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741-11750 / 12,5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 "여성차관 수 늘리겠다"

    ... 서울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행한 강연에서 또 "각 부처마다공식, 비공식 개혁팀을 만들어 달라"면서 "그러나 한두명으로는 안되며, 자발적으로참여한 아이디어 조직도 함께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많은 국민은 공직사회를 개혁대상으로 보지만 개혁은 공무원여러분 몫"이라며 "여러분이 성공하면 새로운 기회가 오겠지만 성공하지 못하면 타율적 개혁을 강요당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盧 "정권위한 국정원 끝내야"

    ... 밝혔다. 간담회에서 노 대통령은 "국정원 개혁의 첫째 목표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는 것이고, 둘째는 국정원이 국가안전을 위한 전문정보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개혁은 밖에서 타율적으로 요구하면 일회성에 그치고 말기 때문에 여러분 스스로 개혁을 주도해야 1차에 이어 2, 3차 개혁이 지속될 수 있다"면서 "잘 할 것으로 믿고 여러분에게 다 맡기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국정원 개혁에 대한 직원들의 질문에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김병현, 필라델피아 상대로 3승 재도전

    ... 52홈런을 기록한 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필라델피아로 이적한짐 토미는 올 시즌에도 15개의 홈런으로 내셔널리그 홈런 더비 10위를 달리고 있고팻 버렐(11홈런)과 바비 아브레우(10홈런)도 장타력을 과시하고 있다. 0.327의 타율로 리그 타격부문 7위에 랭크된 마이크 리버설도 만만히 볼 수 없는 상대. 필라델피아의 선발은 빅리그 3년차인 브랜든 덕워스로 예정돼 있다. 올 시즌 3승2패, 방어율 0.498을 기록중인 덕워스는 구질이 단조롭고 초반에 쉽게 허물어진다는 ...

    연합뉴스 | 2003.06.19 00:00

  • [프로야구] 잠실 징크스에 고개 숙인 이승엽

    ... 찾지 않고 대구로 발길을 돌렸다. 결국 세계 최소경기 타이기록 달성을 무위로 돌린 이승엽은 더 많은 것을 잃은 자신을 발견한 채 인터뷰를 기다리던 취재진을 뒤로 하고 서둘러 짐을 꾸려떠났다. "홈런도 홈런이지만 하루빨리 타율을 끌어올리고 싶다"며 절치부심 전날까지 3할대 타율(0.300)에 턱걸이했던 이승엽은 다시 2할대(0.295)로 떨어졌고 팀은 이날 패배로 연승 숫자가 '7'에서 멈춰서면서 선두 SK와 어깨를 나란히 하려던 계획도 수포로 돌아가고 ...

    연합뉴스 | 2003.06.19 00:00

  • [프로야구] 준비된 거포 문희성, 성공 예감

    ... 얻었지만 지난해까지 문희성의 활약은 초라했다. 장거리포를 쏘아올릴 수 있는 파워에도 불구하고 배팅 정확성이 떨어져 상대투수들의 변화구에 삼진 당하기 일쑤였고 지난해까지 6년간 고작 165경기(시즌 평균 27경기)에서 통산 10홈런 등 타율 0.254(280타수 71안타)에 그쳤다. 하지만 슬러거로 이름을 날렸던 타이론 우즈(98년 홈런왕)와 우즈 대신 영입된용병타자 마이크 쿨바에 밀려 1루수 백업 신세였던 문희성에게도 기회가 찾아왔다. 우즈가 재계약에 실패한 뒤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업무혁신팀 개혁마인드 못담아"

    ... 및 1-2급의 경우 현상황에 빠져드는 경향이 있다"면서 "초임 사무관, 서기관 등은 부처와 자신의 미래에 고민하는 성향이 있는 만큼 이들의 개혁적이고 참신한 견해를 흡수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외부용역 등에 의한 타율적 개혁은 무리가 있다고 판단, 자율적 개혁을 위해 받아들인 모델"이라며 "좋은 아이디어를 통해 조직발전에 기여하거나 예산을 대폭 줄여주는 경우 이에 따른 인센티브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장 좋은 것은 부처 ...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프로야구 그라운드 안팎을 달구는 '이승엽 효과'

    ... 있다. 올시즌 모두 10개의 홈런을 때려낸 김한수는 지난 13일 현대전 이후 3경기만인17일 LG전에서 솔로홈런을 추가했고 브리또도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는 등 팬들에게 잇따라 아치쇼를 선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즌 타율이 2할대인 김한수와 브리또는 나란히 최근 5경기에서 3할대 중반의 타율을 올리고 있고 진갑용도 최근 시즌 타율을 훨씬 웃도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또 지명타자 마해영 등도 이승엽에만 관심이 쏠린 언론에 농담 반 진담 반으로볼멘소리를 ...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서재응, 18일 플로리다전서 5승 도전

    ... 5승7패로 서재응보다 승수가 많지만 방어율에선 4.53으로 서재응의 2.88에 못미친다. 다만 플로리다 공격을 이끌고 있는 알렉스 곤살레스와 마이크 로웰, 루이스 카스티요, 후안 피에르가 경계 대상 타자들이다. 곤살레스는 타율 0.330의 고감도 타격감에 장타력까지 겸비, 10개의 홈런을 기록중이고 로웰은 19개의 아치를 그리며 리그 홈런더비 3위에 올라 있다. 또 카스티요는 타율 0.314의 매서운 방망이 실력을 갖췄고 피에르도 타율 0.296으로 3할대에 ...

    연합뉴스 | 2003.06.16 00:00

  • 프로야구 1호 홈런 이만수 등번호 영구결번

    ... OB.54번), 원년에 22연승 기록을 세웠던 박철순(당시 OB.21번)에 이어 5명으로 늘었다. 삼성은 이만수 코치와 일정을 협의, 그가 입국하는대로 영구결번식 행사를 가질계획이다. 지난 97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이만수는 프로야구 1호 안타 및 홈런을 쳤고아직까지 깨지지 않고 있는 '트리플 크라운'(타율.타점.홈런 각 1위)기록을 84년에세웠으며 83-85년 3년 연속 홈런왕을 차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6.16 00:00

  • [프로야구] 한화 황우구, '북치고 장구치고'

    ... 지난 98년 이탈리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 수비상을 수상했고 프로 입문 첫해인 99년에는 유격수 최소실책 국내 타이기록(4개.88년롯데 정영기)을 세웠을 정도로 수비 실력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하지만 황우구는 99년 시즌 타율이 0.176의 빈타에 시달리는 등 공격에서는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고 백재호, 허준, 임수민 등과 피말리는 내야수 주전경쟁을 벌이며 번갈아 출장하는 신세였다. 올 해도 시즌 초 영입된 일본프로야구 한신 출신의 재일동포 고지행의 ...

    연합뉴스 | 2003.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