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721-11730 / 13,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승엽, 올 시즌 보직 오리무중

    ... 시즌 후 이승엽이 한달 여의가을캠프 동안 외야 훈련을 했던 점도 보직 변경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밸런타인 감독은 최근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이승엽을 `좌익수'로 기용할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시즌 팀내 타율 2위(0.314)를 기록하며 4년 연속 3할(2001-2004)을달성한 뒤 3년 장기계약에 성공한 주전 1루수 후쿠우라를 배려하기 위한 조치. 이승엽은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 시즌 후쿠우라와의 1루수 주전경쟁에 밀려 지명타자로 주로 나섰으나 ...

    연합뉴스 | 2005.02.04 00:00

  • '스포츠위클리', "추신수도 신인왕 후보"

    ... 변수가 생길 수 있다면서 출전기회만 보장된다면 다른 선수들도 후보가 될 수 있다며 추신수를 첫 번째로 꼽았다. 화이트 기자는 "시애틀은 올시즌 추신수를 풀타임으로 트리플A에서 보내게 할 가능성이 높지만 통산 3할5리의 높은 타율에 지난해 도루 40와 홈런 15개로 생애 최다 기록을 세워 팀 동료인 리드와 다를 게 없다"고 높이 평가했다. 특히 화이트 기자는 추신수가 외야 3개 포지션을 골고루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즉 외야진이 막강한 시애틀에서 ...

    연합뉴스 | 2005.02.03 00:00

  • 日 나카무라, 다저스 입단..최희섭과 한솥밥

    ... `플래툰시스템'의 희생자가 될 수 있어 올 시즌 풀타임 출장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한편 다저스 유니폼을 입게 된 나카무라는 지난 2001년 46개의 홈런포를 쏘아올렸던 거포로 2002년 42홈런에 이어 2003년 23홈런, 지난해 19홈런 등으로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으나 5차례나 3루수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던 베테랑으로 지난해는 부상여파로 19홈런 등 타율 0.274에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2.03 00:00

  • thumbnail
    이승엽 스프링캠프 돌입.. 본격 담금질

    ... 올 해 생존경쟁의 첫 무대인 한달 여의 스프링캠프 동안 밸런타인 감독에게 믿음을 심어줘야 주전 확보를 기대할 수 있다. 이승엽은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 시즌 후쿠우라 가즈야와의 1루수 주전경쟁에밀리며 100경기에서 14홈런 등 타율 0.240(333타수 80안타) 50타점으로 당초 목표했던 `30홈런, 타율 0.290, 100타점 이상'에 크게 못미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올 시즌 포지션이 확실하게 정해지지 않았지만 생소한 외야수로 나설 가능성이높은 ...

    연합뉴스 | 2005.02.01 00:00

  • 이승엽, 마지막 개인훈련..1일부터 스프링캠프

    ... 감독 등 코칭스태프 및 동료들과 첫 만남을 갖고 다음날(2월1일)부터 시작되는 스프링캠프와 관련한 전반적인 설명을 들었다. 일본 진출 첫 해인 지난 시즌 후쿠우라 가즈야와 1루수 주전경쟁을 벌였으나 100경기에서 14홈런 등 타율 0.240(333타수 80안타), 50타점에 그쳤던 이승엽은 올 해외야수로 나설 가능성이 높아 스프링캠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올 시즌 2년 계약이 끝나는 데다 국내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시절 외야수로 거의 뛰지 않았던 ...

    연합뉴스 | 2005.01.31 00:00

  • thumbnail
    피아자, 전 플레이보이 모델과 결혼식 올려

    ... 있는 앨리시아 릭터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AP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전 메츠의 투수였던 노장 알 라이터와 이반 로드리게스를 비롯 한 메이저리거들과 '베이워치'에 출연한 배우인 브랜드 로드릭 등 120여명이 참석했 다. 지난 93년 35홈런 등 타율 0.318로 신인왕에 오르며 화려하게 데뷔한 피아자는 10차례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 ML 최고의 공격형 포수로 군림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기자 lkbin@yna.co.kr

    연합뉴스 | 2005.01.31 00:00

  • thumbnail
    [인터뷰] 이승엽 "올해는 내 맘대로 할 것"

    ... 맘대로 할 것입니다." 28일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한 아시아 홈런왕 이승엽(29.롯데 마린스)은 새로운 시즌을 맞아 다짐을 이렇게 밝혔다. 지난 시즌 타격폼이 흔들려 예전의 호쾌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14홈런에 타율 0.240에 그쳤던 이승엽은 지난 70여일간의 국내 개인훈련을 통해 `감'을 거의 되찾았다고 전했다. 이승엽은 "내가 겨울에 이렇게까지 훈련을 해본 적은 없다"며 "나를 잘 모르는사람들의 말을 듣지 않고 내가 하고싶은 대로 하면서 ...

    연합뉴스 | 2005.01.28 00:00

  • thumbnail
    이승엽, 마음 다잡고 일본으로 출국

    ... 하네다로 떠나며 "지난해와는 다르게 많은것을 준비했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몸을 완벽하게 만들기 위해 시즌 전까지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엽은 지난해 일본 무대에 진출해 아시아 홈런왕이란 타이틀에 걸맞지 않게14홈런에 타율 0.240이란 참담한 결과를 안고 돌아왔다. 11월15일 귀국해 고향 대구에서 근련훈련을 중심으로 강도 높은 개인훈련을 치른 이승엽은 "지난해는 좋지 않은 기억이 많았다. 올해는 지난해에 못했던 것까지모두 하고 싶다"고 의욕을 불태웠다. ...

    연합뉴스 | 2005.01.28 00:00

  • 이승엽, 28일 일본 출국..본격 담금질

    ... 시즌을 대비한 본격 담금질에 들어간다. 이승엽의 매니지먼트사인 J's 엔터테인먼트 김동준 대표는 이승엽이 28일 오전10시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떠난다고 26일 밝혔다.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 시즌 100경기에서 14홈런 등 타율 0.240(333타수 80안타), 50타점을 기록, 당초 목표했던 `30홈런, 타율 0.290, 100타점 이상'에 크게 못미치는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던 이승엽은 지난해 11월15일 귀국 후 고향인 대구에서 강도높은 웨이트트레이닝으로 ...

    연합뉴스 | 2005.01.26 00:00

  • 프로야구 최후의 FA 김태균, 롯데와 접촉

    ... 해온 김태균의 몸상태와 입단 의사 등을 놓고 이야기를 나눴다. 김태균은 2년 다년계약을 희망하고 있으나 롯데는 계약기간 1년안을 고수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롯데에서 박남섭의 백업 유격수로 뛰었던 김태균은 3홈런 등 타율 0.244,10타점, 9득점에 그쳤고 FA 선언 후 롯데 외 나머지 7개 구단과도 계약에 실패했고오는 31일까지 계약하지 못하면 올 시즌 뛸 수 없다. 김태균은 "다시 한번 만나기로 했기 때문에 조만간 거취를 결정할 생각"이라고말했다. ...

    연합뉴스 | 2005.0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