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901-12910 / 13,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애리조나,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 역전타를 발판삼아 6-2로 뒤집기를 연출, 역시 2승2패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우며 타격과 도루 부문 타이틀을 획득한이치로는 이날 5타수 3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의 놀라운 방망이 솜씨를 과시했다. ◆애리조나-세인트루이스 9회말 2사후에 터진 워맥의 한 방으로 치열했던 공방이 막을 내렸다. 홈런 1방씩을 주고 받으며 1-1로 맞선 9회말. 애리조나는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선보이던 매트 ...

    연합뉴스 | 2001.10.15 13:49

  • 이치로, 위기의 시애틀 구출

    ... 2루타로 1점을 보탠 뒤 9회 에드가 마르티네스가 2점홈런을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올시즌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우며 타격과 도루 부문 타이틀을 획득한 이치로는 이날 5타수 3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의 놀라운 성적을 기록중이다. 시애틀 선발 프레디 가르시아는 6⅓이닝동안 삼진 5개를 뽑으며 4안타 2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클리블랜드 AP=연합뉴스)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1.10.15 10:47

  • 뉴욕 양키스. 시애틀, 나란히 기사회생

    ... 역전타를 발판삼아 6-2로 뒤집기를 연출, 역시 2승2패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우며 타격과 도루 부문 타이틀을 획득한 이치로는 이날 5타수 3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의 놀라운 방망이 솜씨를 과시했다. ◆뉴욕 양키스-오클랜드 버니 윌리엄스가 4타수 3안타 5타점의 불방망이로 꺼져가던 불씨를 되살렸다. 양키스는 2회 오클랜드의 2루수 F.P 산티아고의 실책속에 2점을 뽑은 뒤 3회초에는 ...

    연합뉴스 | 2001.10.15 10:41

  • thumbnail
    김병현, ML 포스트시즌 첫 등판서 세이브

    ... 따라 붙었으나 애틀랜타는 8회 치퍼 존스가 우중월 2점홈런을 쏘아올려 쐐기를 박았다. 지난 해 삼성에서 퇴출됐던 훌리오 프랑코는 이날 4타수 2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에서 애틀랜타의 주포로 활약하며 0.308의 고타율을 기록했다. 애틀랜타의 선발 버켓은 6⅓이닝 동안 위력적인 피칭으로 삼진 4개를 솎아내며 6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막아 3차전 승리투수가 됐다. (세인트루이스.애틀랜타 AP=연합뉴스)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1.10.13 14:08

  • 애틀랜타 3연승...NL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 3루에서바코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 4-0으로 달아났다. 반격에 나선 휴스턴은 7회 1사 1루에서 대타 대릴 워드가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려 4-2로 따라 붙었으나 애틀랜타는 8회 치퍼 존스가 우중월 2점홈런을 쏘아올려 쐐기를 박았다. 지난 해 삼성에서 퇴출됐던 훌리오 프랑코는 이날 4타수 2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에서 애틀랜타의 주포로 활약하며 0.308의 고타율을 기록했다. (애틀랜타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1.10.13 09:24

  •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관전포인트

    ... 선봉장으로 출격시킨다. ◆`심-심' 대결 지난 겨울 스토브리그를 뜨겁게 달구었던 `심정수(현대)-심재학(두산)' 맞트레이드의 결정판이 플레이오프에서 펼쳐진다. 시즌 성적에서는 트레이드 당시 심정수의 명성에 뒤지던 심재학이 타율 2위에 오르는 등 공격 전 부문에 걸쳐 맹활약하며 한 때 부상으로 고전한 심정수를 압도했다. 하지만 정작 팬들의 뇌리에 깊숙이 남는 것은 한해 농사를 좌우하는 플레이오프에서의 성적. 명예회복을 노리는 심정수와 친정팀을 상대로 ...

    연합뉴스 | 2001.10.12 10:52

  • 두산-현대 "방망이로 끝낸다" .. 12일 프로야구 PO 1차전

    ... '거포군단' 앞에선 안정감이 떨어진다. 따라서 이번 승부는 방망이 대결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현대의 경우 올 시즌 두산을 상대로 24개의 홈런을 날렸다. 특히 박경완 심정수 박재홍 이숭용 등 중심타선은 두산을 상대로 3할 이상의 타율과 함께 홈런 15개를 거둬들였다. 두산도 올시즌 현대를 상대로 24개의 홈런을 날렸다. 두산은 상하위 타선에 걸쳐 고루 강한 것이 특징이다. 톱타자 정수근을 시작으로 홈런 6개를 날린 우즈와 김동주,친정팀을 향해 매서운 방망이를 ...

    한국경제 | 2001.10.11 17:24

  • [프로야구] 전준호-정수근, 최고 톱타자 대결

    ... 또 올시즌 중요 경기마다 공격의 포문을 여는 선두타자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타격과 출루율, 득점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 7월6일 삼성전에서 프로야구 통산 10번째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전준호는 400타수 130안타(타율 0.325)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출루율(0.426) 부문 5위에 오를 정도로 공격의 첨병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 정수근 역시 정규리그에서 467타수 143안타(타율 0.306)로 득점부문 공동 4위(95득점)에 올랐고 한화와의 ...

    연합뉴스 | 2001.10.11 10:40

  • [프로야구] 박진만-홍원기, 승부의 `열쇠'

    ... 양팀의 대결에서 하위타선에 배치된 이들의 방망이는 팀 공격력을 배가시킬 수 있는 변수이기 때문. 실제로 올시즌 정규시즌에서 `거포 군단' 현대의 8번이나 9번에 배치됐던 박진만은 공격에서도 한 몫 톡톡히 했다. 올시즌 정확하게 타율 3할을 기록, 데뷔 이후 처음으로 3할 타율을 기록하며 타격에 눈을 뜬 박진만은 홈런도 22개나 때려내며 중심 타자 못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홍원기도 만만치 않다. 정규시즌에서 불규칙하게 출장하면서도 중요한 순간에 한 방을 날려 ...

    연합뉴스 | 2001.10.10 10:26

  • 미프로야구 맥과이어, 1차전 출장 불투명

    ... 1차전에 최근 슬럼프에 빠져있는 맥과이어를 출전시킬지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올시즌 73개의 홈런을 날린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 이전까지만 해도 한시즌 최다 홈런(70개)의 주인공이었던 맥과이어는 올해 잔부상에 시달리며 홈런 29개와타율 0.187로 부진했으며 시즌 막판에는 은퇴설까지 흘러나왔었다. 하지만 라루사 감독은 "상대팀 투수에게는 여전히 공포의 대상인 맥과이어가 중요할 때 팀을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는 지는 잘 알고 있다"고 밝혀 막판에 맥과이어를 ...

    연합뉴스 | 2001.10.09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