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781-11790 / 12,2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악의 투구로 전반기 보낸 박찬호

    ... 제대로 적응하지 못한 것도박찬호 부진의 한 원인으로 꼽힌다. 박찬호는 지난 해 내셔널리그에서 투수가 타석에 오를때 쉬어갈 수 있었지만 강타자들이 즐비한 아메리칸리그에서는 하위타선에 두들겨맞는 이상현상을 보였다. 8, 9번의 피안타율이 0.429와 0.500으로 중심타선인 3, 4, 5번의 0.053, 0.412,0.375보다 휠씬 높을 것을 봐도 하위타선에 집중 난타를 당했음을 알 수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다저스 시절 맏형처럼 돌봐줬던 오렐 허샤이저가 ...

    연합뉴스 | 2002.07.07 00:00

  • 김선우, 8일 디트로이트전 선발등판

    ... 맞대결을 펼칠 아담 베네로(26)도 지난 해까지 메이저리그 2년간단 1승도 거두지 못했고 올 시즌에도 8경기에서 2승4패에 방어율 5.59의 변변치 않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어 해볼 만한 상대다. 타선에는 톱타자 조지 롬바르드가 타율 0.317의 매서운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고중심타선의 드미트리 영(타율 0.284)과 하위타선의 로버트 픽(타율 0.294)이 경계해야 할 타자다. 빅리그 입성 2년만에 첫 선발승을 거두며 테이프를 잘 끊은 김선우가 여세를 몰아 연승행진을 ...

    연합뉴스 | 2002.07.06 00:00

  • [프로야구] 주전 뺨친 백업요원 강봉규

    ... 성장할 재목으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강봉규는 데뷔 첫해 기라성같은 선배들이 버티는 외야의 벽을 뚫지 못하고 단 1경기에 대타로 출장했지만 헛방망이질만 하고 아예 2군에서 살아야 했다. 지난 해 대타와 대수비로 64경기에서 타율 0.236의 변변치 않은 성적을 냈던 강봉규는 올 시즌도 백업요원으로 활약하던 중 이날 경기에서 한번 잡은 선발 출장 기회를 잘 살려 자신의 주가를 높였다. 생애 최고의 날을 보낸 강봉규가 땜질인생에 종지부를 찍고 주전 굳히기에 ...

    연합뉴스 | 2002.07.04 00:00

  • 박찬호, 6일 볼티모어전 전반기 마지막 등판

    ... 올스타전에서 홈런을 헌납했던 악연이 있다. 타자 중에는 결정적인 한방에 강한 중심타자 토니 바티스타가 경계대상 1호. 2000년 시즌 41개의 홈런을 때렸을 만큼 장타력을 뽐내는 바티스타는 올 시즌에도 18홈런을 기록하고 있고 시즌 타율 0.273의 정교한 타격까지 겸비했다. 또 스위치히터인 브라이언 로버츠(타율 0.245)와 하위타선의 좌타자 크리스 싱글톤(타율 0.241), 우타자 마티 코르도바(0.264)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 박찬호가 선발 맞대결할 우완 ...

    연합뉴스 | 2002.07.04 00:00

  • [프로야구] 반환점 앞두고 위기 맞은 삼성

    ... 이날까지 3경기에서 첫 2회동안 4점 이상을 내줬다. 이날도 선발로 나온 배영수가 2이닝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한 안타 5개, 볼넷 3개로 4점을 내주고 강판됐다. 선발들의 부진은 불펜들에게로 이어졌고 8개 구단 최고의 팀 타율을 자랑하는 타선도 감당하기 힘들어진 것이다. 실제로 지난 2일 두산전에서는 7회말까지 2-2로 팽팽하게 맞서 연패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였지만 8회초 2점을 내줬고 결국 4-3으로 무너졌다. 타선도 기록만으로 본다면 큰 문제가 없는 ...

    연합뉴스 | 2002.07.03 00:00

  • [세계경제 암초 '분식회계'] (1) 프롤로그..'미국發 금융불안' 근원

    ... 미국을 중심으로 전세계가 대책수립에 나섰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회계부정 기업을 '썩은 사과'로 규정,대대적인 회계개혁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미 의회도 분식회계방지 법안을 심의 중이고 미증권거래위원회(SEC)는 정부주도의 타율적인 회계법인감독 강화책을 수립했다. 세계펀드매니저협회와 무디스 등의 국제신용평가회사도 분식결산의 주요 원인인 과다한 스톡옵션과 경영진 보수의 억제책을 강구하고 있다. 유럽연합(EU) 회계방식과 함께 국제회계기준의 양대 산맥을 구성하고 ...

    한국경제 | 2002.07.02 00:00

  • [프로야구] 김진우-박용택, 신인왕 각축

    ... 간간이 출장한 타석때마다 매서운 방망이 실력을 뽐내며 4월 중순부터 주전자리를 꿰찼다. 3번 타자로 나서 팀 공격을 주도하고 있는 박용택은 규정타석(204타석)에 2타석이 모자라 타격순위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3할대 방망이(타율 0.306)와 25타점등 만만치 않을 성적을 과시하고 있어 조만간 타격 20위권 진입이 예상된다. 또 빠른 발을 앞세워 틈만 나면 루를 훔치며 시즌 11도루를 기록, 이 부문 10위권을 유지하고 있고 빈틈없는 수비능력까지 보여주는 ...

    연합뉴스 | 2002.07.02 00:00

  • 박찬호, 24일 피츠버그전서 4번째 3승 도전

    ... 있다. 다행히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에 랭크된 피츠버그 타선은 브라이언 자일스 외에는 매서운 방망이를 휘두르는 타자가 없어 어느 때보다 3승 달성 가능성이 높다. 좌타자인 자일스는 박찬호와의 통산 상대전적이 13타수 6안타(타율 0.462)로 강한 면모를 보였고 올 시즌에도 17홈런 등 타율 0.313과 40타점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자일스 외에 선두타자 제이슨 켄달과 하위타선의 케빈 영이 경계 대상이다. 켄달은 올 시즌 타율 0.284과 8도루를 기록중이고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프로야구] 롯데, 백인천 감독으로 교체

    ... 빠졌다. 우용득 감독 대신 팀을 이끌게 된 백인천 감독은 포수 출신으로 경동고를 졸업한 뒤 62년 농업은행에서 뛰다가 그해 일본 프로야구 도에이 플라이어즈(현 니혼햄파이터스)로 시카우트돼 75년 니혼햄에서 퍼시픽리그 타격왕(타율 0.319)까지 차지했던 왕년의 명선수. 또 지난 82년에는 국내 프로야구가 출범하자마자 고국으로 돌아와 MBC 청룡의 창단 감독 겸 선수로 뛰면서 현재까지도 난공불락으로 남아있는 프로야구 역대 최고타율(0.412)를 기록했다.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인사태풍' 예고속 지방정부 술렁

    ... 공무원중 교체 대상자를 어느 정도 추려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공직 내부의 사조직같은 학연.지연 정실인사를 대폭 수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명박 서울시장 당선자도 "현 조직이 능률이나 전문성보다는 관리적이고 자율보다는 타율적이며, 그동안의 구조조정도 형식적인 수준에 머물렀다"고 판단, 향후 대대적인 조직 개편이 예고되고 있다. (전국종합=연합뉴스) 윤대복.나경택.김명균.김인철.김광호.이강일기자 ryu625@yna.co.kr

    연합뉴스 | 2002.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