주전 1루수였던 숀 그린이 이적하면서 1루에 무혈 입성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홈런없이 타율 0.161(62타수 5안타)의부진을 겪으며 시즌 15홈런 등 타율 0.251에 머물렀지만 겨우내 갈고 닦은 장타력을 앞세워 올 해 30개 이상의 홈런포를 쏘아올린다는 계획. 최희섭은 LA에서 타격 인스트럭터를 초빙해 특별 타격훈련을 ...

    연합뉴스 | 2005.02.14 00:00

  • 한국인 빅리거, 16일부터 스프링캠프 돌입-③

    ... 예고한 최희섭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LA 다저스로 트레이드됐으나 줄곧 괴롭혔던 `플래툰시스템'(상대 투수에 따라 좌타와의 우타자를 번갈아 출장시키는 것)의굴레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다저스 이적 후 홈런없이 타율 0.161, 6타점에 그치며 시즌 성적이 15홈런 등타율 0.251, 46타점에 머물렀다. 주전 1루수였던 강타자 숀 그린이 이적하면서 사실상 1루에 무혈입성하게 된 최희섭은 지난해 11월10일 귀국 후 남해 대한야구캠프에서 신정과 ...

    연합뉴스 | 2005.02.14 00:00

  • 미국 프로야구 신시내티 유격수 라킨, 은퇴

    ... 내셔널스의프런트에 합류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구단 운영, 궁극적으로는 감독 자리에 관심이 있다"면서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 같고, 특히 신생 조직이라는 점이 더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19년 동안 2천18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5와 홈런 198개, 타점 960개, 도루 379개를 기록한 라킨은 지난 90년 팀의 월드시리즈 제패에 기여했고, 95년엔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해에도 111경기에 나와 타율 0.289의 녹슬지 않은 ...

    연합뉴스 | 2005.02.14 00:00

  • 이승엽, 1루.외야 수비훈련 병행

    ... 이번 스프링캠프 기간 1루 수비훈련에 치중, 작년처럼 후쿠우라와 번갈아 1루수를 맡거나지명타자로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외야에는 팀내 최고의 화끈한 방망이 실력을 뽐냈던 베니 아그베아니(지난해 35홈런 등 타율 0.315, 100타점)와 매트 프랑코(16홈런 등 타율 0.278, 65타점)에 이어 메이저리그 경력의 발렌티노 파스쿠치가 가세했고 오무라 사부로와 이노우에 지윤, 하루 도시오 등 내국인 선수들과의 경쟁도 만만치 않다. 지난 ...

    연합뉴스 | 2005.02.13 00:00

  • 최희섭 설 연휴 강행군..봉중근 10일 출국

    ... 1루 무혈입성 기대가 높지만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 기간 짐 트레이시 감독에게 강한 믿음을 심어줘야 정규리그 붙박이 출장을 보장받을 수 있다. 최희섭은 특히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홈런없이 타율 0.161(62타수 5안타)의 부진을 겪으며 15홈런 등 타율 0.251에 머물렀던만큼 왼손 투수 약점을 극복하며 갈고 닦은 화끈한 방망이 실력을 보여줘야 한다. 지난해 12월부터 타격 감각을 익히며 체력훈련(오전)과 기술훈련(오후) ...

    연합뉴스 | 2005.0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