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801-12810 / 13,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SK, 백인천씨 타격인스트럭터 채용

    ...로야구 SK 와이번스는 팀의 타격 강화를 위해백인천 전 삼성 감독을 타격 인스트럭터로 채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백 전 감독은 27일 문학구장에서 선수단과 상견례를 갖고 5월 2일부터 석달간선수들을 대상으로 타격 지도에 들어가게 된다. 지난 82년 MBC 창단 감독 겸 선수로 뛰면서 꿈의 4할 타율을 기록했던 백 전 감독은 90년 LG 감독, 96년 삼성 감독 등을 거쳤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기자 anfour@yna.co.kr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홈런왕 본즈, 부상으로 라인업 제외

    ... 25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출장하지 않았다. 본즈가 이후 경기에도 결장할 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부상 후유증으로 기록 행진에 나쁜 영향이 예상된다. 본즈는 25일까지 내셔널리그에서 타격(타율 0.404)과 출루율(0.622), 장타율(1.00), 볼넷(24개) 등 4개 부문 1위와 홈런 2위(8개)에 랭크돼 있고 개인통산 575호로8개만 추가하면 역대 홈런랭킹 5위 마크 맥과이어(583개)와 타이를 이룬다. (시카고 A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4.25 00:00

  • [프로야구] 지난해 타이틀홀더, 초반 부진

    ... 홈런을 쏘아올리며 초반부터 홈런레이스를 주도한끝에 39호아치로 생애 3번째 홈런왕의 주인공이 됐던 이승엽은 올해 홈런 3개로 이 부문 단독선두 박경완(현대.5개)에 2개가 뒤진 채 공동 4위로 밀려나 있다. 올해 10년 연속 3할대 타율에 도전하는 양준혁도 40타수 11안타(타율 0.275)의 무딘 방망이로 타격 30걸에 간신히 턱걸이했고 지난해 생애 3번째 안타왕에 올랐던 이병규 역시 11안타와 5득점으로 두 부문 모두 10걸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는 수모를 겪고 ...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프로야구] 투수왕국 현대, `대포군단' 변모

    ... 이 부문 단독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지난해도 팀 홈런 1위(169개)를 차지했던 것을 감안하면 크게 놀라운 것은 아니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8개 구단 최고의 홈런을 기록했던 지난해 득점(711득점)과 팀 타율(0.268)은 각각 4위와 7위에 그친 반면 올시즌 초반 득점 2위(29득점)와 팀 타율 4위(0.270)로껑충 뛰어올랐다. 숫자만 많았지 영양가있는 홈런이 많지 않았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홈런이 팀전력 상승의 효자노릇을 톡톡히 ...

    연합뉴스 | 2002.04.11 00:00

  • 마이너리거 최희섭, 시즌 첫 홈런

    ... 터뜨렸다. 허벅지 부상으로 개막전에 출장하지 못했던 최희섭은 이날 1루수로 선발출장한 1차전에서 3타수 1안타 1타점, 지명타자로 나선 2차전에서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초 시범 10경기에서 19타수 9안타(타율 0.474)의 불꽃 방망이를 휘둘렀던 최희섭은 타격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시카고 1루수 프레드 맥그리프를 대신해 빅리거로 조기 승격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04.10 00:00

  • [프로야구] 시범경기, 투고타저 현상 뚜렷

    ... 13.3개로 지난해 시범경기의 11.9개보다 1.4개가 늘어났고 사사구는 게임당 6.3개로 지난해의 8.7개에 비해 2.4개나 줄었다. 또 투수들의 평균 방어율도 4.36으로 지난해 5.01보다 좋아졌다. 이에 비해 타자들의 평균 타율은 지난 시즌 0.271에서 0.267로 감소해 스트라이크 존 확대가 지난해까지 지속됐던 `타고투저' 현상을 뒤집으며 이번 정규리그에서상당한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홈런은 게임당 2개로 지난해의 1.6개 보다 오히려 늘어났고 ...

    연합뉴스 | 2002.04.01 00:00

  • [프로야구] 이종범.이승엽, 초반 명암 대비

    ... 시범경기에서 연일 불꽃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반면 이승엽은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것. 지난 1월말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고인 연봉 4억3천만원으로 연봉킹에 올랐던 이종범은 지금까지 시범 6경기에서 21타수 10안타(타율 0.476) 3타점을 기록하며 타격 단독선두에 올라섰다. 지난 24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전에서 1회초 좌전 2루타로 선취점을 올린뒤 8회에도 우전안타를 때리는 등 4타수 2안타 1타점의 고감도 타격감각을 과시했고23일 ...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고수익 내는 영업사원은 '홈런왕'..LG증권

    "증권사에 웬 홈런왕(?)" LG투자증권은 매달 영업사업들을 대상으로 홈런왕과 타율왕,타점왕 등 야구에서나 볼 수 있는 상을 주고 있다. 고객의 수익률을 높여주기 위해서다. 지점에서 고객의 위탁계좌를 관리하는 8백70여명의 영업사원 중 "누가 높은 수익률을 올려줬는가"를 평가,야구 타이틀에 비유한 상을 주는 것.홈런왕(고수익)은 20% 이상의 수익률을 올린 횟수가 가장 많은 사원에게,타율왕(이익성공율)은 전체매매횟수 중 이익을 낸 횟수가 많은 ...

    한국경제 | 2002.03.24 18:40

  • [프로야구] 이적생들 새 둥지서 맹활약

    ... 양준혁. 김응용 감독의 영입요청에 따라 4년간 23억2천만원을 받고 삼성 유니폼을 다시입은 양준혁은 지난 17일 현대와의 시범경기에서 2점홈런 등 5타수 3안타 3타점의불방망이를 휘두르며 화려한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지난해 타율 0.355로 타격왕에 올랐던 양준혁은 올해 10년 연속 3할대 타율에도도전하며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 한을 풀기 위한 해결사로 나설 태세다. 또 SK와의 대형 빅딜속에 삼성에 합류한 좌완 오상민은 16일 현대전에 선발등판2이닝 동안 ...

    연합뉴스 | 2002.03.19 00:00

  • [프로야구] SK, '외인부대'로 4강 도전

    ... 도전한다. 지난해 정규리그 성적이 7위에 그쳤지만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한화와 단 1승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던 SK가 새롭게 충원한 국내 및 외국 선수들을 주요 포지션에 전진 배치시켜 4강 진출을 이뤄내겠다는 것. SK는 지난해 타율과 장타율, 출루율에서 모두 8개 구단 중 최하위를 기록했던 물방망이 타선의 꼬리표를 떼기 위해 새로운 선수 영입에서도 공격력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외인부대의 주축은 프로야구 사상 최대 빅딜인 삼성과의 6대 2 트레이드로 데려온 ...

    연합뉴스 | 2002.03.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