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741-11750 / 13,2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LG 이성열, '특급 대타'로 부상

    ... 이정민의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훌쩍 넘는 115m짜리 아치를 그리기도 했다. 지난달 2일 시즌 개막전에서 3타수 2안타를 때려 첫 단추를 확실하게 꿴 이성열은 올 시즌 30타수 15안타(3홈런)을 기록해 0.455의 높은 타율을 유지하고 있다. 대타로 나와서는 무려 0.562(16타수 9안타)를 기록하는 등 놀라운 클러치히터로서의 능력을 선보여 전문 대타로서 코칭스태프의 신임을 두둑히 받고 있다. 지난 시즌 공익근무요원으로 병역의무를 치르면서 2군에서 ...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이승엽, 3경기만에 안타..2타점

    ...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 좌익수 겸 5번타자로 선발출장해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해 팀의 8-2 낙승을 도왔다. 이승엽은 지난 22일 주니치 드래곤즈전에서 5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한 이후 3경기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시즌 타율은 0.310을 유지했고 타점은 25점을 쌓았다. 이승엽은 2-0으로 앞선 3회 1사 만루에서 상대 선발투수 미우라 다이스케의 6구째 바깥쪽 높은 포크를 받아쳐 2타점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이승엽은 1회 무사 1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는 ...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최희섭, 방망이 침묵

    ... 26일(한국시간) SBC볼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 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1루수 겸 2번타자로 선발 출장했으나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최희섭은 이로써 전날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을 뿐 3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치며 타율이 2할7푼대(0.278)로 추락했다. 최희섭은 이날 다저스 이적 후 첫 홈런을 빼앗았던 우완 브렛 톰코와 재대결, 기대가 높았으나 삼진으로 2차례 물러나는 등 톰코의 구위에 철저히 눌렸다. 1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최희섭은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인터뷰] 이승엽, "플래툰시스템 상관없다"

    ... 되겠는가. 올해는 마음을 비우고 힘을 뺀 채 타격에 임해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이번에는 연습량이 많아서 그런지 컨디션도 좋다. 나를 도와주신 김성근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올 시즌 목표는. ▲홈런을 몇개 친다든지 타율 몇할을 올리겠다는 등 개인 타이틀을 생각해보지 않았다. 그런 것에 신경쓰기 보다는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힘든 점은 없나. ▲그동안 워낙 나에 대한 부정적인 말들이 많이 나와 오기가 생겼다. 모든 것은 결과로 보여주겠다. 솔직히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김성근 전 감독, "이승엽 정신력 좋아졌다"

    ... 타자를 기용하는 플래툰 시스템에 대해 "오히려 이승엽이 상대하기 힘든 왼손 투수보다 오른손 투수와 맞대결하면서 타격 페이스를 끌어올릴 수 있어 장점이 많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기도. 김 전 감독은 올 시즌 이승엽이 30홈런에 타율 3할, 100타점을 올리길 기대하고 있다. 그는 "지금 정도의 페이스면 홈런 30개에 타율 3할 그리고 100타점 정도는 무난히 올릴 수 있을 것 같다. 문제는 본인이 지금처럼 열심히 노력해야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프로야구] 김진우, "기아 재도약 지금부터"

    ... 경기가 진행될 수록 최고 149㎞에 달하는 위력적인 직구를 앞세워 끈끈한 두산 타선을 농락했다. 김진우는 1회 초 선두 장원진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주는 등 볼넷 2개와 수비 실책으로 1사 만루의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득점권 타율 1위 안경현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문희성마저 볼카운트 0-3에서 연속 스트라이크 3개를 꽂아넣어 꼼짝 못하게 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했다. 위기가 지나가자 기아 타선은 1회 타자 일순하며 마해영이 투런 홈런, 김종국의 ...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지역 신문 "박찬호, 최고의 깜짝 활약 선수"

    ... 선수로는 외야수 리처드 이달고를 뽑았다. 로저스는 26일 현재 방어율 1.73으로 아메리칸리그 방어율 1위에 올라 있으며 62⅓이닝 동안 홈런을 단 한 개밖에 허용하지 않는 호투를 하고 있다. 반면 연봉 500만달러를 받고 지난 겨울 텍사스에 입단한 이달고는 당초 5번 타순이나 6번 타순에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올시즌 0.206의 타율로 최근 8번타순으로 추락했다. (알링턴=연합뉴스) 김홍식 특파원 ka1227@yna.co.kr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최희섭, 희생플라이로 타점 추가

    ... 3번타자로 선발 출장, 5회 1사 2,3루에서 상대 선발 제이슨 슈미트로부터 좌익수 앞 희생플라이를 뽑아냈다. 최희섭은 이로써 시즌 첫 희생플라이로 9일 만에 타점을 추가해 시즌 19타점이 됐지만 이날 3타수, 무안타의 성적으로 타율은 2할8푼대(0.288)로 떨어졌다. 1회 1사 1루에서 통산 전적 11타수 무안타의 '천적' 슈미트와 마주한 최희섭은 볼카운트 1-1에서 파울을 4개나 걷어내는 끈질긴 승부를 펼쳤지만 결국 방망이를 헛돌렸다. 1-1로 맞선 ...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밸런타인 감독, 이승엽 기대감 `증폭'

    ... 시즌 아시아 홈런 신기록(55호)을 갈아치우고 화려하게 일본 무대에 밟았지만 첫해 성적은 참담한 그 자체였다. `국민타자'로 이름을 날렸던 이승엽은 지난해 일본프로야구 적응에 실패해 1,2군을 들락거리다가 겨우 10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0에 홈런 14개에 그쳐 밸런타인 감독에게 실망만 안겼다. 밸런타인 감독은 지난해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이승엽이 운동신경이 뛰어난 좋은 선수다. 하지만 좋은 스윙에 비해 타이밍이 늦다. 또 자주 결장한 것은 정신 ...

    연합뉴스 | 2005.05.24 00:00

  • 박찬호 '도우미' 테세이라, AL 주간 MVP

    ... 동료인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1루수 마크 테세이라(25)가 지난 주 아메리칸리그(AL)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주(15∼23일) 6경기에서 2홈런 등 타율 0.458(24타수 11안타) 5타점 6득점의 맹타를 과시한 스위치 타자 테세이라를 주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4경기 멀티히트를 포함해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테세이라는 전날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 때도 ...

    연합뉴스 | 2005.05.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