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011-13020 / 13,2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사키' '이치로'...ML 재팬열풍 '쌍두마차'

    ... 활약은 놀라울 정도. 이치로는 현재까지 44경기에서 74안타를 몰아치며 득점·도루 1위 등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다. 삼진은 13개로 다른 선두권 타자들의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최근에는 더욱 물이 올랐다. 5월 타율은 0.394,장타율은 0.574까지 뛰어올랐다. 올 시즌 신인왕도 이미 예약해 놓은 상태. 앞으로 조지 시슬러의 한 시즌 최다안타(2백57개)와 조 디마지오의 최다 연속 경기 안타(56경기)를 깨는 게 아니냐는 얘기까지 흘러나오고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홈런레이스 '안개속'...호세 공동선두 도약 .. 2001프로야구

    ... ''돌아온 악동'' 호세. 5경기에서 홈런 세 방을 터뜨리며 22일 현재 이승엽과 함께 홈런 12개를 기록,공동 선두에 올라섰다. 5월 들어서만 7개의 홈런을 터뜨렸다. 타격감각도 호조여서 최근 5경기 동안 0.437의 타율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 박경완의 방망이에도 다시 불이 붙었다. 지난 4월 말 3경기에서 4개의 홈런을 터뜨린 후 한동안 주춤했던 박경완은 최근 4경기에서 3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11개를 기록,단숨에 단독 3위까지 뛰어올랐다. ...

    한국경제 | 2001.05.24 00:00

  • "라이벌엔 선두 못내줘"...주중 3연전 불꽃 격돌 .. 2001프로야구

    ... 레이스. 각각 99년과 지난해 홈런왕 타이틀을 보유한 두 선수는 수원구장에 강하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이승엽의 경우 올 시즌 홈구장인 대구구장을 제외하곤 수원구장에서 가장 많은 홈런(2개)과 타점(4점)을 기록 중이다. 타율은 대구구장보다도 높다. 박경완도 전체 10개의 홈런 중 7개를 홈구장인 수원구장에서 엮어냈다. 마무리 부문에서는 삼성 리베라(15세이브포인트)와 현대 위재영(13세이브포인트)의 1,2위간 각축이 치열하다. 위재영은 현재까지 11경기 ...

    한국경제 | 2001.05.23 00:00

  • '물방망이' 때문에...박찬호 빛바랜 호투..몬트리올전 8K 2실점

    ...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고 팀 방어율은 3.76으로 내셔널리그를 통틀어 1위에 올라 있다. 박찬호를 비롯해 방어율 1위 케빈 브라운과 구원부문 1위 제프 쇼 등 마운드 전체가 절정의 컨디션을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팀 타율은 0.247로 내셔널리그 전체 16개 팀 중 12위에 머무르고 있다. 장타율도 7위에 그치는 등 타격 빈곤에 허덕이고 있다. 선발타선 중에서는 셰필드와 그루질라넥이 간신히 3할대를 유지할 뿐 모두 2할대의 물방망이다. 5월 들어서 ...

    한국경제 | 2001.05.17 00:00

  • 박찬호 10일 시즌4승 재도전..美 프로야구 플로리다전 선발

    ... 3위인 플로리다에는 클리프 플로이다, 케빈 밀러, 앤디 팍스 등 박찬호에게 강한 타자들이 도사리고 있다. 새미 소사(시카고 컵스)와 함께 내셔널리그 홈런 공동 5위(10개)인 플로이드는 박찬호를 상대로 17타수 7안타를 빼내 상대 타율 0.412를 기록하고 있다. 더구나 7안타중 4개가 홈런이었다. 밀러는 4타수 3안타로 타율 0.750을, 팍스는 타율 0.333을 각각 기록중이다. 이에 반해 다저스는 박찬호와 맞대결을 펼칠 예정인 플로리다의 선발 라이언 뎀스터(3승3패, ...

    한국경제 | 2001.05.09 00:00

  • 현대 선두탈환 '가속도'..투타 무서운 상승세..두산과 1.5게임차로

    ... 우승후보로서의 면모를 되찾고 있다. 현대가 상승세로 돌아선 변곡점은 지난달 20일.그전까지 4승9패의 참담함을 보였던 현대는 20일 이후 10승2패를 나타내며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8개 구단중 최하위였던 팀타율(0.228)과 장타율(0.356)도 20일 이후 8개 구단중 가장 높은 0.286과 0.508로 뛰었다. 12개로 5위를 달리던 홈런수도 이후 24개를 추가하면서 1위 자리를 꿰찼다. 20일 이후 한경기당 평균 2개의 홈런포를 ...

    한국경제 | 2001.05.05 00:00

  • [2001 프로야구] 홈런왕 초반 레이스 '불꽃'

    ... 됐다. 삼성의 ''라이언 킹'' 이승엽과 팀 동료 마르티네스도 6개를 기록하며 선두를 바짝 뒤쫓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27일과 29일 홈런 하나씩을 추가하며 홈런포 경쟁에 불을 댕겼다. 이승엽은 최근 5경기에서 4할대의 타율과 함께 2루타 3개를 기록하는 등 질 높은 타격감각을 자랑하고 있다. 특유의 몰아치기를 보일 경우 이달 중 선두로 치고 나갈 가능성도 높다. 지난 시즌 홈런왕 현대 박경완도 13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며 2년 연속 타이틀 획득에 ...

    한국경제 | 2001.05.02 00:00

  • 프로야구 '하위타선 반란'..박진만 홈런6개 공동선두

    ... 있다. 지난 22일 열린 롯데전에서는 3대 3 상황에서 결승홈런을 뽑아내는 등 최근 팀의 3연승을 주도하고 있다. LG 타선을 이끌고 있는 선수는 8번타자로 나선 포수 조인성이다. 12경기에서 17개의 안타를 기록했다. 현재 타율(0.354)과 홈런(3개)순위에서 LG선수 중 가장 높다. 이 때문에 8번이라는 타순에도 불구하고 상대 투수들에게는 가장 부담스런 상대로 인식되고 있다. 매각 위기에 처한 해태의 9번타자 김상훈도 어수선해진 팀 타선에 활력소가 되고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박찬호 "이번엔 3승 안놓쳐" .. 25일 피츠버그전 등판

    ... 홈런을 맞으며 패전을 기록했던 19일에 이어 세 번째 3승 도전이다. 박은 현재 2승1패에 방어율은 4.21이다. 피츠버그는 24일 현재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6개팀 중 최하위에 처져 있다. 내셔널리그 타격 공동 7위 존 반데르 월(타율 0.333)을 제외하고 눈에 띄는 타자가 없어 박이 상대하기에 큰 어려움은 없을 듯하다. 피츠버그 선발인 오마 올리바레스는 34세의 노장으로 올 시즌 승리 없이 2패를 기록 중이다. 방어율 7.80으로 구질이 썩 좋은 편은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심재학 '굴러온 복덩이'..두산 상승세 '일등공신'

    ... 그대로 황금기를 맞고 있다. 19일 열린 삼성과의 3차전에서 심재학은 5호 홈런을 쏘아올리며 홈런 순위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타점(17타점)도 2위그룹(14타점)과의 차이를 벌리며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출루율 3위,타율(0.400)은 4위를 달리고 있다. 경기에서 그가 끼치는 팀 공헌도는 매우 크다. 지난 15일 롯데와의 3차전에서는 2대 2로 맞서던 1회 좌월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17일 삼성전에서는 5대 5로 팽팽하던 11회말 ...

    한국경제 | 2001.04.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