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31-13240 / 13,4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데스크시각] 우리에게 노벨상이 먼 이유 .. 추창근 <부장>

    ... 높여보자고 만든 전국의 과학고들은 모두 폐교의 위기에 처해 있다. 영재들을 끌어모아서는 제대로 고교 졸업도 못하는 "자퇴생" 만드는게 지금 이 나라 "교육개혁"의 단면이다. 우리의 노벨상 경쟁력을 갉아 먹는 요인들은 분명해졌다. 타율, 규제, 간섭, 획일적 개혁이다. 물론 그 주체는 정부다. 푸는 것도 정부의 몫일 수 밖에. 이제 새로운 천년은 1백일도 남지 않았다. 뉴 밀레니엄의 가장 확실한 패러다임은 디지털이다. 디지털이 모든 변화의 중심에 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1999.10.04 00:00

  • [금감위 '전액환매 제동'] '혼선 빚은 전액환매'

    ... 셈이다. 그러나 저녁 9시께 LG증권을 비롯한 증권사들이 전액지급의 입장을 철회 했다. 전액지급->95% 지급->전액지급 입장고수->95%만 지급으로 증권사의 입장이 시시각각 바뀐 셈이다. 문제의 발단은 자율결의가 아닌 타율결의에서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 LG증권이 이날 오후 기습적으로 전액지급을 발표하자 증권협회는 증권사 사장들에게 전화를 해 95% 지급의 동의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사 관계자는 "금융감독위에서 95% 지급을 자율결의토록 ...

    한국경제 | 1999.08.19 00:00

  • [천자칼럼] 대타자 이승엽

    ... 타자로 변신할 것을 요구받는다. 고교시절 팔꿈치에 통증을 느꼈지만 이를 무시하고 던진것이 부상을 키웠던 것이다. 투수의 꿈을 버리지 못하고 코치와 감독 몰래 공던지는 연습도 했다. 그러나 승엽은 타자로 출전해야 했고 첫해 타율 2할8푼5리에 홈런 13개, 다음해는 타율 3할3리에 홈런 9개를 쳤다. 오른쪽 다리를 들어올리고 힘을모아 폴로스루를 하는 타격자세를 굳힌 후부터 홈런포가 더욱 작열하기 시작했다. 97년 32개, 지난해 38개에 이어 금년에는 지난 ...

    한국경제 | 1999.08.04 00:00

  • "공기업 구조조정 실패작" .. 한나라당 맹형규 의원 주장

    ... 순이익이 줄어든 곳이 한국원전원료 등 6개사로 나타났다고 맹 의원은 주장했다. 지난해 부채가 97년보다 늘어난 곳은 한국원자력문화재단 한국중소조선 기술연구소 등 15개 기관에 달했다. 맹 의원은 공기업 구조조정이 상부의 지시로 타율적으로 진행되는 데다 산하기관장 대다수가 전직 관료거나 당료출신이어서 근원적인 유착소지를 안고 있으며 공공기관 효율성 제고보다는 인원감축에 치중해 실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9.07.22 00:00

  • [초대석] 민족의 뿌리찾기 나선 '김지하 민족정신연합 대표'

    ... 중심음이자 그것을 반영하는 예술체계를 의미한다. 한마디로 모든 생명체의 근원이다. "율에 가사를 붙이면 시가 되고 율동을 붙이면 무용이 됩니다. 율려는 우주음악이자 생명체의 근원이라 할 수 있지요" 그는 감시나 고발과 같은 타율적이고 일시적인 운동으로는 우리인간이 변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본다. "오늘날의 모든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람의 심성이 변해야 합니다. 그러기위해서는 생명사상의 확산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김씨는 80년대에 ...

    한국경제 | 1999.07.20 00:00

  • [시론] 준조세 부담 줄여야 .. 최명근 <서울시립대 교수>

    ... 체면이 선다는 고민이 수반되고 있다. 사실은 이러한 고민이 없이 기업의 형편에 맞게 자유롭게 부담액을 결정을 할 수 있는 사회가 민주사회인 동시에 시장주의인 것이다. 우리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자율''보다는 ''타율''에 의해 각종 성금이 기부되는 측면이 짙다. 준조세의 또 한가지 문제점은 부담자가 그 사용처에 대하여 전혀 알지 못하고 있는 점이다. 연간 준조세로 국민에게 지운 부담이 10조원 정도가 된다면 그 부담은 국세수입 60조의 ...

    한국경제 | 1999.06.17 00:00

  • [독서] 사람이 변화해야 조직이 산다 .. '인간혁명과...' 등

    ... 이루고 생명력을 키운다는 얘기다. 그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밑바탕은 자율과 경쟁의 시장경제원칙임을일깨운다. 한국 경제의 활력도 인간적 경영과 시장경제원리, 자발과 책임의 기업가 정신에서 나온다고 강조한다. 권위주의적 정부나 타율적 경영은 결국 인간의 잠재력을 위축시킨다는 것이다. 그는 정보화시대 경영의 기본을 "전략의 고리"라는 말로 설명한다. "이익"과 "고객" "기술" "사람" "가치"가 서로 뫼비우스의 띠처럼 맞물려 있는 개념이다. 기업은 이익을 ...

    한국경제 | 1999.06.09 00:00

  • [생활속의 책] 수학풀이 돕는 마법 지팡이..'열려라..' 출간

    ... 더욱 큰 "호기심 천국"을 발견하게 한다. 예를 들면 컴퍼스로 암호바퀴를 그리고 이것을 오려 친구들에게 초대장을 보낸다. 줄자로 자신과 가족의 몸을 재는가 하면 숨어있는 도형도 찾아본다. 퍼즐 게임이나 야구 타순 정하기,평균 타율,방어율 계산하기 등도 흥미를 더한다. 이제 교실에 앉아서 칠판으로 하는 수학 공부는 그만. 아이들과 산과 들판으로 나가보자. 나무 바위 나비 등 자연의 모든 것이 수학의 재료다. 강가의 갯버들 잎을 세어 보면 숫자의 세계가 새롭게 ...

    한국경제 | 1999.05.28 00:00

  • [46차 세계광고주대회 개막] (인터뷰) 한스 머클 <회장>

    ... 것이 바람직하다" -자율규제를 통해 유해한 광고를 통제할 수 있는 방안은. "자율규제에는 두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광고주들에 의한 것이며 다른 하나는 문제가 발생했을 때 소비자에 의해 해결하는 방안이다. 자율규제를 하면 타율규제보다 시간과 비용면에서 효과적이다" -인터넷 매체의 전망은 어떻게 보는가. "인터넷은 소비자와 개별적으로 접촉할수 있는 최초의 매체이자 쌍방향의사 교환을 위한 중요한 채널이다. 인터넷은 지금 우리가 배우는 단계이다. 따라서 ...

    한국경제 | 1999.05.27 00:00

  • [경제노트] (확률이야기) '퍼센트(%) 비교'

    김진호 타율이 3할3푼인 A선수와 2할9푼인 B선수가 있다면 누가 더 우수한 선수 일까. 3할3푼이 2할 9푼보다 높으니까 A선수가 더 우수하다고 하는 사람은 야구팬이 아닐 확률이 높다. 왜냐하면 야구팬이라면 타율계산때 분모가 되는, 즉 기준이 되는 타석의 수를 물어볼 것이 틀림없다. 예를 들어 3할 3푼인 A선수는 9타수 3안타를 친 것이고, 2할 9푼인 B선수는 340타수 100안타를 친 것이라면 B선수다 더 우수한 것이다. 이처럼 ...

    한국경제 | 1999.05.17 00:00