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711-11720 / 12,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메이저리그 한.일 선수 경쟁서 일본 '우세'

    ... 5승(방어율 3.53)을 거둔 것이 그나마 위안거리다. 반면 일본 선수들은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공격에서는 이치로가 정교한 타격과 빠른 발을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최다안타 1위(111안타), 타격 2위(타율 0.358), 도루 공동 2위(20도루)에 올랐고 `고질라' 마쓰이도 홈런은 7개에 그쳤지만 타율 0.289에 49타점으로 신인왕을 향해 순항중이다. 또 투수부문에서는 노모가 8승(다승 공동 4위), 이시이가 7승(다승 공동 10위)으로 ...

    연합뉴스 | 2003.06.26 00:00

  • 텍사스 거포 곤살레스, 트레이드 임박

    ...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9년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92년부터 2년 연속 AL 홈런왕을 차지했던 곤살레스는 99년 시즌 후 팀을 옮겼다가 지난해 2년간 2천400만달러에친정팀에 복귀했고 올 시즌 18홈런 등 타율 0.286에 50타점을 기록중이다. 한편 다음 달 말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올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마무리투수 우게스 어비나와 선발투수 이스마엘 발데스, 외야수 칼 에버렛의 이적가능성이 높아 최근 나돌고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텍사스 거포 곤살레스, 트레이드 임박

    ...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89년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92년부터 2년 연속 AL 홈런왕을 차지했던 곤살레스는 99년 시즌 후 팀을 옮겼다가 지난해 2년간 2천400만달러에 친정팀에 복귀했고 올 시즌 18홈런 등 타율 0.286에 50타점을 기록중이다. 한편 다음 달 말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올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마무리투수 우게스 어비나와 선발투수 이스마엘 발데스, 외야수 칼 에버렛의 이적 가능성이 높아 최근 나돌고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최희섭 `득점 도우미' 벨혼, 콜로라도행

    ... 쏘아올린 뒤 올 시즌 주전 3루수 자리를 꿰찼던 벨혼은 6번이나 7번 타순에 배치돼 앞선 타석의 최희섭이 누상에 있을 때 적시타를 때려 홈으로불러 들이는 득점 도우미 역할을 했었다. 그러나 올해에는 51경기에서 홈런 2개 등 타율 0.209에 22타점으로 부진했다. 벨혼과 트레이드된 에르난데스는 지난해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뛰며 24홈런과 78타점을 올리며 올스타에 선발됐지만 삼진을 188개나 기록, 지난 70년 바비 본즈의메이저리그 한 시즌 최다삼진기록에 1개 ...

    연합뉴스 | 2003.06.21 00:00

  • 서재응, 23일 양키스전서 시즌 6승 도전

    ... 동부지구에서 단독 선두를 달리며 변함없는 막강 전력을 과시하고 있다. 로저 클레멘스, 마이크 무시나 등 탄탄한 투수진은 물론 알폰소 소리아노, 제이슨 지암비, 호르헤 포사다 등 타순도 어느 한 군데 쉬어갈 만한 곳이 없다. 소리아노(타율 0.285)와 지암비(0.249)는 모두 이번 시즌 나란히 18개의 홈런으로 아메리칸리그 랭킹 공동 3위를 지키고 있는 거포들이고 타율 0.260, 15홈런의 포사다도 경계를 늦출 수 없다. 또 서재응과 마쓰이 히데키의 한일간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盧 "여성차관 수 늘리겠다"

    ... 서울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행한 강연에서 또 "각 부처마다공식, 비공식 개혁팀을 만들어 달라"면서 "그러나 한두명으로는 안되며, 자발적으로참여한 아이디어 조직도 함께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많은 국민은 공직사회를 개혁대상으로 보지만 개혁은 공무원여러분 몫"이라며 "여러분이 성공하면 새로운 기회가 오겠지만 성공하지 못하면 타율적 개혁을 강요당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盧 "정권위한 국정원 끝내야"

    ... 밝혔다. 간담회에서 노 대통령은 "국정원 개혁의 첫째 목표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는 것이고, 둘째는 국정원이 국가안전을 위한 전문정보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개혁은 밖에서 타율적으로 요구하면 일회성에 그치고 말기 때문에 여러분 스스로 개혁을 주도해야 1차에 이어 2, 3차 개혁이 지속될 수 있다"면서 "잘 할 것으로 믿고 여러분에게 다 맡기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국정원 개혁에 대한 직원들의 질문에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盧, 중앙부처 실ㆍ국장들과 대화의 시간] "국력은 경제의 힘서 나온다"

    ... 촉구하면서 "각 부처마다 공식ㆍ비공식 개혁팀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우리 국가는 개조되어야 한다"며 "(공무원들이 적극 나서 개혁이) 성공하면 한국에 새로운 기회가 오고 팔자 고칠 기회가 오지만, 성공하지 못하면 타율적 개혁을 강요당하게 되고, 그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공무원 내부의 개혁주체세력을 둘러싼 논의와 관련, "바깥에서 사람들을 데리고 와서 개혁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참여정부에는 어느 정부보다 ...

    한국경제 | 2003.06.20 00:00

  • 김병현, 필라델피아 상대로 3승 재도전

    ... 52홈런을 기록한 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필라델피아로 이적한짐 토미는 올 시즌에도 15개의 홈런으로 내셔널리그 홈런 더비 10위를 달리고 있고팻 버렐(11홈런)과 바비 아브레우(10홈런)도 장타력을 과시하고 있다. 0.327의 타율로 리그 타격부문 7위에 랭크된 마이크 리버설도 만만히 볼 수 없는 상대. 필라델피아의 선발은 빅리그 3년차인 브랜든 덕워스로 예정돼 있다. 올 시즌 3승2패, 방어율 0.498을 기록중인 덕워스는 구질이 단조롭고 초반에 쉽게 허물어진다는 ...

    연합뉴스 | 2003.06.19 00:00

  • [프로야구] 잠실 징크스에 고개 숙인 이승엽

    ... 찾지 않고 대구로 발길을 돌렸다. 결국 세계 최소경기 타이기록 달성을 무위로 돌린 이승엽은 더 많은 것을 잃은 자신을 발견한 채 인터뷰를 기다리던 취재진을 뒤로 하고 서둘러 짐을 꾸려떠났다. "홈런도 홈런이지만 하루빨리 타율을 끌어올리고 싶다"며 절치부심 전날까지 3할대 타율(0.300)에 턱걸이했던 이승엽은 다시 2할대(0.295)로 떨어졌고 팀은 이날 패배로 연승 숫자가 '7'에서 멈춰서면서 선두 SK와 어깨를 나란히 하려던 계획도 수포로 돌아가고 ...

    연합뉴스 | 2003.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